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행정감시센터    공직사회 부패와 권력남용을 감시합니다

  • 경찰감시
  • 2008.09.05
  • 1426
  • 첨부 1

어청수 경찰청장, 만족함을 알고 자진사퇴해야
지나친 정권코드 행보, 종교편향, 경찰 폭력 책임져야

어청수 경찰청장의 퇴진을 놓고 대다수 국민이 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하루 만에 어청장의 파면을 요구하는 서명에 10만이 서명하여 국회에 청원안이 제출되었고, 야당은 물론, 불교계를 비롯한 종교계, 시민사회단체, 여당 일부까지 경찰청장의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그럼에도 청와대만 올려다보는 어청수 경찰청장만 이러한 민심과 아래로부터의 요구에 귀를 닫고 있다. 이미 어청수 경찰청장은 지나친 정권과의 코드 맞추기, 종교편향 시비, 동생 비호 의혹, 촛불시위에 대한 폭력진압으로 경찰청장의 직무를 적절하게 수행할 수 없는 지경이다. 어청수 경찰청장은 이제 그만 만족함을 알고 자진사퇴하길 바란다.

취임 이후 지속된 어청수 청장의 부적절한 행보와 직권 남용 사례는 일일이 열거할 수 없을 지경이다. 방패와 군홧발로 비폭력 촛불시민을 강제 진압하라 지시하였고, 반성은커녕 명박산성을 쌓고 백골단을 새로 창설하였다. 정당한 집회시위의 자유를 억압하고 촛불시민에게 색소를 섞은 물대포를 쏘더니 포상금을 걸고 국민사냥을 부추겼다. 동생의 성매매업소 운영은 경찰을 동원해 은폐하고, 전통적 지지세력 복원 지시를 내려 정권과 코드 맞추기에만 급급하였다. 어청장의 직권 남용은 자진사퇴가 아니라 파면하고 구속해도 모자랄 지경이다.

대다수 국민의 사퇴 요구에도 불구하고 오직 한 곳, 청와대의 비호에 기대어 사퇴하지 않고 버티는 것은 고위공직자로서 책임 있는 자세가 아니다. 어청수 경찰청장은 이미 경찰 총수에 올랐고, 그 오명은 역사에 남아 영원히 기억될 것이다. 어청장은 이제 그만 자신의 공과 지위에 대해 만족함을 알고 자진해서 사퇴하길 기대한다. 어청장이 스스로 사퇴하는 것은 경찰이 잃어버린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는 첫 걸음이 될 것이다.

TSe2008090500.hwp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 profile
    만족함을 알고가 아니라, 부끄러움을 알고가 아닌가요.
  • profile
    부끄러움을 알아야한다.
  • profile
    遺于仲文 (여우중문)
    乙支文德

    神策究天文이오 妙算窮地理라
    신책구천문 묘산궁지리
    戰勝攻旣高하니 知足願云止하라
    전승공기고 지족원운지

    신비한 술책은 하늘에 이르렀고
    교묘한 꾀는 지리에 통했구나
    승전의 공은 이미 높아졌으니
    만족함을 알고서 이제 그침이 어떠리.

    이시에서 따온게 아닐까요 ㅎㅎ
제목 날짜
[카드뉴스] 부패방지법에서 김영란법까지, 참여연대 반부패운동의 역사 2015.03.10
참여연대 행정감시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촛불의 의미 아직도 파악 못한 대통령, 걱정이 크다   2008.06.19
촛불 참가단체에 대한 치졸한 보복행위 (1)  2009.05.13
참여연대, 용산참사 특별검사법에 대한 의견서 제출 (1)   2009.02.26
참여연대, 서울광장 봉쇄에 대한 공개질의 (1) (2)  2009.06.02
조현오 후보자 임명 강행은 또 다른 오기인사 (3) (1)  2010.08.30
제발 경찰은 민생치안이나 제대로 하라 (2)   2008.03.31
인권침해무시하고 경찰에 날개 달아주는 한나라당 규탄 기자회견 (3) (1)  2010.06.14
인권위 '용산 사건, 경찰 주의의무 위반했다' (1)  2010.02.09
이명박 정부, 이제는 고문까지 부활시키나? (17) (2)  2010.06.17
이강덕 해양경찰청장 내정 철회하라 (1)   2012.04.30
이 참혹한 비극의 책임자는 누구인가 (3) (1)  2009.01.20
예상된 결론, 불법 공권력에 대한 면죄부 주기   2009.02.09
어청수 경찰청장의 직권남용 수사해야   2008.05.29
어청수 경찰청장, 만족함을 알고 자진사퇴해야 (3)   2008.09.05
시민이 5만원 짜리 사냥감인가   2008.08.06
수사지연ㆍ사건은폐 경찰 엄중 처벌해야   2007.06.29
성접대 사건, 경찰에 수사의지 없다면 검찰에 수사 맡겨야 (2) (3)  2009.04.02
서울시청 광장 열어 추모행사 보장해야 (5) (3)  2009.05.25
서울광장 추모제마저 막은 ‘먹통’ 정부 (7) (1)  2009.05.28
살인진압 훈련하는 경찰특공대?   2009.07.03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