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행정감시센터    공직사회 부패와 권력남용을 감시합니다

  • 예산감시
  • 2018.08.29
  • 810

2019년 정부 특수활동비 감축, 이제부터 시작이다 

국회, 2019 정부 특활비 예산의 타당성 따져 기밀성 없는 사업 예산은 삭감해야 

특수활동비 감축뿐만 아니라 예산 집행에 대한 관리·감독 중요해

 

정부가 2019년 예산안에서 특수활동비를 올해(3,168억원) 대비 9.2%(292억원) 감소한 2,876억원을 편성했다고 한다. 정부가 특수활동비 예산을 일부 감축한 것은 긍정적이나, 국회가 지난해(63억원)에 비해 84%(10억원)를 감축하고, 쌈짓돈처럼 사용해온 잘못된 관행에 대한  비판을 고려하면, 국민적 기대에 못 미치는 수준이다. 여전히 감시와 통제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특수활동비가 2,876억원이나 편성된 만큼 국회는 2019년 예산 심의 과정에서 예산 편성의 타당성을 면밀히 검토해, 편성 목적에 맞지 않는 특수활동비는 폐지·삭감해야 할 것이다. 

 

정부는 기밀성을 요구하는 정보·수사 활동과 관련 없는 대법원, 공정거래위원회, 국민권익위원회, 방위사업청,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등 5개 기관의 특수활동비는 폐지한다고 한다. 참여연대의 2015년~2018년 대법원,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특수활동비 지급내역 분석결과에 따르면, 이들 기관은 특수활동비를 정기적인 수당개념으로 지급하거나, 편성 목적에 맞지 않는 사업에 사용해왔던 만큼, 이들 기관의 특수활동비 폐지는 당연하다. 더욱이 2018년 예산안(3,168억원)에서 5개 기관의 특수활동비는 7억7200만원으로 많지 않다. 여전이 영수증을 증빙하지 않아도 되는 특수활동비가 2019년에 14개 기관(국가정보원 제외)에 2,876억원이 편성됐다. 2018년에도 정부 기관들이 편성목적에 맞지 않게 특수활동비를 부서의 기본 운영경비 등에 편성해 사용해 왔다. 그런 만큼 국회는 예산심의 과정에서 특수활동비 예산 편성의 타당성을 면밀히 검토해, 기밀성을 요구하는 정보·수사 활동과 관련 없는 사업의 특수활동비는 폐지해야 한다. 

 

특수활동비 감축 만큼이나 특수활동비 편성 사업의 경우 해당 예산이 목적에 맞게 집행되는지 철저한 관리·감독이 중요하다. 감사원은 지난해 19개 기관의 특수활동비 집행실태를 점검하고, 자체 지침·집행 계획을 통한 내부통제 강화, 현금지급 근거자료 관리 강화, 집행내용확인서 생략 사유 최소화 및 증빙자료 관리 강화 등을 권고한 바 있다. 올해 기획재정부의 「예산 및 기금운용계획 집행지침」에는 정부기관의 장이 매년도 특수활동비 예산을 요구하려면, 감사원의 특수활동비 집행실태 점검결과를 반영해야 한다고 규정되어 있다. 그에 따라 감사원은 특수활동비를 요구한 각 기관이 권고사항을 제대로 이행했는지 여부를 재점검해야 하지만 아직까지 감감무소식이다. 감사원은 각 기관의 권고사항 이행여부를 점검했는지 밝혀야 한다. 

 

논평 [바로보기/다운로드]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카드뉴스] 부패방지법에서 김영란법까지, 참여연대 반부패운동의 역사 2015.03.10
참여연대 행정감시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참여연대, LG엔시스 작성 <재보궐선거 서비스장애 분석보고서> 공개 (10)   2012.02.15
토론회<재보궐선거시 중앙선관위 인터넷 장애 원인 토론> (5)   2012.02.21
[입장] 이석기 의원 등 국정원 수사와 관련한 참여연대 입장 (1)   2013.08.30
[공익감사청구] 참여연대, 감사원에 특정업무경비 실태 공익감사청구 (1)   2013.02.19
[논평] 중요기록 봉인한 이유, 이 전 대통령이 설명해야   2013.03.12
[정책토론회] 특정업무경비 어떻게 쓰였나 어떻게 쓸 것인가 (1)   2013.02.13
[토론회]< 10.26 재보궐선거시 중앙선관위 인터넷서비스 장애 어떻게 볼 것인가 > 개최 (3)   2012.02.24
[공개]선관위 디도스 원인분석 정보공개 행정심판의 보충서면 등 자료   2012.04.12
정보공개법 시행령 입법예고안에 대한 입법의견   2011.07.05
경악스러운 사학분쟁조정위원회의 속기록 무단파기 (1)   2010.09.08
이명박 정부 출범 이후 ‘정보공개’ 대폭 후퇴 (2)   2011.10.05
10.26선거방해관련 중앙선관위 정보부분공개에 행정심판 제기 (1)   2012.02.29
[공개] 대통령기록관장도 파악 안 되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기록들   2013.06.09
"기록 없는 정부, 책임감도 없다" - 명지대 기록관리학과 김익한 교수 인터뷰 (1)   2003.09.25
[토론회] 국민의 알권리 이대로 좋은가   2010.11.04
중앙선관위, 재보궐시 인터넷 장애 관련 데이터 사실상 비공개 (1)   2012.03.19
[보도자료] 참여연대, 중앙선관위 대상 정보공개 행정소송 제기 (1)   2012.07.03
고위공직자 주식보유 심사 현황 비공개한 행안부 상대로 행정심판 제기 (1)   2012.06.20
[이슈리포트] 통합정보공개시스템 ‘열린정부’사이트의 20가지 문제점   2006.06.08
10.26 재보궐선거시 디도스 사태분석 보고서 공개 길 열려 (1)   2012.06.05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