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국제연대위원회    국경을 넘어 인권과 민주주의를 위해 함께합니다. 아시아레터 구독하기

  • 유엔UN
  • 2008.04.24
  • 1090
  • 첨부 1

보편적 정례검토(UPR)의 국내논의절차 철저히 무시  
‘인권’을 외교적 수사로만 이용하려는 태도


정부는 어제(23일) 국가인권위원회의 주최로 열린 ‘한국의 유엔 보편적 정례검토(Universal Periodic Review, 이하 UPR) 보고에 대한 토론회’에 “이미 정부보고서를 통해 우리의 입장을 밝혔으니 토론회는 무의미하다”며 불참했다. 지난 외교통상부 주최 간담회에 미디어 접근을 제한함으로써 시민사회단체의 불참의 원인을 제공한 것에 이어 정부기구인 국가인권위원회 주최의 토론회마저 무시한 것이다. 인권시민사회단체는 밖에서는 온갖 외교적 수사를 동원해 ‘인권옹호국’임을 선전하면서, 유엔인권이사회가 권고하는 국내논의절차를 철저히 무시하고 있는 정부의 표리부동한 태도를 강력히 규탄한다. 정부는 ‘아시아의 선도적 인권옹호국가’라는 과장된 선전을 중단해야 할 것이다.   

외교통상부를 비롯한 정부 측은 한국이 인권선진국이며 정부가 인권증진을 위해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는 양 국제사회에 호도하고 있다. ‘인권’을 외교적 수사로만 이용하고 있는 것이다. 실제 정부는 유엔의 각종 인권조약기구 심의 과정에서 인권시민사회단체와의 충분한 사전 논의를 진행하고 있지 않을 뿐만 아니라 최종견해나 권고를 거의 무시하고 있다. 또한 인권이사국 선거에서 제시한 공약도 이행하고 있지 않고 있으며 한국의 인권상황을 증진시키고자 하는 적극적 정책도 시행하지 않고 있다. 이번 보편적 정례검토와 관련해서도 정부는 제7차 유엔인권이사회의 고위급 발언을 통해 “신뢰성 있는 결과와 후속조치를 확보하기 위해 광범위한 협의에 착수하는 등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지만 인권시민사회단체가 제안한 토론회도, 국가인권기구가 제안한 토론회도 불참했다.

정부는 유엔인권이사회 초대인권이사국으로서 모든 192개 유엔회원국 인권상황의 실질적 개선을 목적으로 하는 새로운 인권검토 메커니즘인 UPR 신설에 주도적인 역할을 하였기에 UPR 체계의 성안과정을 다른 어떤 국가보다도 잘 알고 있다. UPR 보고서 작성과정에서 민간단체와의 의견수렴과정을 강력히 권고하고 있는 유엔의 가이드라인(유엔인권이사회 결의안 5/1)도 모를 리가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유엔에 보고서를 제출하기 직전에서야 언론을 배제한 비공식협의회를 개최했고, 인권시민사회단체가 제기한 정부보고서의 문제점에 대해서는 미세한 표현만을 바꾸어 최종 제출했다. 특히 새 정부 출범 이후 악화되고 있는 인권상황에 대해서는 전혀 언급하지 않고 있다. 이는 심각한 후퇴가 예상되는 인권상황에 대한 의도적 은폐가 아닐 수 없다. 

유엔인권이사회에 제출한 정부보고서와 달리 새 정부는 인권후퇴정책을 연일 쏟아내고 있다. 정부보고서는 사형제의 존폐 여부에 대해 국민적 합의에 이르지 못해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있다고 모든 책임을 국민에게 떠넘기고 있다. 그러면서, 다른 한편으로는 법무부가 나서 사형제의 필요성과 정당성을 강조하는 입법안을 내놓고 있다. 또한 장애인차별금지법을 제정하였다며 한국의 장애인권이 개선된 것처럼 보고하고 있지만 최근 국가인권위의 시정기구 운영을 위한 인력배정 요구를 거부하는 등 실효성 있는 법 시행을 가로막고 있다. 심각한 사회문제인 비정규직의 급증과 관련해서도 이들의 인권증진을 위한 개선방안을 연구하겠다고 했지만 기간제 노동자의 사용기간을 연장하고, 파견업종을 대폭 확대하는 방침을 내놓고 있어 비정규직 노동자의 인권은 더욱 악화될 상황에 놓였다. 뿐만 아니라 집회, 시위의 자유를 억압하고 표현의 자유를 침해하는 제도의 개악을 추진하는 것도 새 정부 출범 후 인권상황이 악화되는 대표적 증거이다. 

유엔 사무총장을 비롯해 국제사회의 각종 인권기구에 임원을 진출시킨 인권이사국으로서 모범적 역할을 요구받고 있음에도 최소한의 국내논의절차도 무시하는 정부의 행태는 비난받아 마땅하다. 우리 인권활동가들은 다음달 7일 UN에서 예정된 한국정부의 UPR 심의과정에서 정부의 기만적 태도와 새 정부 들어 더욱 악화되고 있는 한국의 인권상황을 국제사회에 고발할 것이다. 또한 정부가 인권증진을 위해 진정성 있는 노력을 하지 않는 한 5월 21일에 예정된 인권이사국 선거에 출마할 자격이 없다는 점을 널리 알릴 것이다.
SWe2008042400_upr.hwp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후퇴하는 동북아 인권, 연대로 막자
  • 칼럼
  • 2009,02,02
  • 1675 Read

"후퇴하는 동북아 인권, 연대로 막자" 점차 커지는 '동북아 연대'의 필요성 현재 동남아시아 인권단체들 사이에서는 아세안 (동남아 국가연합, ASEAN)...

홍콩완구노동자 집회탄압관련 홍콩 정부(영국대사관) 항의방문
  • 아시아
  • 1996,03,26
  • 1103 Read

인권/노동 관련 단체, 한국인 포함 노동운동가 연행에 항의 - 한국공동성명서 홍콩 정부에 발송 1. 바른 언론을 위해 항상 애쓰시는 귀사의 노고에 경...

홍콩보안법을 폐기하고 홍콩 시민들의 인권과 민주주의를 보장하라!
  • 아시아
  • 2020,07,14
  • 266 Read

2020년 6월 30일 오전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회 위원 162명 전원은 홍콩 국가보안법(이하 홍콩보안법)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습니다....

홍콩 정부는 민주 인사 탄압을 중단해야 합니다
  • 아시아
  • 2020,04,21
  • 1011 Read

지난 4월 18일, 홍콩 경찰은 홍콩의 주요 민주인사들을 불법 시위∙행진을 조직하고 참여했다는 이유로 무더기로 체포했습니다. 홍콩 경찰은 자의적 체...

홍콩 시민의 기본권 탄압하고 홍콩의 자치권 위협할 국가보안법 규탄
  • 아시아
  • 2020,06,01
  • 1156 Read

지난 5월 28일(목),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는 홍콩 국가보안법을 통과시켰습니다. 그 결과 홍콩 기본법 23조 부칙에 추가되는 내용은 “홍콩특별행정구...

형식적 답변으로 일관한 한국 인권상황정기검토
  • 유엔UN
  • 2008,05,08
  • 1121 Read

국가보안법 개폐, 북한, 미국 한 목소리 세계 각국, 사형제 폐지, 이주노동자 권리보장 등 한국 핵심인권사안에 대해 권고 5월 7일(수) 유엔인권이사회...

헤이그 만국평화회의 100주년 기념 대회 참가
  • 글로벌
  • 1999,05,11
  • 658 Read

헤이그 만국평화회의 100주년 기념 대회 참가 아래 pdf 파일을 다운받아 열람하세요. isc19990511.pdf

핵 없는 지구를 꿈꾸다!
  • 글로벌
  • 2011,04,21
  • 1880 Read

[2011 지구의 날 선언문] 핵 없는 지구를 꿈꾸다! 오는 4월 22일(금)은 지구의 날입니다. 지구의 날은 1970년 처음 미국에서 개최된 이래 올해로 41주...

핵 없는 안전한 세상을 염원합니다
  • 글로벌
  • 2011,03,22
  • 1781 Read

3월 22일(화)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일본대지진과 핵사고 피해지원 및 핵으로부터 안전한 사회를 염원하는 시민사회의 공동선언을 위한 기자회견을 열...

한반도 전역 방사능 오염 위험, 정부 차원의 비상조치 착수해야
  • 글로벌
  • 2011,04,04
  • 2398 Read

한반도 전역 방사능 오염 위험,정부 차원의 비상조치 착수해야안일한 태도와 말바꾸기로 일관하는관계당국의 '안전' 주장 신뢰할 수 없어 독일 기상청,...

한미FTA재협상은 독소조항을 전면폐기하는 실질적 재협상이 되어야 한다
  • 글로벌
  • 2010,10,01
  • 871 Read

한미 FTA 재협상은 독소조항을 전면 폐기하는 실질적 재협상이 되어야 한다 양국의 의원공동성명 노력과 양국 노동조합의 공동성명을 환영하며 한미 자...

한국정부의 필리핀 군부에 대한 차량 지원과 관련하여, 외통부와 국방부에 질의서 발송
  • 아시아
  • 2007,04,18
  • 1053 Read

필리핀 정치살해와 관련된 필리핀 군부의 개입 국제적인 인권문제 당사자인 필리핀 군부에 대한 차량지원의 부당성 지적 최근 필리핀에서 지속되고 있...

한국정부의 버마 군부 규탄 표명과 민주화 운동 적극 지지 촉구
  • 버마민주화
  • 2007,10,30
  • 903 Read

한국정부와 아세안은 버마정부의 무력시위진압을 강력히 규탄하고 버마의 민주화를 위한 실질적인 노력을 실행할 것을 촉구한다 버마의 평화적인 민주...

한국정부는 G20개발의제를 선도하고 있다고 선전하기 전에 구속성 원조 정책부터 개선...
  • 대외원조ODA
  • 2010,11,04
  • 2612 Read

한국정부는 G20정상회의에서 개발의제를 선도하고 있다고 선전하기 전에 구속성 원조 중심의 ODA 정책부터 개선하라 G20은 자국이해 관계보다는 수원국...

한국정부 유엔인권이사국으로서 자격 있는가?
  • 유엔UN
  • 2008,04,24
  • 1090 Read

보편적 정례검토(UPR)의 국내논의절차 철저히 무시 ‘인권’을 외교적 수사로만 이용하려는 태도 정부는 어제(23일) 국가인권위원회의 주최로 열린 ‘한국...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