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국제연대위원회    국경을 넘어 인권과 민주주의를 위해 함께합니다. 아시아레터 구독하기


사라진 기억의 도시가 되려는가  


새로운 사람을 만나는 설레임처럼 새로운 지역을 간다는 것은 미지에 대한 호기심으로 마음의 밑바닥에서 전해져오는 떨림이 있다. 특히나 평소에 가보고 싶던 곳이라면 더욱 그렇다. 지난 가을에 갔던 타이베이에서 한 시간 정도 거리에 위치한 지우펀(九份)은 금광이 있던 곳으로 일제 강점기 일본인의 감시 하에 굴욕을 당하던 채광 노동자들이 거주하던 곳이었다. 사금 한 조각이라도 몰래 빼낼까 감시하던 광산주들은 야간작업을 마치고 귀가하는 그들의 몸수색을 위해 은밀한 부분까지 거울을 비춰가며 모욕을 주었다.
 
 타이완이 해방되고 광산이 폐광된 이후 지우펀은 잊혀 졌지만 허우샤오셴이 이곳을 배경으로 <비정성시(非情城市)>를 찍으면서 다시 사람들의 기억으로 돌아왔다. <비정성시>는 일본의 지배에서 벗어났지만 또 다시 국민당의 통치하에서 한 가족이 당할 수밖에 없었던 비극을 느린 선율로 보여주었던 영화다. 여기서 귀머거리이며 벙어리였던 문청역의 양조위가 뿜어내는 눈빛은 이 이야기의 배경이 되었던 지우펀에 가보고 싶은 욕망을 일으켰다.
 
 그러나 직접 가본 지우펀은 내가 상상하던 곳이 이미 아니었다. 이제는 폐쇄된 지난 시절의 극장 간판만이 이곳이 <비정성시>를 잉태한 지역이었음을 암시하고 있을 뿐 계단으로 이어진 주택들은 이제는 물건을 파는 상점으로 변해 조잡한 상술이 거리 곳곳을 술렁대고 있었다. 카페에 앉아 항구를 바라보며 차를 마시는 수많은 젊은 연인들에게 이곳은 더 이상 타이완의 비극을 가진 역사의 장소가 아니었다. 너무나 보고 싶던 사람을 직접 만나고 나서 '차라리 만나지 말 것을…' 하고 후회하듯이 현실 속에 생생한 지우펀은 내가 기대했던 그곳이 아니었다. 이럴 때 난 내 기억에 배반당한다.
 


사람은 망각의 동물이라고 하던가. 지난 4월 중간고사 기간을 이용해 윈난(雲南)성을 가기 전, 나는 또 다시 얼마나 가고 싶었던가를 생각하며 베이징에서 비행기에 오를 때부터 약간의 긴장을 하기 시작했다. 그동안 비행기를 많이 타봤지만 윈난으로 가는 남방항공은 유달리 비틀거리며 요동을 치며 아슬아슬하게 고도 1840미터의 성도(省都)를 향해 날아갔다.
 
사계가 모두 봄(四季如春)과 같다는 쿤밍, 구름으로 둘러싸인 곳, 수많은 소수민족이 살아가는 곳, 이상향 샹그릴라가 있는 곳…. 윈난을 수식하는 미사여구는 다양하게 있었다. 그중에서도 나의 관심은 옥룡설산의 눈 녹은 물이 흐르는, 한옥건물이 즐비한 고성 마을로 불리는 리장(麗江)에 있었다. 리장에 가고 싶었던 건, 이곳이 강진으로 세상에 알려져서도, 유네스코 세계문화 유산으로 등록되었기 때문도 아니었다. 윈난에 살고 있는 60여만 명의 20여개 소수민족 중에서 모계사회를 유지하고 있는 티벳족의 혈통을 가진 머쒀(摩梭)족, 자신들의 문화와 문자(東巴文)를 유지하면서 검은 것이 아름답다는 것을 보여주는 나시(納西)족의 삶을 보고 싶어서였다.
 
2400m높이에 펼쳐진 산과 들판은 이렇게 높은 곳에 이렇게 평화로운 정경이 존재한 다는 것이 신기하게 느껴지게 했다. 그러나 높이나 해발, 이것은 과연 누구를 중심으로 한 것일까. 여기서 태어나 자란 사람들에게 리장은 바로 평지가 아닐까. 머쒀족이 사는 루구(瀘沽)호는 기회가 없어서 못 갔지만, 리장 곳곳에서 나시족의 흔적을 볼 수 있었다. 그들의 터전에서 나시족 몇몇은 집에서 만든 물건을 내다 팔며, 몇몇은 공원에서 사람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해주면서 살고 있었다. 리장 중심에 위치한 극장에서는 여수금사(麗水金沙)라는 제목으로 리장을 찾는 사람들을 위한 소수민족 공연을 하고 있었고, 화려하게 치장한 무용수들이 나시족이 유지하고 있는 전통 혼례관습을 무대에서 보여 주었다. 쏟아지는 박수소리를 들으며 그들의 일상이 다른 사람들에게는 구경거리로 노출될 수밖에 없는 것을 나시족 스스로는 어떻게 생각할까 하는 의문이 들었다.
 
리장이 여행 오는 사람들로 넘쳐나면서 그들이 거주하던 한옥은 거의 모두 상점으로 변해버렸다. 이제 리장은 아름다운 물이 굽이굽이 마을을 돌던 검은 얼굴빛을 가진 민족의 터전이 아니라 지우펀과 마찬가지로 수많은 상점과 물건을 흥정하는 군상들, 밤이면 떠들썩한 음악과 비트에 몸을 맡기고 흥청거리는 젊은이들의 도시가 되었다. 자본의 세상에 살고 있으면서도 자본의 힘에 흔들거리는 옛 기억의 장소들을 볼 때마다 불편한 마음이 드는 건 어쩔 수 없다. 현실의 리장은 지우펀과 마찬가지로 내가 기대했던 그곳이 아니었다. 하나 둘씩 실망을 안기는 기대의 장소들처럼 지우펀과 리장도 이제 사라진 기억의 도시가 되어버릴 것 같다.

김도희(한신대학교 중국지역학과 교수)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Q & A] 참여연대의 UN안보리 서한제출을 통해서 본 UN과 NGO Q & A
  • 유엔UN
  • 2010,06,23
  • 1931 Read

참여연대의 UN안보리 서한제출을 통해서 본 UN과 NGO Q & A UN이란? UN(United Nations)은 1945년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나면서 국가간의 평화를 보...

[Podcast] 국내 유일의 아시아 전문 팟캐스트, 아시아팟
  • 아시아
  • 2017,11,22
  • 8335 Read

  국내 유일의 아시아 전문 팟캐스트 '아시아팟 AsiaPod'   매년 수많은 사람들이 아시아로 여행을 갑니다. 그렇지만 여전히 아시아의 정치, 경제, 문...

[ODA 정책보고서]ODA 목적 상실, 분산된 원조체계 분석
  • 대외원조ODA
  • 2008,10,06
  • 1098 Read

<2008 참여연대 ODA 정책보고서 - ODA 목적과 원조체계> 발표 국가 이미지 제고, 지한 인사 양성 활용 등 ODA 목적 상실 분산된 원조체계에 협의조정...

[ODA 정책보고서] 한국 구속성 원조의 현황과 문제점
  • 대외원조ODA
  • 2010,11,03
  • 3444 Read

한국의 비구속성 원조 비율 OECD 개발원조위원회 회원국 중 최저 수준 국내 소수 대기업들 유상원조인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사업 수주 독점   참여...

[G20쟁점토론회] G20은 위기 해결에 실패하고 있다
  • 글로벌
  • 2010,10,22
  • 1
  • 550 Read

G20 서울 정상회의가 몇 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그럼에도 그 동안 네 차례의 G20정상회의에서는 무엇이 합의되었으며, 어떠한 결론을 도출했는가, ...

[G20민중행동] 한국정부로 부터 입국불허된 개발원조 활동가 폴 퀸토스(Paul L. Quinto...
  • 글로벌
  • 2010,11,08
  • 1
  • 1325 Read

G20국제민중컨퍼런스의 금융-개발 워크숍<세계경제의 대안찾기>에 참가하기 위해 방한한 폴 퀸토스(Paul L. Quintos, IBON재단 정책홍보부장,필리핀)는...

[G20민중행동] 한국 정부의 사과를 요구하는 파키스탄 노동당의 성명
  • 글로벌
  • 2010,11,12
  • 2
  • 847 Read

파키스탄 노동당 대변인인 파루크 타리크(Farooq Tariq)씨가 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해외 활동가들의 입국을 거부한 한국 정부의 사과를 요구하는 글입...

[G20민중행동] 필리핀 활동가 6명에 대한 입국불허와 강제귀환 조치는 정치적 편견과 ...
  • 글로벌
  • 2010,11,07
  • 1
  • 1283 Read

비자 받아 입국한 진보적 국제인사들, 사유도 모른 채 무더기 추방 G20서울국제민중회의 참가자 싸잡아 위험세력 매도, 블랙리스트 남발 비자거부/입국...

[G20민중행동] 폴퀸토스: 세계경제대안찾기 국제회의에 보내는 메세지
  • 글로벌
  • 2010,11,10
  • 742 Read

지난 11월5일 인천공항에서 입국거부 당한 필리핀 이본(IBON)재단의 폴 퀸토스 정책부장이 메세지를 보내왔습니다. 이는 11월 8일(월)에 있었던 금융과...

[G20민중행동] 폴 퀸토스씨에 대한 부당한 입국불허조치 철회하라
  • 글로벌
  • 2010,11,06
  • 1
  • 1108 Read

2010년 11월 6일 사람이우선이다!G20대응민중행동은 광화문 정부종합청사에서 폴 퀸토스의 부당한 입국불허를 철회할 것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습...

[G20민중행동] 파키스탄 여성단체 대표자, 칼리크 부슈라에 대한 비자발급 거부 철회하라!
  • 글로벌
  • 2010,11,02
  • 965 Read

「G20대응민중행동」은 11월 8일-10일 서울 국제민중회의를 준비 중에 있습니다. 이 회의에는 많은 해외의 노동․시민사회단체 활동가들이 참가할 예정...

[G20민중행동] 입국불허된 진 엔리퀘즈(Jean Enriquez)의 저널 '힘있는 자들의 오만함'
  • 글로벌
  • 2010,11,12
  • 1
  • 892 Read

G20을 앞두고 한국에 들어오려 했으나 입국을 거부당한 필리핀 활동가 진 엔리퀘즈(Jean Enriquez)씨가 인천공항에서 겪은 일을 적은 글입니다. Journ...

[G20민중행동]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게 없었다!
  • 글로벌
  • 2010,11,12
  • 733 Read

2010년 11월 12일 G20대응민중행동은 민주노총에서 G20 서울정상회의 '합의문'에 대한 입장을 발표하고 그간의 G20 대응 활동을 결산하는 기자회견을 ...

[G20민중행동] 서강대측의 G20 서울국제회의 장소사용 약속 일방파기에 대한 유감표명
  • 글로벌
  • 2010,11,04
  • 969 Read

서강대측의 G20 서울국제민중회의 장소사용 약속 일방파기에 대한 유감표명과 이명박 정부의 G20대응 활동 탄압 규탄 긴급기자회견 80개 시민사회 단체...

[G20민중행동] 노동․시민사회단체의 미디어 접근권 즉각 보장하라
  • 글로벌
  • 2010,11,10
  • 1
  • 642 Read

시민사회 미디어 접근 차단은 전례 없어, 국제사회 조롱거리 될 것 오늘(11월 10일) G20 정상회의 준비위원회는 역대 최대 규모의 미디어 센터를 열고,...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