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국제연대위원회    국경을 넘어 인권과 민주주의를 위해 함께합니다. 아시아레터 구독하기

  • 버마민주화
  • 2004.11.04
  • 419
2004년 11월 2일

Activists

주말동안 태국에서 아시아시민사회단체 간의 지역미팅이 개최되었다.

이번 지역미팅에는 버마, 인도, 인도네시아, 일본,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폴, 그리고 태국의 활동가참석하였다. 이상과 같이 아시아 9개국에서

온 시민사회단체 활동가들은 ASEAN에서 버마군사정권의 멤버쉽을 발탁할 것을

성명서를 통해 촉구하면서, 버마내의 민족화해와 정치적 군사적 개혁을

달성하기 위한 아무런 조치를 취하고 있지 않은 버마군부를 비난하였다.

시민사회단체 성명서를 통해서 "최근 버마군부내에서 일체를 대화를 공개적

으로 거부하고 있는 강경파를 중심으로 체제개편을 실시한 것은 ASEAN을

면전에 두고 모독한 것이다"라고 발표하였다.

"군부내 강경파들은 그들이 버마 민주화를 위한 계획을 수립중이라고

주장해오고 있지만, 이는 정권내의 정치적 반대세력을 정리하고

전수상이었던 Gen Khin Nyunt의 남은 세력을 깨끗이 제거하기 위한

시간을 벌기위한 술책이다"라고 비난하며서 민주화를 위한 계획자체도

믿을만한 것이 못된다라고 주장하였다.

지난 6월에 있었던 시민사회단체간의 지역미팅에서도 활동가들은

버마군부가 ASEAN의 의장직을 담당할 자격이 없음을 주장하고

이를 저지할 것을 ASEAN에 촉구하였었다. 이를 저지하지 못한

ASEAN에 대해서 시민사회단체는 "ASEAN이 스스로의 권한을

제대로 행사하지 못함으로써 버마군부가 보다 강경한 노선을 취하는

결과를 가져오게 되었다"라고 비난하였다.

시민사회단체는 "ASEAN이 버마군부에 대해서 그 스스로 무기력하게

대처하고 거기에 만족하려고 한다는 것은 대단히 개탄스러운 일이다.

버마군부의멤버쉽을 계속 유지시키는 것은 버마군부에 대해서 결단력있는

대응을 취할 수 있는 ASEAN의 스스로의 능력을 거세하게 될 것이다"라고

전망하였다.

또한 "ASEAN은 당장 버마군부에 대해서 조치를 취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버마의 인권상황은 빠른 시일내에 더욱 더 비참해질 것이다. 버마군부의

강경파가 그 세력을 좀더 강화하기 전에 속히 ASEAN은 조치를 취해야

한다"라고 강력히 촉구하였다.

<보다 자세한 정보는, Debbie Stothard (+661 686 1652)에게 연락바람>

* SPDC(State Peace and Development Council)

: 버마 군사정권의 공식명칭으로 1997년부터 사용하기 시작함

MEDIA RELEASE

ACTIVISTS: OUST SPDC FROM ASEAN NOW!

Activists from 9 Asian countries have urged ASEAN to expel the Burmese

military regime from the regional bloc, in the absence of irreversible

steps to achieve National Reconciliation, and political and economic reforms.

The call was made at a regional meeting held in Thailand over the weekend

that was attended by participants from Burma, India, Indonesia, Japan,

Malaysia, Philippines, Singapore and Thailand.

The statement declared: "The recent shake-up in the SPDC (State Peace and

Development Council), which resulted in the ascension of hardline officers

who have openly opposed dialogue, is a slap in the face for ASEAN.

"While the hardliners have claimed that they remain committed to the

roadmap for democracy, this is another delay tactic until they have totally

neutralised all sources of dissent within the regime and completed the

purge of former PM Gen Khin Nyunt's associates. Besides, the roadmap itself

lacks credibility."

In June, a similar regional meeting of activists urged ASEAN to disqualify

Burma from chairing Asean. "ASEAN's failure to assert itself has encouraged

the regime to become more hardline.

"It is deplorable that ASEAN is content to render itself impotent on Burma.

The regime's continued membership will continue to castrate ASEAN's ability

to act decisively on Burma.

"ASEAN must act now. Otherwise the human rights situation will be likely to

further deteriorate in a few weeks' time, once the hardliners have

consolidated their hold on the country," the statement concluded.

ENDS

For more information, please telephone Debbie Stothard at +661 686 1652.

양영미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제3차 국제개발협력 기본계획(2021~2025) 방향에 대한 제안」 의견서 2020.08.25
[언론기획] 2020 아시아생각 칼럼 2020.01.01
[이슈리포트] 국제개발협력 책무성 증진을 위한 세이프가드 제도 개선방안 2019.12.17
[Podcast] 국내 유일의 아시아 전문 팟캐스트, 아시아팟 2017.11.22
참여연대 국제연대위원회를 소개합니다 2019.02.23
"미국이 해야할 일은 보복이 아닙니다"   2001.09.12
"언제까지 군부의 폭력에 맞아 죽어야합니까?"   2003.06.10
10/8~11/19 아시아의 이야기: 내 이야기를 들어볼래?   2012.10.08
2010년 버마 유엔 UPR 보고: 버마 총선 국제인권법에 대한 침해 심각   2010.09.14
20년 버마의 민주화를 위한 항쟁: 잊지 않았고 포기는 더욱더 하지 않는다   2008.08.03
4/9(수) 오후 3시 명동역, 티베트 평화를 위해 같이 모여요   2008.04.07
4차 발리 민주주의 포럼을 맞아 아시아시민사회의 ‘민주화와 아시아 시민참여’ 논의   2011.12.16
518 광주민중항쟁 정신 살려 한국의 민주화를 넘어 아시아의 민주화를 위해 노력해야 ...   2005.05.18
8월 8일 버마 항쟁을 알리기 위해 10대들이 나섰다   2009.08.11
9/8(금) 참여연대 후원의 밤에 초대합니다   2008.06.18
96 제3차 국제연대 포럼 "아시아에서의 인권의 보편성과 특수성 논쟁'   1996.06.03
96 제4차 국제연대포럼 "지속가능한 발전과 아시아의 환경문제" 개최   1996.08.26
<아시아 생각> '야만의 시대'에 갇힌 버마, 가스 개발에 눈먼 한국   2007.10.01
<아시아 생각> 국제사회에서 한국의 노블리스 오블리제   2006.12.21
<안국동窓> 유엔 인권이사회 선거 유감   2006.05.12
ASEAN은 SPDC를 당장 추방하라   2004.11.04
Forum-Asia, 한국정부는 쌍용자동차 파업 노동자 탄압을 중단하라   2009.07.30
IMF자료집2호 <신자유주의의 공격과 한국의 위기>발간   1998.06.19
UN 인권위원회에 참가, 민(民)의 참여와 권리 보장된 경제개발 주장에 대한 보도자료   1996.03.28
[2009 아시아포럼] '국경, 아시아, 시민사회' 를 소개합니다   2009.03.04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