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행정감시센터    공직사회 부패와 권력남용을 감시합니다

  • 경찰감시
  • 2010.04.05
  • 2607
  • 첨부 2

오늘(4/5,월요일 오전 11시)  경찰청 앞에서는 지난 4월 2일 방송통신위원회의 2009년 감청 통계발표로 드러난 감청실태에 대한 시민-인권단체들의 입장을 발표했습니다.

특히, 이번 감청 통계 발표로 알려진 특정 시간에 기지국에서 잡히는 휴대전화번호를 모두 압수하거나 제공받아온 일명 '기지국 수사' 는 최소한의 대상자를 특정하지 않은  위헌적이고 수사방식이라고 지적하고 "수사기관에서 '기지국 수사'를 즉각 중단 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기자회견 참석자들은 "프라이버시 침해를 가져오는 감청이나 통실사실확인은 다른방법으로는 증거를 얻을 수 없거나 범죄를 막을 수 없을때 제한적으로 활용해야 한다." 며 경찰의  편의적인 수사행태를 비판했습니다.

또한, 은밀히 이루어져 온 지금까지의 '기지국 수사' 실태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통신비밀보호법에서 규정한 대로 기지국 수사대상자에게 그 사실과 기간등을 서면으로 통지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2009년 감청 실태와 ‘기지국 수사’에 대한 입장발표 기자회견>

◇ 일시 : 2009년 4월 5일(월), 오전 11시

◇ 장소 : 경찰청 앞

◇ 주최 : 민주화실천가족운동협의회, 올바른 과거청산을 위한 범국민위원회, 인권운동사랑방, 진보네트워크센터, 참여연대, 천주교인권위원회, 한국진보연대

◇ 기자회견순서 :
 하반기 감청통계 분석 발표와 통비법개악의 문제 : 장여경 진보네트워크  활동가
 경찰의 기지국 수사 규탄 : 장정욱 참여연대 간사
 기자회견문 낭독 :  이강실  한국진보연대 상임대표

취재요청서 및 분석자료.hwp

<기자회견문>

 경찰은 기지국 수사를 즉각 중단하고 지금까지의 실태를 공개하라!


대한민국은 감청공화국인가. 지난 2일 방송통신위원회가 발표한 2009년 감청 통계는 참으로 충격적이다. 수사기관의 감청 건수가 계속 증가하여 지난해 사상 최대치에 이르렀다는 것도 놀랍지만, 경찰이 일명 '기지국 수사'를 자행해 왔다는 사실은 경악스럽기 이를데 없다.

 전화번호와 아이디에 대한 감청 건수가 사상최대인 9,497건에 달했다. 인터넷 감청 또한 사상 최대치이다. 인터넷 감청에 인터넷 메일 뿐 아니라 회선 전체를 감청하는  일명 '패킷 감청'이 포함되어 있음을 감안해 보면, 인터넷 이용자의 통신 비밀은 오늘날 큰 위기에 처해 있다. 여전히 국가정보원은 2009년에도 전체 감청의 압도적 다수인 97.7%를 차지하고 있다. 국가정보원법상 국정원의 국내 범죄 수사가 제한받고 있음을 상기해보면 지나친 비율이 아닐 수 없다.

 이번 통계에서 가장 놀라운 모습을 보여준 것은 경찰이다. 이용자의 성명이나 주민등록번호에 대한 통신자료 제공이 전반적으로 급증하여 2009년도 전체적으로 6백만 건을 돌파한 가운데, 그중 경찰이 제공받은 건수가 무려 77.8%를 차지한다.

 특히 경찰은 '기지국 수사'라는 희한한 명분으로 특정 시간에 한 기지국에서 잡히는 휴대전화번호를 모두 압수하거나 통신사실확인자료로 제공받아왔다고 한다. 경찰이 최소한의 대상자를 특정하지 않고 '투망식'으로 기지국 수사를 해온 것은 편의적이고 위헌적이다. 이러한 방식으로 범죄가 일어난 주변 지역에서 비슷한 시간대에 통화를 했다는 이유만으로 수사대상이 된 국민이 부지기수일 것이다. 특정지역 집회 참석자들을 표적으로 삼아 휴대전화번호 및 위치정보를 경찰이 입수해 왔다는 추정도 가능하다.

 경찰은 일명 '기지국 수사'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 또한 은밀히 이루어져 온 지금까지의 실태를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 통신비밀보호법에서 규정한 대로 기지국 수사 대상자에게 그 사실을 통지해야 한다.

 통신수단이 발달할수록 국정원과 경찰의 감청과 감시가 늘어나기만 하는 비극을 어찌할 것인가. 정보·수사기관의 갖은 편법 속에 통신의 자유와 비밀은 사라져가고 있다. 그런데 한나라당과 국정원은 여기서 한술 더 뜨고 있다. 통신비밀보호법을 개정하여 휴대폰과 인터넷 감청을 더욱 확대하겠다는 것이다.

 여기 모인 우리 인권단체들은 경찰이 기지국 수사를 중단할 것을 다시한번 강력히 촉구하는 바이며, 통신의 자유와 비밀을 사수하기 위하여 끝까지 함께 투쟁할 것이다.

 경찰은 기지국 수사 즉각 중단하라!
 경찰은 기지국 수사의 실태를 투명하게 공개하라!
 통신비밀보호법 개악 반대한다!

 2010년 4월 5일

 민주화실천가족운동협의회, 올바른 과거청산을 위한 범국민위원회, 인권운동사랑방, 진보네트워크센터, 참여연대, 천주교인권위원회, 한국진보연대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카드뉴스] 부패방지법에서 김영란법까지, 참여연대 반부패운동의 역사 2015.03.10
참여연대 행정감시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서명] 백남기 농민 국가폭력 특검도입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 서명   2016.10.17
[시국선언] 백남기 농민 사망 국가폭력 규탄   2016.09.30
[직접행동] 백남기 농민 국가폭력 사망사건, 정부와 경찰에 요구한다   2016.09.29
[성명] 백남기 농민 부검 영장 발부를 규탄한다   2016.09.29
[긴급 공동성명] 국제 인권-노동단체 백남기 농민 애도, 부검영장 재청구 우려   2016.09.27
[성명] 고(故) 백남기 농민의 부검영장 재신청 검토를 즉각 중단하라   2016.09.26
[논평] 고(故) 백남기 농민의 명복을 빕니다   2016.09.25
[논평] 검찰, 백남기 농민 사건 신속 수사해야   2016.09.13
[논평] 인권위 권고대로 검찰, 백남기 농민 국가폭력사건 신속 수사해야   2016.09.05
[동참호소] 국회청문회 촉구 인증샷찍기에 함께해 주세요   2016.06.22
[공지] 6.29(수) 물대포, 비정상의 정상화를 위한 토크쇼   2016.06.21
[자료집] 집회에서 물포사용 문제와 경찰의 집회대응 개선을 위한 국제심포지엄(6/28,화)   2016.06.21
[보도자료] 백남기 농민 국가폭력 발생 200일 국가폭력 책임자 처벌 및 청문회 개최 ...   2016.05.30
[보도자료] 참여연대, 백남기 농민 경찰폭력사건 검찰수사 재차 요구해   2016.03.25
[보고대회] ‘민중총궐기 국가폭력’ 실체를 밝힌다   2016.02.18
[보도자료] 서울경찰청, 과도한 신원정보 수집 경찰관에 대한 참여연대의 문책 요구에 ...   2016.01.20
[기자회견] 백남기대책위, 국가폭력 책임자 처벌과 대통령 사과 촉구 기자회견 개최   2016.01.14
[보고대회] "경찰의 과잉 수사를 파헤친다" - 민중총궐기를 수사하는 경찰 대응의 문제   2016.01.07
[송년문화제] 백남기님 쾌유를 빌며 연대해주신 시민여러분을 초대합니다   2015.12.24
[칼럼] 성탄일의 소망   2015.12.24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