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행정감시센터    공직사회 부패와 권력남용을 감시합니다

강제진압 진두지휘한 김석기 서울청장 책임 물어야
경찰자체 진상조사는 부적절, 인권위가 조사하여 책임규명해야


오늘(1/20) 아침 서울 용산 재개발지역 5층 건물 옥상에서 농성을 벌이던 철거민들을 경찰이 강경 진압하는 과정에서 최소 네 명이 불에 타 사망하고 17명이 부상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참혹하고 비극적인 일이 아닐 수 없다. 최소한의 생존권을 요구하며 목숨을 걸고 저항하는 철거민들에게 경찰특공대를 투입하고 물대포를 이용해 강제진압을 강행한 것으로 예고된 참사가 아닐 수 없다. 삼가 고인들의 명복을 빌며 이러한 일이 다시 반복되지 않도록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고 책임자를 처벌해야 한다.


이번 참사는 일차적으로 무리하게 진압작전을 펴 철거민들을 사망하게 한 경찰특공대와 진압을 지시한 경찰 지휘부의 책임이다. 특히 이번 사건에 투입된 부대는 서울경찰청 직속 경찰특공대로 김석기 서울경찰청장의 지휘를 받는 대테러부대이다. 또한 김청장이 직접 이 사건을 지휘했다고 한다. 철거민 농성현장에 대테러부대를 투입시킨 것도 이해할 수 없지만 화염병으로 저항하고 있는 상황에서 무리하게 진압을 강행해야 했는지도 의문이다. 김석기 서울경찰청장의 책임을 물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김석기 서울경찰청장은 촛불시위대 검거에 마일리지를 부여하는 방안을 내놓아 물의를 빚은 바 있고 촛불집회에 대한 과잉진압에 대한 책임도 있어 경찰청장에 내정되자 반발이 있었다. 김석기 청장이 경찰청장에 임명된 바로 다음 날 이런 참사가 일어난 것은 우연이 아니다. 대통령의 지역 후배이자 측근인 김씨를 경찰청장으로 내정하여 시민들의 저항에 대해 강경진압과 공안통치로 대응하겠다는 정권의 의지가 이러한 참사를 불러온 것이다. 생존권을 보장하라는 요구에 대해서조차 강경진압을 강행하여 벌어진 예고된 참사가 아닐 수 없다.

 

이번 사건은 10년 내 공권력의 행사과정에서 일어난 최대 민간인 사망사건이다. 사건의 당사자인 경찰이 조사할 사안이 아니다. 국가폭력에 의한 희생이라는 점에서 인권위가 이 조사를 담당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판단한다. 우선적으로 강제진압과 사망자 발생 과정의 진상을 규명하고 이에 대한 행정적 법적 책임을 철저하게 물어 이런 비극이 반복되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다. 다시 한 번 인간답게 살 권리를 위해 생존권을 외치다 비극적으로 삶을 마감한 삼가 고인들의 명복을 빈다.



TSe2009012000_철거민사망성명.hwp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 profile
    애도를 포합니다..
  • profile
    왜! 계속해서 한 숨만 나오는 것일까?
    이 나라가 어디로 흘러가는것인지....
    답답하고 숨이 막힌다.
    상식이 사라진 이 나라......
  • profile
    mbc100토론에 참여한 모 페널임께서는 현장상황에 대해서 심각성이 없다고 했는데 모 동영상을 보면 한강로 대로변 지나는 버스와 택시앞에 떨어져 깨진 화염병으로 부터 솟아오른 화염이 있는 장면이 있는데 왜자꾸 상황에 심각성이 없다며 과잉진압이라고 주장하는지 ... 그럼 그 화염병이 차량에 떨어져 사람이 화상을 입어야 그때 경찰권을 행사해야하는지 묻고 싶습니다.
제목 날짜
[1인시위] 국정원 조사권 부여 반대 1인시위 진행 2020.11.12
[카드뉴스] 부패방지법에서 김영란법까지, 참여연대 반부패운동의 역사 2015.03.10
참여연대 행정감시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촛불의 의미 아직도 파악 못한 대통령, 걱정이 크다   2008.06.19
촛불 참가단체에 대한 치졸한 보복행위 (1)  2009.05.13
참여연대, 용산참사 특별검사법에 대한 의견서 제출 (1)   2009.02.26
참여연대, 서울광장 봉쇄에 대한 공개질의 (1) (2)  2009.06.02
조현오 후보자 임명 강행은 또 다른 오기인사 (3) (1)  2010.08.30
제발 경찰은 민생치안이나 제대로 하라 (2)   2008.03.31
인권침해무시하고 경찰에 날개 달아주는 한나라당 규탄 기자회견 (3) (1)  2010.06.14
인권위 '용산 사건, 경찰 주의의무 위반했다' (1)  2010.02.09
이명박 정부, 이제는 고문까지 부활시키나? (17) (2)  2010.06.17
이강덕 해양경찰청장 내정 철회하라 (1)   2012.04.30
이 참혹한 비극의 책임자는 누구인가 (3) (1)  2009.01.20
예상된 결론, 불법 공권력에 대한 면죄부 주기   2009.02.09
어청수 경찰청장의 직권남용 수사해야   2008.05.29
어청수 경찰청장, 만족함을 알고 자진사퇴해야 (3)   2008.09.05
시민이 5만원 짜리 사냥감인가   2008.08.06
수사지연ㆍ사건은폐 경찰 엄중 처벌해야   2007.06.29
성접대 사건, 경찰에 수사의지 없다면 검찰에 수사 맡겨야 (2) (3)  2009.04.02
서울시청 광장 열어 추모행사 보장해야 (5) (3)  2009.05.25
서울광장 추모제마저 막은 ‘먹통’ 정부 (7) (1)  2009.05.28
살인진압 훈련하는 경찰특공대?   2009.07.03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