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경제금융센터    공정하고 민주적인 경제질서를 위해 활동합니다


대통령 부적격 인사 임명 강행, 국민들 뿔났다 

 
다수 국민 반대 무릅쓴 인사 강행, 대통령 레임덕 가져올 것
투기․탈세 사실도 충성심 강한 측근에겐 중요치 않아 

 

이명박 대통령은 오늘(27일) 최중경 지식경제부, 정병국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두 후보자는 내정 이후 인사청문회 등을 거치면서 부동산 투기․탈세․논문표절 등이 확인되어 공직자로서 부적격함이 확인되었다. 최중경 후보자는 지난날 정부 요직에서 펼친 정책의 실패 등으로 장관 자격이 있는지에 대한 의문이 풀리지 않은 채 남아 있었다. 참여연대는 두 사람이 고위공직자로서 부적격함이 확인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이명박 대통령이 임명을 강행한 것에 대해 크게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다수의 국민이 반대하는 인물을 고위 공직에 임명함으로써, 이 대통령 스스로 레임덕을 가져올 것이라는 점을 경고한다.  

이번에 임명된 최중경 후보자는 후보 내정 이후 대전 유성구 복룡동 및 충북 청원군 소재 임야에 대한 부동산 투기 의혹과 오피스텔 면적 축소신고, 재산세 체납 등 탈세 사실이 밝혀졌다. 그러나 인사청문회를 포함한 한 달여 기간 동안 최중경 후보자는 일부 탈세의혹에 대해서만 사실을 인정하고 부동산 투기 의혹 등에 대해서는 투기 사실을 몰랐다며 고위공직자 후보로서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무책임한 태도를 보였다. 뿐만 아니라 지난날 무리한 고환율 정책으로 인해 민생 경제와 중소기업들에게 큰 피해를 입히고 두 번이나 사실상 경질 당했음에도 책임지는 모습을 보이지 못하고 남 탓으로 일관한 바 있다. 이는 정병국 후보자 역시 마찬가지다. 정병국 후보자는 17일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허위영농계획서 작성, 토지 지목 변경, 주유비 유용, 논문표절 등 여러 편법 의혹에 대해 대부분 시인하면서도 무책임한 변명으로 일관했다.    

참여연대는 지난 약 한달 여 기간 동안 드러난 사실로 판단해 볼 때 두 임명자의 태도와 자질 고위공직자로써 부적격하다고 줄기차게 주장해 왔다. 특히 최중경 후보자의 경우에는 참여연대 뿐 아니라 야당은 물론, 여당 일부에서 조차 부적절한 인사라는 평이 나왔다. 결국 인사청문요청서 조차 처리되지 못했다. 민주당이 지난 25일 발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조사대상 931명 중 70.1%의 응답자가 최중경 후보자가 지경부 장관 자리에 오르는 것에 대해 부정적인 의견을 밝힌 것으로 드러났다. 이렇듯 대통령의 이번 장관 임명 강행은 국회․시민사회․국민 다수의 뜻을 모두 무시한 맹목적이고 독선적인 결정이 아닐 수 없다.
      
이번 정권 들어 수많은 인사가 낙마 했다. 그렇게 된 데에는 무엇보다 도덕성 논란과 정책 실패 사유가 있는 인사라도 충성심이 강한 인물이라면 무리하게 중용코자 하는 이명박 대통령에게 가장 큰 책임이 있다. 이대통령은 숱한 인사 파문을 일으키고도 또다시 같은 인사를 반복하고 강행 임명했다. 대통령은 입버릇처럼 공정한 사회를 주장한다. 그러나 투기하고 탈세한 인물도 장관이 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이번 임명 강행 과정을 보고, 대체 어떤 국민이 대통령의 공정사회 주장을 신뢰할 수 있겠는가. 이번 임명강행은 이명박 정부가 최악의 인사실패 정권이라는 오명에 또 다른 기록을 추가하게 될 것이다.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이재용 기소 이끌어낸 결정적 장면 5가지 (feat. 참여연대) 2020.09.02
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를 소개합니다 1 2019.02.23
[보도자료]CJ대한통운 반박에 대한 참여연대 재반박   2013.04.23
참여연대, ‘저축銀 국정조사에서 밝혀야 할 10대 과제’ 발표   2011.06.28
[성명] 삼성생명의 삼성자동차 무담보 신용대출 건에 대한 성명 발표   1999.06.11
대통령 부적격 인사 임명 강행, 국민들 뿔났다   2011.01.27
부산저축은행 사태 검찰수사결과 및 조치사항, 설득력 없다   2011.06.22
지난해 부과된 담합 과징금, 매출액의 2%에 불과해   2012.03.26
38개 재벌 총수일가의 주식거래에 대한 보고서   2006.04.06
론스타, 외한銀 인수 당시부터 현재까지 산업자본으로 밝혀져   2011.12.07
대기업 가전제품 가격 담합, 규제 강화로 버릇 고쳐야 (1)   2012.01.13
[논평]외국인투자촉진법 개정안 통과 규탄   2014.01.02
경제민주화 실현을 위한 시민사회-국회 연석회의   2012.09.12
[논평] 미르·K스포츠재단에 대한 재벌·대기업의 수백억 원 출연 경위, 국민 납득 못해   2016.09.25
최중경 지경부 장관 후보자, 자진사퇴만이 답이다 (2)   2011.01.24
산업자본의 뜻대로 금융규제를 뜯어 고치려는 금융위원회   2008.03.31
〔논평〕현대차그룹의 계열사 내부거래 축소 발표에 관한 참여연대 입장   2013.04.17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