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행정감시센터    공직사회 부패와 권력남용을 감시합니다

  • 국가정보원
  • 2019.02.01
  • 1158

받은 사람은 유죄인데, 준 사람은 무죄라는 김성호 전 국정원장 1심 판결 

항소심에서 뇌물죄·국고손실죄 유죄 여부 다시 가려져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1부(이영학 부장판사)는 어제(1/31)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국정원 특수활동비(특별사업비) 4억원을 건넨 혐의로 기소된 김성호 전 국정원장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과 김주성 국정원 당시 기조실장의 진술의 신빙성을 문제 삼아 무죄를 선고한 이번 판결은 김성호 전 국정원장의 지시에 의해 국정원 특활비 지원을 인정한 이명박 전 대통령 사건 1심 판결과 배치되는 것이다. 더욱이 국정원장에게 할당된 특별사업비가 국정원장의 지시나 허가 없이 사용되었다는 것은 일반인의 상식으로는 선뜻 납득하기 어려운 만큼 항소심에서 뇌물죄·국고손실죄 혐의에 대해 다시 가려야 할 것이다.

 

지난해 10월, 이명박 전 대통령 사건 1심 판결은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 이기붕 전 국정원 예산관, 김주성 전 국정원 기조실장의 진술이 일치하는 점, 국정원장에 할당되어 있는 특별사업비를 국정원장의 지시 없이 청와대에 준다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이기붕 전 국정원 예산관의 진술이 있었던 점, 김성호 전 국정원장도 이 부분을 알고 있었다는 점 등을 이유로 들어, 당시 국정원장인 김성호에게 특가법위반(국고등손실)죄가 구성되고, 이에 가담한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동일한 죄가 성립한다고 봤다. 

 

그러나 이번 재판부는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과 김주성 당시 국정원 기조실장의 진술이 신빙성이 부족하다고 판단해김성호 전 국정원장에게 무죄를 선고한 것이다. 이명박 전 대통령 사건 재판부와 정반대로 증인들의 진술의 신빙성을 인정하지 않은 이번 판결은 선뜻 납득하기 어렵다. 두 재판의 결과는 국정원 예산을 받아 쓴 이명박 전 대통령은 유죄, 그 예산의 승인할 권한을 가진 김성호 전 국정원장은 무죄로 서로 상충된다. 국정원은 정보기관이라는 특수성을 고려해 예산에 대한 회계검사의 권한이 국정원장에게 있고, 그 예산 중에서도 특별사업비는 국정원장에게 할당된 예산인 만큼 국정원장의 승인이나 동의없이 사용되기 어렵다는 점에서 이번 판결은 합리성이 떨어진다. 항소심 재판부의 재판단이 필요하다.

 

 

[원문보기/다운로드]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카드뉴스] 부패방지법에서 김영란법까지, 참여연대 반부패운동의 역사 2015.03.10
참여연대 행정감시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부패추방 시민행동주간 "샐러리맨의 날" 가두캠페인   1996.10.23
부패추방 시민행동주간 선포식   1996.10.19
부패사정기구의 개혁방향 토론회 개최   1996.09.04
전직대통령예우 중단 촉구 서한 전달   1996.08.22
[언론캠페인] 한겨레-참여연대 건축비리추방ㆍ안전 공동기획기사 연재 (~8월 중순)   1996.06.25
부패방지법 제정을 위한 2차 100만인 서명운동 돌입   1996.06.11
학교운영위원 일일학교 개최   1996.05.23
지구적차원의 부패추방움직임과 한국사회의 선택 토론회   1996.05.17
[토론회] 학교비리추방을 위한 공청회 개최   1996.05.13
[집회] 교육비리추방 가두캠페인 진행   1996.05.13
쌍용그룹직원 집시법위반 및 폭행죄로 고소   1996.05.02
검은돈 세탁소 쌍용, 김석원 의원직 사퇴! 검찰은 공정수사! 촉구 집회   1996.04.30
4.11총선 유권자의 바른 선택을 위한 행동지침 발표, 가두 캠페인   1996.04.09
[집회] '15대 국회의원 총선 유권자 매뉴얼' 2차 가두캠페인 부패방지법 서명자 명단 ...   1996.04.09
검은돈 배격·부패방지법 제정, 후보자 320명 약속 보도자료   1996.04.08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