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행정감시센터    공직사회 부패와 권력남용을 감시합니다

  • 사정기관
  • 2013.04.10
  • 4224
  • 첨부 1

 

비밀정보기관 국정원이 사이버안전 총괄해서는 안돼

정치개입사건 국가정보원의 권한 확대는 국민이 동의못해

국정원 견제해야할 국회 정보위원장이 국정원 권한 강화하는 법안을 제출한 것도 부적절해

 

지난 3.20 해킹사태를 빌미로, 국회 정보위원장인 새누리당의 서상기 의원이 사이버안전 총괄권한을 국가정보원에게 맡기는 법안을 낸 것에 이어, 오는 11일에는 국정원장이 주재하는 범정부 차원의 사이버보안대책 회의가 열린다고 한다.

그동안 국가정보원의 권한남용을 감시하고 개혁을 촉구해온 참여연대 행정감시센터(소장 : 장유식 변호사)는 어떤 경우에라도 국회와 언론의 사실상의 통제범위 밖에 있는 국정원이 사이버 영역까지 장악할 수 있는 이러한 움직임을 받아들일 수 없다. 비밀정보기관이라는 본래 기관의 임무에도 맞지 않은 권한을 국정원에게 주어서 ‘빅브라더’로 키우는 것이기 때문이다.

 

국정원은 정치개입과 권한남용으로 개혁의 대상이다. 그런 국정원의 권한을 더 키우고 그 권한의 남용 가능성을 높이는 것에 반대한다. 일각에서 주장하듯이 사이버 안전과 관련하여 민간분야를 포괄하는 범정부적 대책기구 또는 ‘콘트롤 타워’가 설령 필요한다고 하더라도, 비밀정보기관인 국가정보원이 그 역할을 맡을 불가피한 이유도 없을뿐더러, 맡아서도 안 된다. 

새누리당 서상기 의원이 발의한 법안 또는 국정원의 계획대로라면, 인터넷 서비스 제공업체나 인터넷 데이터 센터, 포털사이트 운용 민간사업자들은 조그마한 사고가 발생하거나 또는 징후가 있더라도 국정원에 통보해야 하고, 국정원장의 판단에 따라 민간업체들이 보유한 개인들의 정보조차 국정원이 들여다 볼 수 있다. 

이렇게 들여다본 것을 국정원이 악용하지 않을 것임을 누구도 신뢰하지 못한다. 지금도 패킷감청 기술을 이용해 인터넷망을 통해 전송되고 있는 개인간의 통신내용을 들여다보는 국정원이다.

 

국정원은 국회와 언론을 통한 통제나 감시망에서 벗어나 있다. 국정원은 지금도 보안을 핑계로 최소한의 정보조차 공개하지 않고 있다. 국정원과 관련된 대부분의 정보가 비밀로 지정되어 있거나 비공개상태다. 국회 정보위원회조차 국정원을 사실상 통제하지 못한다. 최근 일어난 원세훈 전 원장과 국정원 대북심리전단의 정치개입 사건에서 국회 정보위가 무슨 힘을 쓰고 있나?

이런 마당에 국정원을 감시하고 권한 남용을 견제하기 위해 애써야 할 국회 정보위원장인 새누리당 서상기 의원이 국정원의 권한을 더 키우기만 하는 법안을 낸 것 자체도 매우 부적절하다. 정부와 새누리당은 국정원의 권한확대를 위한 정책이 아니라 국정원의 권한을 통제할 수 있는 방안부터 논의하는 것이 맞다. 어떤 경우에라도 사이버 안전 대책을 총괄하는 기구가 국정원이 되어서는 안 된다. 


[성명 원문] 국정원 권한 확대하는 사이버 안전대책 반대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카드뉴스] 부패방지법에서 김영란법까지, 참여연대 반부패운동의 역사 2015.03.10
참여연대 행정감시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기무사의 민간사찰 조사결과는 전형적인 꼬리자르기 (1)   2011.11.01
[성명] 원세훈 국정원장이 수사의 핵심대상이다 (1)   2013.03.18
[기자회견] 청와대 민간사찰 관련 권재진 법무부장관 교체하라! (1)   2012.03.29
[성명] 총리실은 민간사찰 내역 즉각 공개하라 (2)   2012.03.30
[입법청원] 국정원 권한남용 막기 위한 법개정 요구   2013.03.14
'꼬리자르기'로 귀결된 검찰의 불법민간사찰 수사 (3)   2010.08.11
[성명] 비밀정보기관 국정원이 사이버안전 총괄해서는 안돼   2013.04.10
사생활을 샅샅이 엿보는 인터넷 패킷 감청 충격적 (1) (1)  2009.08.31
민간사찰 몸통은 역시나 청와대였나 (2)   2010.11.01
민간사찰, 정치사찰 재수사를 위한 특검 임명해야   2010.11.18
[시국선언] "한국판 워터게이트, 이대통령이 먼저 진실 밝혀야" (1)   2012.04.03
4/4(수) 7시, "이명박 정부의 민간인 불법사찰 및 은폐 규탄" 국민 촛불 (1)   2012.04.04
민간사찰, 진실을 영원히 덮어둘 순 없어 (1)   2010.09.08
민간인 불법사찰 진상규명 및 국정조사 수용촉구 기자회견 (3)  2010.07.07
또 다시 드러난 대한민국 부당거래, 함바집게이트   2011.01.11
공직윤리지원관실의 기록물 무단폐기 엄벌에 처하라! (3)  2010.07.16
4/3(화) 오후12:30, 민간인 불법사찰 진상규명 및 책임자 처벌 촉구 각계 인사 시국선언   2012.04.03
[기자회견] 경범죄처벌법에 대한 인권위 민원제기   2013.03.14
국민ㆍ공익감사청구 기각 및 각하 사유 비공개는 부당   2012.03.15
[성명] 민간인 불법사찰 국정조사, ‘윗선’ 진상규명이 최우선이다 (1)   2012.07.03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