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국제연대위원회    국경을 넘어 인권과 민주주의를 위해 함께합니다. 아시아레터 구독하기

  • 버마민주화
  • 2009.08.20
  • 1491

아웅산 수치를 석방하라!

버마 군사정권이 우려한대로 결국 아웅산 수치의 정치복귀를 결코 허용하지 않겠다는 야욕을 드러내었다. 가택연금해제를 눈앞에 두었던 버마 민주화의 상징 아웅산 수치여사는 계속 사실상의 구금상태에 놓이게 되었으며, 버마의 민주주의를 염원한 세계인의 희망은 또다시 좌절되었다. 2009년 8월 11일, 버마 법원은 미국인 한명이 아웅산 수치 여사의 집에 침입한 것과 관련하여, 가택연금조건을 위반한 혐의로 아웅산 수치여사에게 3년형을 선고하였다. 그리고 버마 군부는 선고 후, 법정에서 최고지도자 딴쉐의 성명을 통해 선심 쓰듯 3년형을 18개월의 가택연금으로 감형하였다고 발표하였다. 올해 5월로 예정된 아웅산 수치여사의 가택연금 해제를 앞두고 아웅산 수치여사의 정치활동을 버마 군부가 허용할 것이라는 예상은 많지 않았다. 그러나 UN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압력과 버마 국민들의 열망이 이런 형태의 희극적인 결말로 나타나게 된 것은 심히 유감이 아닐 수 없다. 이번 사태를 통해 법치주의의 기본조차 존재하지 않는 버마의 현실이 드러남에 따라 버마 군부는 국제사회에 자신들이 버마를 정상적인 국가로 통치하지 못하고 있음을 또다시 폭로하였다.

작년 태풍 나르기스로 인해 국민들이 극심한 고통에 시달리고 있을 때에도 군부의 영구집권을 목적으로 하는 신헌법국민투표를 강행하여 통과시킨 버마 군부는 내년 총선을 앞두고 아웅산 수치 여사의 정치활동을 봉쇄함으로써 영구집권을 위해서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겠다는 의도를 공개적으로 드러내었다. 극심한 경제난 속에서 자신들의 치부와 집권에만 관심이 있는 버마 군부는 최소한의 상식인 국민에 의한 통치와 법치주의마저 포기하고 있다. 의회의석과 주요요직의 상당부분을 군인이 차지하도록 한 신헌법속에서 총선이 치러진들, 버마의 미래는 여전히 어두운 터널 한가운데에 놓여있게 될 것이다.

한국 시민사회는 인류가 소중히 진전시켜온 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를 정면으로 부정하고 있는 버마 군부를 강력히 규탄한다. 아울러, 국제사회가 아웅산수치 여사의 재구금을 비판하고 있음에도 한마디 공식논평조차 없는 한국정부는 버마의 민주주의에 대해 어떤 입장을 가지고 있는지 밝혀야 할 것이다. 우리는 버마 군부의 이러한 꼼수가 결국 자신들의 운명을 단축시킬 악수가 될 것임을 확신하며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하나, 버마 군부는 아웅산 수치 여사를 비롯한 정치범들을 즉각 석방하라

하나, 버마 군부는 영구집권 야욕을 철회하고 민주화 세력 및 소수민족들과의 협상에 즉각 나서라

하나, 한국정부는 아웅산 수치여사의 석방을 위하여 버마 군사정권에 대하여 필요한 조치를 다하라.  

2009년 8월 20일 광주인권운동센터, 인권과 평화를 위한 국제민주연대, 참여연대, 천주교 인권위원회, 외국인노동자 인권모임

영문번역
We denounce the Burmese military junta’s conspiracy to stay in power!
Release Aung San Suu Kyi!

The military junta in Burma finally, but predictably decided that Aung San Suu Kyi will not be allowed to return to politics. Under house arrest, Mrs. Aung San Suu Kyi, Burma’s iconic symbol of democracy, continues to be under de-facto custody, and the world’s hope and desire for democracy in Burma is again frustrated. On August 11th 2009, the Burmese court sentenced Mrs. Aung San Suu Kyi to three years of hard labor on charges that Mrs. Suu Kyi violated her house arrest conditions when an American broke into Mrs. Suu Kyi’s home. After the sentencing, the court made a statement waiving the opposition leader’s sentence of three years hard labor to eighteen months under house arrest. It was unlikely that the Burmese regime would end Aung San Suu Kyi’s house arrest as scheduled this May and allow Aung San Suu Kyi to continue her political career. However, pressure from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ncluding the UN, and the Burmese people’s desire to end this charade cannot be dismissed. As of now, reality reveals that rule of law does not exist in Burma, not even the basics, and the international community again disclosed that Burmese government cannot be recognized as a legitimate nation.

Last year, as the Burmese people continued to suffer from the aftermath of Typhoon Nargis, in a bid to stay in power, the Burmese junta decided to have an election for a new constitutional referendum ahead of next year’s general elections. The junta revealed its intent to stay in power and prevent Aung San Suu Kyi from participating in the political process by any means necessary. During severe economic hardship, the junta was only interested only in ruling and has given up on democracy and rule of law. Military officials will take a significant portion of congressional seats and other key positions from the elections under the new constitutional referendum. The future of Burma looks like it’s in the midst of a very dark tunnel.

Civil society strongly denounces the Burmese junta, a country that has denied cherishing the values of democracy and human rights. In addition, while the international community continues to criticize Mrs. Aung San Suu Kyi’s current situation, the Korean government has yet to make an official statement on Burma’s democracy and it should clarify its position on this subject. Being aware that the Burmese Military Division's "cheap trick" is a bad move which would work against them, we request the following:

One, the Burmese junta should immediately release political prisoners including opposition leader Aung San Suu Kyi.

One, the Burmese junta must give up its ambitions to stay in permanent control and start democratization with opposition parties and ethnic minorities. 

One, the Korean government should take necessary actions to have the Burmese military release Aung San Suu Kyi.

Aug. 20th 2009

* 성명서는 버마 대사관에 전달됩니다.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 profile
    유엔은 저 개놈의 son을 어떻게 진짜 해야 합니다. 영국 호화 아파트 살면서 바베큐 파티하고 논다는데 단칸방 하나 남기고 전재산 몰수해서 버마 국민들에게 돌려줘야 합니다. 유엔은 왜 만들어졌는지가 저는 참으로 궁금합니다. 역사를 좀 알아봐야 되나..
  • profile
    강대국들은 죄다 유엔말을 개똥으로 알고 유엔은 강대국에 빌빌대다 볼장 다보고 그런 것들을 왜 '선진국'이라고 부른답니까 누구 맘대로?? 말귀를 못 알아듣습니까 왜 시키는 대로 안합니까 핵군축 열심히 협조해야지. 핵전쟁 일으켜서 죄다 불바다 만들 일 있습니까. 지구는 또라이들의 잔치..
  • profile
    세계 모든 정부에게 이르노니.. 지구는 둥글다. 둥글게 살아라. 븅신들아. 미국에 붙을까 러시아에 붙을까 중국에 붙을까 잔머리 좀 고만 굴리고 다같이 살 수 있는 방법을 좀 같이 고민해 봐라. ㅉㅉㅉ
제목 날짜
「제3차 국제개발협력 기본계획(2021~2025) 방향에 대한 제안」 의견서 2020.08.25
[언론기획] 2020 아시아생각 칼럼 2020.01.01
[이슈리포트] 국제개발협력 책무성 증진을 위한 세이프가드 제도 개선방안 2019.12.17
[Podcast] 국내 유일의 아시아 전문 팟캐스트, 아시아팟 2017.11.22
참여연대 국제연대위원회를 소개합니다 2019.02.23
포스코의 인도 제철소 건설과정에서 발생한 인권침해 규탄 시민사회단체기자회견   2008.02.19
[아시아 세번째 강좌] 아시아 인권, 시민사회 연대의 끈이 되다   2010.06.08
중국 신장 위구르인들의 독립운동과 중국의 유혈진압   2009.08.01
[아시아팟] 우리는 일회용품이 아니라 사람입니다   2019.05.09
[공개간담회] 홍콩 민간인권전선 얀 호 라이 부의장에게 듣는 홍콩의 민주주의   2019.11.11
[4/22(금),오후7시] 후쿠시마원전위기 상영회 '동경 핵발전소'   2011.04.19
2010년 버마 유엔 UPR 보고: 버마 총선 국제인권법에 대한 침해 심각   2010.09.14
[기자회견] 치타공산악지대(CHT)에서 되풀이되는 인권침해와 폭력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   2013.08.19
[아시아 포럼③]동남아 인신매매와 시민사회의 역할   2008.06.03
버마 투자 석유회사에 버마 군부에 지불한 금액이 포함된 회계내용 공개 요청   2010.04.07
[직접행동] 솜바쓰(Sombath Somphone)실종 100일 진상조사 촉구   2013.03.28
[기자회견] 이집트에서의 대규모 사형선고 철회, 시위금지법 수감자 석방 촉구   2014.06.27
[아시아팟] 중국, 누구냐 넌?   2019.09.26
로힝야 학살 3주기 공동성명 - 팬데믹 상황에서도 정의를 위한 전진은 계속 되어야 한다   2020.08.24
[포럼아시아] 현지조사중 불법 구금된 인도 인권 활동가들을 석방하라!   2010.08.24
[추모행사] 로힝야 학살 1주기 추모행사 "집으로 돌아가는 길" 개최 (1)   2018.08.24
[아시아팟] 특집 '아시아 현장에서 온 전화' 종합편!   2019.07.19
버마 군사정권의 영구집권 음모를 규탄한다! (3)   2009.08.20
[성명] 로힝야 집단학살에 대한 국제사법재판소(ICJ)의 긴급조치 명령 환영한다   2020.01.27
[이야기마당] IS의 탄생 그리고 국제사회의 대응(3/31, 참여연대 2층 아름드리홀)   2015.03.31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