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국제연대위원회    국경을 넘어 인권과 민주주의를 위해 함께합니다

  • 대외원조ODA
  • 2012.04.06
  • 1842
  • 첨부 1

 

국제적 흐름에 역행하는 한국 원조의 질적 후퇴 우려한다 

- ODA 양적 규모 증가 불구, 무상원조 줄고 유상원조 늘어나는 퇴행적 경향

- 원조를 자원, 해외시장 확보 수단으로 삼아, 독립적 원조전담 부처 신설해야

 

OECD 개발원조위원회(DAC) 회원국들의 2011년 공적개발원조(ODA) 통계가 발표되었다. 한국의 2011년 ODA 규모는 전년대비 ODA/GNI 비율 5.8% 증가했지만 그 규모는 DAC 회원국의 평균 0.31%에 크게 미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 확인되었다. 더 큰 문제는 DAC 회원국들을 포함해 국제 원조사회가 대부분 무상원조를 실시하고 있는데 반해 한국의 경우는 거꾸로 무상원조가 줄고, 유상원조가 대폭 증가하고 있다는 점이다. 한국의 ODA 규모는 점진적으로 증가하고 있지만 그 질적 수준은 오히려 후퇴하고 있는 것이다.

 

국제사회 흐름에 역행하는 이러한 ODA 정책은 유상원조 주관기관으로 기획재정부(이하 기재부)가 맡고 있는 이상 개선되기보다 악화될 것이 분명하다. 기재부가 발표한 ‘2011년 우리나라 ODA 총13억달러, 1인당 원조규모 3만원(4월 5일자)’ 보도자료만 보더라도, 기재부는 2011년 승인된 경제개발협력기금(EDCF)을 ‘에너지, 자원 협력, 신흥 시장 개척 등 한국과의 경제협력 가능성을 고려해 지원’할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EDCF 지원대상국 1위, 2위도 최빈국가가 아닌 베트남, 인도네시아로 선정하고 있다. 이는 정부가 ‘빈곤타파와 지속가능한 성장’이라는 ODA 근본취지를 고려하기보다는 ODA를 대외경제정책을 지원하는 보조수단으로 여기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유상원조가 왜 증가하고 있는지도 설명해주고 있다. 정부가 ODA 양적 규모 증가를 자랑하고 있지만, ODA를 대외정책을 위한 하나의 수단으로 삼고 유상원조를 늘리고 있는 상황에서 ODA 규모가 확대되었다는 것을 결코 긍정적으로 평가할 수는 없을 것이다. 

 

이번 OECD DAC 통계 발표는 다시 한 번 ODA 선진화라는 구호만 요란할 뿐, 실제 한국 ODA는 국제사회 흐름에 뒤쳐지고 있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주었다. 2010년 제정된 국제개발협력기본법 취지에 어긋나는 것은 물론이다. 올해 예정되어 있는 OECD DAC 동료검토를 앞두고 있는 한국 정부가 국제사회 원조 흐름에 최소한 보조를 맞추고자 한다면, ODA 취지와 원칙부터 재정립해야 할 것이다. 그리고 원조를 대외경제정책의 도구로만 인식하는 기재부 손에 맡길 것이 아니라 원조정책을 입안하고 집행할 독립적인 원조전담 부처를 조속히 신설해야 한다. 이는 고질적인 원조체계 이원화, 분절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시민사회 측에서 지속적으로 요구해온 사안이기도 하다. 많은 국가들이 무상원조로 전환하는 가운데 유상원조를 더 늘리고 있는 정책도 전면 수정되어야 한다. 지금 정부의 ODA 정책은 국민들의 원조지출 규모는 늘어나는데 반해 국제사회로부터 나쁜 원조 정책 사례라는 비난받기에 충분해 보인다. 더 늦기 전에 정부는 ODA 정책을 전면 수정해야 한다.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 profile
    #참여연대_ODA 양적 규모 증가 불구, 무상원조 줄고 유상원조 늘어나는 퇴행적 경향 [참고] http://bit.ly/I0L5uL
제목 날짜
[언론기획] 2020 아시아생각 칼럼 2020.01.01
[이슈리포트] 국제개발협력 책무성 증진을 위한 세이프가드 제도 개선방안 2019.12.17
[Podcast] 국내 유일의 아시아 전문 팟캐스트, 아시아팟 2017.11.22
참여연대 국제연대위원회를 소개합니다 2019.02.23
[논평] 국제적 흐름에 역행하는 한국 원조의 질적 후퇴 우려한다 (1)   2012.04.06
[논평] 한국 ODA의 투명성 제고 계기 마련되나   2014.03.14
[보고서] 『민관협력 통한 공적개발원조 활성화 - 득인가 독인가』보고서 발간 (1)   2012.09.06
[원조투명성 뉴스레터 4] 한국의 ODA, 과연 투명할까?   2013.10.08
[토론회] 한국 ODA 투명성, 이대로 좋은가   2013.09.30
[기자회견] 공적개발원조(ODA)의 투명한 집행과 제도개선을 촉구한다   2013.08.26
[토론회] 대선후보초청 국제개발협력 정책 공개토론회   2012.11.12
[이슈브리프] 2013 KoFID Issue Brief 원조투명성 왜 중요한가?   2013.12.06
[인수위 정책제안] 시민사회, 인수위에 ODA분야 정책제안서 보내   2013.01.17
[보도자료] 한국 ODA, OECD와 한국 시민사회의 평가를 받다   2012.06.14
[질의서] 부산총회 결과 이행상황과 향후 계획에 대한 대정부 질의서 발송   2014.02.25
[보고서] Reality of Aid에 한국의 ODA현황과 기업의 개발협력 참여 확대에 따른 우려 ...   2012.06.25
[강좌요약] 분쟁국 원조와 원조의 군사화 (박정은)   2011.10.05
한국이 배워야 할 캐나다의 공적개발원조(ODA)   2010.07.16
[후기] 국제개발협력시민사회, ‘Post-Busan’ 을 위해 한자리에 모이다   2012.02.10
‘국제개발협력기본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 에 대한 의견 전달   2011.09.30
[공동성명] 한국 정부의 IATI 가입 계획을 환영한다   2014.03.14
[성명] 한국 ODA로 진행된 라오스댐, 사고 원인 철저히 밝히고 사고 수습 책임지고 도와야   2018.07.25
[나눔을 국경너머로] 주요 원조 공여국 연재⑦ 일본   2007.05.18
[기자간담회] 라오스 세피안-세남노이 댐 사고 대응 한국시민사회 TF 기자간담회   2018.08.09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