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행정감시센터    공직사회 부패와 권력남용을 감시합니다

헌법 무시하고 복무규정 개정 강행한 정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정부의 공무원노조 탄압

행정안전부(이하 행안부)는 ‘국가공무원복무규정'과 ’지방공무원복무규정‘ 개정안이 오늘(11/24) 국무회의를 통과하고, 공포(12/1)와 동시에 시행된다고 밝혔다. 오늘 국무회의를 통과한 복무규정 개정안은 헌법적 기본권에 해당하는 표현의 자유를 심각하게 침해하고 있다. 정부의 잘못을 지적하는 공무원과 공무원조조의 입을 막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겠다는 것을 보여준 것이다.

 행안부는 입법예고 및 관계부처 협의 과정에서 “공무원‘개인’의 주장까지 금지할 경우 표현의 자유를 침해할 우려가 있다는 의견을 수용하여 ‘집단적인’반대행위만을 금지하도록 수정했다고 밝혔고 참여연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과 국가인권위원회에도 의견을 수용했다는 공문을 보낸바 있다. 그러나 개인의 표현의 자유는 집단에 참여 또는, 연명하여 집단적 의사표현에 참여할 자유, 또는 다른 사람의 의사표현에 반대한 자유를 포함하는 것이다. 오늘 국무회의를 통과한 복무개정은 ‘개인’이라는 표현만 삭제해 ‘무늬’만 수정한 것으로 여전히 개인의 표현의 자유를 명백하게 침해한다. 우리헌법은 기본권은 법률에 의해서만 예외적으로 제한하고 그 본질적 내용을 침해할 수 없도록 하고 있다. 명령에 불과한 복무규정을 통해 기본권을 제한하는 것은 명백한 위헌이다.
 
국가인권위원회에서도 지난 11월 17일 공무원도 표현의 자유의 보장에 있어 예외일 수 없으며 이번 복무규정 개정안이 “헌법상의 표현의 자유를 침해할 소지가 많으며 개정안의 운영과정에서도 집행자의 자의적인 해석과 임의적 집행을 가능”하므로 개정이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그러나 인권위 권고는 법제처의 심의와 국무회의 의결에 아무런 영향을 주지 못했다. 공무원노조 탄압을 위해서라면 인권위 권고는 전혀 고려대상이 되지 못한 것이다. 법치의 근본을 침해하는 헌법을 위반한 공무원복무규정 시행을 당장 중단해야 할 것이다.

TSe2009112400_복무규정_논평.hwp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카드뉴스] 부패방지법에서 김영란법까지, 참여연대 반부패운동의 역사 2015.03.10
참여연대 행정감시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현재 국정운영의 정도(正道)는 운하 완전 백지화 선언이다   2008.06.12
헌법 무시하고 복무규정 개정 강행한 정부   2009.11.24
행정안전부 복무규정 개정안 수정이 아닌 ‘철회’해야   2009.11.18
행안부는 범국민대회 참여 공무원 징계방침 철회하라!   2009.08.05
청와대의 선관위테러 축소․은폐 지시 의혹, 수사해야   2011.12.19
청와대는 친정부민간단체 활동 개입 의혹 조사해야 (1)   2011.04.08
참여연대, <이명박 정부 위원회 4년을 평가한다> 정책토론회 개최   2012.02.15
참여연대, 6.10 문화제 금지관련 인권위에 긴급구제신청   2009.06.09
집회를 막는데 군대를 동원하겠다? G20경호안전특별법을 반대한다! (1)   2010.05.19
정부의 4대강 살리기는 잘못된 진단과 졸속 대책으로 확인   2009.06.01
정부와 공직자 비판 봉쇄 기관이 된 검찰   2010.01.12
정부는 ‘공무원 길들이기’ 중단해야 한다 (3)  2009.10.21
정부 소청심사위원회의 김동일 계장 해임처분 부당하다   2010.01.15
이명박 정부3년 평가 민심택시 '이것이 진짜 민심이다'   2011.03.03
이명박 정부 1년, 네티즌의 기억을 모으는 'ㄱ'프로젝트 (2)  2009.02.23
용의자들 사이 1억 돈거래 확인하고도 숨긴 경찰   2011.12.14
용산 폭력살인진압 규탄, 이명박 악법 저지위한 기자회견_1/29 11시 종로5가 기독교회...   2009.01.29
올림픽대로 옥외광고물 설치 특혜 의혹 해명되어야   2010.05.31
서울시, 실질적 시민참여 확대와 청렴도 향상 및 정보공개 확대 위해 적극적 노력 필요   2010.04.30
민주주의‧민생‧경제‧평화 위기에 빠뜨린 실패한 4년   2012.02.22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