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행정감시센터    공직사회 부패와 권력남용을 감시합니다

  • 기록개혁
  • 2004.06.07
  • 1074

711개 행정기관 업무 420만개로 세분, 보존기간·장소 명시한 '기록의 족보



분류기준표는 기록물의 족보(族譜)다.

5년여 진통 끝에 국가기록원이 만든 분류기준표는 711개 국가기관의 업무를 420만2099개로 세분하고 각각의 업무에 그 기능을 붙여 보존 기간과 장소를 명시했다. 또 해마다 각 부처에서 생산되는 기록물 목록의 국가기록원 제출을 의무화했다.

올해부터 이 같은 분류기준표 작성 제도가 시행되면서 일선 부처의 상황은 돌변했다. 한번 작성되면 지울 수도, 없앨 수도 없다.

기록 관리의 혁명이 분류기준표에서 시작된 것이다. 분류기준표는 모든 행정기관의 업무를 부처별로 각각의 단위 업무로 분류하고, 업무 하나하나에 보존사항을 지정한 일종의 ‘행정업무 해부서’라고 할 수 있다. 과거 현장에서 공공연히 자행됐던 공문서의 무단 폐기와 누락을 원천봉쇄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분류기준표는 일선 행정기관의 업무가 계속해서 확대되고 변화하듯이 끊임없이 변하는 특성을 지녔다. 단위 업무를 재조정하고 생산된 기록에 대한 계속적인 평가작업이 이뤄질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그러나 만약 이 같은 작업을 소홀히 한다면 분류기준표는 아무런 의미가 없다.

다시 말해 현장에서 새롭게 생산되는 다양하고 ‘생생한’ 기록들을 담아내지 못할 경우 이 역시 있으나마나 한 제도라는 것이다.

고려대 오항녕 교수는 “분류기준표가 기록을 세부적으로 수정하고 평가사항을 끊임없이 재조정해야 하는 것인 만큼 계속 확대해 나가려면 전문 인력의 확충을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계일보 특별기획취재팀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카드뉴스] 부패방지법에서 김영란법까지, 참여연대 반부패운동의 역사 2015.03.10
참여연대 행정감시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법무부의 특권의식은 어디까지인가   2005.01.18
외통부의 해괴망측한 비공개 사유   2005.01.14
정부의 기밀자료제출 거부 지침은 앞뒤가 바뀐 것   2005.01.12
국가기록개혁네트워크 출범 및 토론회 개최   2004.11.23
10개 중앙행정기관 정보공개심의회 편법 운영   2004.11.09
대법원 ' 국회예비금 등 관련, 원본자료 공개하라 ' 판결   2004.10.29
국가기록원은 기록물관리법을 모른다!   2004.10.25
공공기록물관리의 조속한 정상화를 촉구한다!!   2004.10.06
참여연대, 기획예산처 장관 등 기록물관리법 위반으로 형사고발   2004.10.05
헌법 기관, 개정된 정보공개법 이행하지 않아   2004.09.10
기록물 폐기에 대한 대검의 해명은 사실 왜곡   2004.08.19
대검찰청 기록물폐기 심각한 문제 드러나   2004.08.18
눈치보기로 일관하고 있는 국가기록원   2004.07.23
30년만에 최초로 공개된 비공개 국가기록   2004.07.19
대법원, "정보공개, 문서량 많아도 사본 교부해야" (1)   2004.06.28
기록개혁을 위해 신속히 도입해야 할 7가지 과제 (1)   2004.06.09
[기록이 없는 나라 ⑨] 전문가 좌담   2004.06.09
[기록이 없는 나라 ⑧] 기록물 관리체계 원년으로 삼아야   2004.06.08
[기록이 없는 나라 ⑦] 국가기록원 현주소   2004.06.07
[기록이 없는 나라 ⑦-1] 올부터 시행되는 '분류기준표'란   2004.06.07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