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회원 15066

정부지원금 0%, 회원의 회비로 운영됩니다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국제연대위원회  l  국경을 넘어 인권과 민주주의를 위해 함께합니다

  • 대외원조ODA
  • 2012.10.18
  • 1086

한-유럽 개발협력 시민사회 간담회 개최

일시 및 장소 : 10월 18일(목) 오후 2시 참여연대 3층 중회의실

 

지난 10월 18일, 참여연대에서 '한-유럽 개발협력 시민사회의 향후 협력방안'을 주제로 한국 개발협력 시민사회 10개 단체들과 유럽의 시민사회 네트워크인 유로다드(EURODAD) 원조효과성 팀의 간담회가 있었습니다. 


간담회 처음 순서로 유로다드 측의 Carlos씨가 최근 발간된 보고서 '결과중심의 접근법의 효과성 평가(Evaluating the effectiveness of results-based approaches to aid)' 에 대한 발표를 진행하였습니다. 이 보고서는 결과중심의 접근법을 채택하여 실행되고 있는 다섯가지 이니셔티브들에 대해 오너십, 상호책무성, 조화, 수원국 시스템 사용 등의 측면에서 얼마나 원조효과성을 증진시키는가 검토한 내용으로, 다섯가지 이니셔티브 중 절반 이상이 결과중심적 접근법은 원조효과성을 높이는 데 그다지 좋은 결과를 가져오지 못한다는 실증적인 결론을 나타내고 있어서 결과중심적 원조수행에는 주의가 필요하다는 권고를 담고 있습니다.

 

이후에 진행된 한-유럽 상호간의 대화 시간에는 한국의 원조 상황과 한국 시민사회, 유로다드의 활동에 대한 이야기, Post Busan, Post MDGs 논의 등에 대한 의견을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나눌 수 있었습니다.  유로다드는 연구와 애드보커시를 하는 단체로 특히나 국제사회의 원조 자금과 관련한 논의들에 많이 개입을 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특히 연구 기반의 애드보커시를 많이 하기 때문에 공동 연구나 상호 교육의 기회를 나누고, 유럽이 많이 축적하고 있는 모니터링 평가에 대한 경험과 지식들을 한국 시민사회와 나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한국 시민사회가 한국 정부에 원조효과성 실현, 원조 정책 개선 등을 요구하는 성명이나 활동에 지지를 표하고 연대할 수 있다고 말해 추후 한국 시민사회의 공동 행동에 힘이 될 것이라 기대합니다.

 

※ 유로다드 - Eurodad (European Network on Debt and Development)

유로다드는 부채, 개발재원, 빈곤퇴치와 관련해 일하는 유럽 19개국 50여개 NGO 단체들의 네트워크입니다. 유로다드는 관련 이슈들을 찾아내고, 지식과 아이디어를 모으고 집단적 애드보커시를 수행하는 장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유로다드는 부채탕감, 효과적인 원조, 원조의 민간전환, 그리고 조세정의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유로다드의 목표는 1) 빈곤층 친화적이고 민주적으로 정의된 지속가능한 개발전략을 지원하는 개발정책을 요구하고, 2) 개발과 빈곤퇴치를 위해 수원국 사람들이 자신들의 방향을 마련해 갈 수 있도록 지원하고, 3) 부채 위기에 대한 지속가능한 해결책, 적절한 개발 자금, 개발을 불러오는 안정적인 국제 금융 시스템을 찾는 데에 있습니다. 

유로다드는 1990년 설립되었으며 네덜란드와 벨기에에서 비영리 기관으로 등록되어 있습니다. 유로다드는 유럽위원회(European Commission) 회원들의 회비로 약 전체 에산의 1/3 가량을 지원받고 있으며, 그 외에 빌게이츠 재단(Bill and Melinda Gates Foundation)과 같은 민간재단으로부터도 지원받고 있습니다. 


 

국회특수활동비 공개,이동통신요금 원가공개, 다스비자금 검찰고발.
참여연대의 많은 활동은 시민들의 든든한 재정지원 덕분입니다.
월 1만원, 여러분의 후원이 세상을 바꿉니다!

세상을 바꾸는 사람은 바로 나
목록
제목 날짜
[이야기마당] 마웅 자니(Maung Zarni)에게 듣는 로힝야 이야기 2018.10.01
[언론기획] 2018 아시아생각 칼럼 2018.03.13
[팟캐스트] 아시아팟 연재 2017.11.22
참여연대 국제연대위원회를 소개합니다 2015.03.07
[보도자료] 제주해군기지사업 공사강행과 광범위한 인권침해 상황, 유엔 특별보고관들...   2012.12.11
[보고서] Reality of Aid 2012 보고서 "원조와 민간기업" 발간 - 한국 보고서 포함   2012.12.11
많이 가져서 슬픈 193번째 주권국가 남수단(12/4, 카페통인) (1)   2012.12.04
[논평] 한국, 유엔인권이사회 이사국 선출이 인권실태에 대한 면죄부 주는 것 아니다 (1)   2012.11.13
[토론회] 대선후보초청 국제개발협력 정책 공개토론회   2012.11.12
[대선논평-13] 개발협력 약속사항 공약화하고 구체적인 계획 제시해야   2012.11.12
[대선질의] 18대 대선후보자에 대외원조 분야 10대 정책제안과 질의서 발송   2012.11.01
[아시아 생각] MB 정부의 아시아 외교, 실리도 신망도 잃었다   2012.10.29
[논평] 한국 인권상황에 대한 국제사회 권고에 한국 정부 변명으로 일관   2012.10.25
[UPR ③] 우리나라 인권, 다른 나라는 어떻게 생각할까요?   2012.10.25
[간담회] 한-유럽 개발협력 시민사회 간담회 개최   2012.10.18
[UPR ②] 우리는 UN에서 어떤 권고를 받나요?   2012.10.17
[UPR ①] 제네바 출장 괜한 짓은 아니구나   2012.10.11
[아시아 생각] 계급 따라 먹는 '물'도 다른 네팔 - 아직도 요원한 네팔의 기본권   2012.10.10
10/8~11/19 아시아의 이야기: 내 이야기를 들어볼래?   2012.10.08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