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국제연대위원회    국경을 넘어 인권과 민주주의를 위해 함께합니다

  • 아시아
  • 2007.02.26
  • 846
  • 첨부 2

- 필리핀 피플파워 21주년에 즈음하여 -



최근 2007년 1월까지 필리핀 전 지역에서는 인권 활동가, 정당 활동가, 노동자, 농민, 학생, 종교인 등에 대해 무차별적 납치와 살해가 일어나고 있고, 그 사망자의 수는 820명이 넘어섰으며, 시간이 지날수록 실종자와 사망자의 수가 늘어가고 있습니다.



이에 필리핀 정부는 국내, 국제 사회의 여론에 밀려, 2006년 8월, 납치와 살해사건을 조사하기 위한 멜로위원회를 구성, 조사활동을 벌였고, 2007년 1월, 위원회는 조사결과를 비공개로 대통령에게 보고 하였습니다. 이 보고서는 사건의 책임을 필리핀군에 있는 것으로 결론지었으나, 보고를 받은 아로요 대통령은 가해자에 대한 처벌에 대해 전혀 고려하지 않고 있으며, 정부의 책임을 회피하려는 태도를 보이고 있습니다.

2월 25일 필리핀 피플파워 21주년에 즈음해서, 경계를 넘어, 국제민주연대, 참여연대, 환경운동연합,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아시아의 친구들, 원불교 인권위원회, 한국여성의 전화연합 등 한국의 인권, 종교, 시민사회단체들은 2월 23일(금)에 정치적 살인에 대한 필리핀 정부의 태도를 규탄하고, 철저한 진상조사와 함께 살인과 폭력을 중단시킬 수 있는 대책을 요구하기 위해 필리핀 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공동 블로그도 만들었으니 많이 찾아주세요.

http://blog.naver.com/stopkillings

[공동성명]

필리핀 아로요 정권과 군부는 정치적 살인을 즉각 중단하라!

- 필리핀 피플파워 21주년에 즈음하여 -

오는 2월 25일은 부패하고 무능한 마르코스 독재정권을 필리핀 민중의 힘으로 무너뜨린 '피플 파워' 21주년이 되는 날이다. 그러나 오늘 우리는 이 역사적인 날을 필리핀 민중과 함께 기념하고 축하할 수 없는 현실을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 아로요 대통령의 집권 5년 동안 필리핀 민중 800여명이 살해당하고 200여명이 실종되는 등 필리핀의 민중들은 현재 마르코스 독재시절보다 더한 정치적 살인과 폭력이라는 끔찍한 인권 탄압 아래에 놓여있기 때문이다.

2001년 두 번째 피플파워를 통해 집권할 수 있었던 아로요 정권은 피플파워의 기폭제 역할을 한 노동자ㆍ농민ㆍ종교 지도자와 언론인, 지식인, 주민운동과 시민단체 활동가들에게 자행되고 있는 이러한 무자비한 정치적 살인과 폭력을 막지 않고 수수방관하는 태도를 취해왔다. 우리는 다양한 증거를 통해 이러한 무차별적이고 광범위한 정치적 살인의 배후에 필리핀 정부군과 준군사조직이 개입되어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그리고 이들이 초법적인 폭력을 자유롭게 행사할 수 있는 배경에는 911 이후 아로요 정권이 미국과 협력하여 진행하고 있는 테러와의 전쟁과 신자유주의의 확산이 자리 잡고 있다. 희생자들의 대부분은 바로 미국의 군사패권주의와 신자유주의에 반대하는 이들이며, 억울한 죽음 후에도 정부에 의해 공산주의자 또는 이슬람 무장단체로 낙인 찍혀 적법한 조사도 받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문제는 희생자들의 이념이 아니라 살인과 폭력이라는 방식으로 사회갈등을 해결하려고 하는 필리핀의 현재 모습이다.

이미 우리는 지난 해 9월 25일 정치적 살인 중단과 가해자들에 대한 조사를 필리핀 정부에 촉구하였다. 그러나 한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 곳곳에서 평화를 호소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필리핀의 정치적 살인과 폭력이 줄어들기는커녕 오히려 증가하고 있다. 지난 10월 3일에는 필리핀 노동자의 대부로 불리던 필리핀 독립교회의 라멘토(Ramento) 주교가 괴한에 의해 피살되어 큰 충격을 주었을 뿐만 아니라, 올해 2월 8일에는 농민 지도자인 달마시오(Dalamcio)씨가 자택에서 무장괴한에 의해 살해당했다.

상황이 이렇게 심각함에도 필리핀 정부는 그동안 정부의 진상조사위원회인 멜로위원회가 정치적 살인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그 결과를 기다려 달라는 말만 되풀이 해왔다. 그러나 지난 1월 멜로위원회가 최종 보고서를 아로요 정부에 제출하면서 필리핀 정규군에 의한 살인이 있었음을 분명히 지적했음에도, 아로요 정부는 군에 대한 실질적인 조사를 진행하고 가해자에 대해 적법한 처벌을 내릴 의지를 보이지 않고 있다. 따라서 멜로위원회의 조사 여부와 관계없이 지속되고 있는 정치적 살인 소식을 접할 때, 우리는 멜로위원회가 단지 국내외의 압력을 회피하기 위한 도구였다고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지금 이 순간에도 살해와 폭력의 위협 속에서 살아가야만 하는 필리핀 민중과 진보적인 각계 지도자들을 생각하며 필리핀 정부에 대해 다음과 같이 강력히 요구한다.

하나, 필리핀 정부는 민중과 각계 지도자에 대한 살인과 폭력 등의 인권탄압을 즉각 중단하라!

하나, 필리핀 정부는 살인과 폭력 등의 인권탄압에 대해 철저하게 조사하고 진상을 규명하라!

하나, 필리핀 정부는 더 이상의 살인과 폭력을 중단시킬 수 있는 즉각적이고 실효성 있는 대책을 강구하라!

하나, 필리핀 정부는 필리핀 공산주의 계열 및 무슬림 운동단체들과 체결한 평화협정을 이행하라!


2007년 2월 23일


경계를 넘어,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고양 시민회, 광주인권운동센터, 광주환경운동연합, 국립공원을지키는시민의모임, 국제민주연대, 나와우리, 녹색연합, 다산인권센터, 다함께, 대구경북독립영화협회, 대구참여연대, 대전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대전환경운동연합, 동성애자인권연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민주개혁을위한인천시민연대, 민주노동당 성소수자위원회, 부천외국인노동자의집, 분당환경시민의모임, (사)외국인노동자와 함께, (사)환경과생명, (사)환경교육센터서울외국인노동자센터, 서울외국인노동자센터, 서울환경운동연합, 성동건강복지센터, 수원여성회, 시민환경연구소, 시흥환경운동연합, 아시아의친구들, 아시아태평양노동자연대, 아시아NGO센터, 오산다솜교회, 오산이주노동자센터, 원불교 인권위원회, 원주 나눔의집, 위례시민연대, 인권운동사랑방, 인권실천시민연대, 자원순환사회연대, 전국목회자정의평화실천협의회,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전북평화와 인권연대, 제주참여환경연대, 제주환경운동연합, 주거복지연대, 진보넷, 참여불가재가연대, 참여연대, 천안아산환경운동연합, 초록정치연대,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 한국기독교장로회 교회와 사회위원회, 한국기독교장로회 평화공동체운동본부, 한국노동네트웍크협의회, 한국레즈비언상담소, 한국성폭력상담소, 한국여성단체연합, 한국여성의전화연합, 한국청년연합회, 환경운동연합, 흥사단 (총 63개 단체, 가나다 순임)
국제연대위원회


ISe2007022300.hwp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