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행정감시센터    공직사회 부패와 권력남용을 감시합니다


임명 철회하고 새로운 인물 찾아야

청와대가 오늘(8/30) 조현오 경찰청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 방침을 확정하고 오후 3시 임명장을 수여한다고 밝혔다. 김태호 국무총리 후보자 등 3명이 사퇴했으므로 더 이상 밀릴 수 없다며 조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하는 것은 여전히 민심을 읽지 못한 오기인사일 뿐이다.
 
조 후보자는 인사청문회 과정을 통해 도덕적 측면은 물론 능력과 비전 등에 있어서도 경찰청장으로 부적합한 인물로 확인되었고, 각종 여론조사에서도 경찰청장으로 부적합하다는 의견이 60%를 넘었다. 조 후보자는 고위공직자에게 요구되는 도덕성과 자질 면에서  이미 사퇴한 김태호, 신재민, 이재훈 후보자보다 단 한치도 나은 후보라고 할 수 없다. 청와대는 조현오 후보자에 대한 경찰청장 임명 방침을 당장 철회해야 한다.

조현오 후보자는 노무현 전 대통령 유족으로부터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당한 피의자 신분이다. 조후보자는 검찰이 노 전 대통령의 명예훼손에 대한 수사를 본격화 하면 또다시 정치적 논란의 중심에 설 수밖에 없다. 조현오 후보자는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차명계좌 발언의 근거를 대라는 질문에 어떠한 근거도 제시하지 못했다.

임명이 강행될 경우 현직 경찰총수가 검찰에 소환되고 사법처리 대상이 되는 초유의 사태가 일어날 수 있다. 이 한 가지 이유만으로도 조 후보자를 경찰청장에 임명해서는 안 될 충분한 이유가 된다.

조현오 후보자는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지난해 쌍용차 파업에 대한 과잉진압을 가장 자랑스러운 업적으로 꼽은 바 있다. 또한 지난 6월 발생한 양천경찰서 고문수사의 지휘 책임자 역시 조현오 후보자이다. 인권에 대한 무지와 무감각을 드러낸 조현오 후보자가 경찰청장이 될 경우 국민들은 언제든지 고문과 진압의 대상이 될 것이다.

그런 점에서 여러  부적격 사유에도 불구하고 청와대가 조후보자 임명을 강행하는 핵심적인 이유는 집권 후반부 국정운영을 경찰력에 의지해 보겠다는 발상에서 비롯된 것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 청와대가 지금 할 일은 부적격한 조현오 후보자를 임명하는 것이 아니라 내정을 철회하고 새로운 경찰청장 후보자를 찾는 것이다.
TSe2010083000.hwp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 profile
    사람은 절대 안바뀐다는거~타고난 진리 입니다.
  • profile
    미친개 처럼 물고 있는 야당 의원들 자기 자신를 까 발리봐라
    한번 보자 얼마나 청렴 한지 .....
제목 날짜
[카드뉴스] 부패방지법에서 김영란법까지, 참여연대 반부패운동의 역사 2015.03.10
참여연대 행정감시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긴급요청] 물대포로 시민생명 위협한 경찰 폭력진압 수사촉구   2015.11.24
[보도자료] 생명과 평화의 일꾼 백남기 농민의 쾌유와 국가폭력 규탄 범국민대책위원회...   2015.11.24
[시국선언] 살인폭력진압 경찰청장 사퇴 백남기 농민 쾌유 기원 시국선언문   2015.11.19
[보도자료] CBS방송출연 경찰폭력 증언자 신원정보 요구한 경찰관 문책 요구   2015.11.19
[성명] 강신명 경찰청장은 CBS 출연자에 대한 정보수집 책임자 엄중 문책하라   2015.11.18
[보도자료] ‘갑호비상령’과 ‘경찰차벽’은 유엔 보고서와 모순   2015.11.14
[캠페인] 경찰의 세월호 집회/통행방해를 감시합시다   2014.09.25
[공동기자회견] 집회 및 통행방해 경찰권 남용 법률대응   2014.09.25
부적격한 김기용 경찰청장 통과시킨 무기력한 청문회 (2)   2012.05.02
이강덕 해양경찰청장 내정 철회하라 (1)   2012.04.30
경찰의 마구잡이 채증, 그 위법성을 따진다 (1)   2011.09.21
경찰의 교육감선거개입 기록물 폐기 무혐의 처분은 부당   2011.04.28
조현오 후보자 임명 강행은 또 다른 오기인사 (3) (1)  2010.08.30
이명박 정부, 이제는 고문까지 부활시키나? (17) (2)  2010.06.17
인권침해무시하고 경찰에 날개 달아주는 한나라당 규탄 기자회견 (3) (1)  2010.06.14
교과부, 한나라당, 경찰력이 총동원된 ‘신관권선거’ 교육감선거 과연 정상적으로 치룰... (2)   2010.04.21
불법적인 기지국 수사 즉각 중단하라! (2)   2010.04.15
경찰은 기지국 수사를 즉각 중단하고 지금까지의 실태를 공개하라!   2010.04.05
인권위 '용산 사건, 경찰 주의의무 위반했다' (1)  2010.02.09
[2009 국정감사에서 다룬 문제들-행안위②] 경찰의 불법행위 드러난 국정감사 (3)  2009.10.16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