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임지봉 서강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 실행위원)


임지봉 서강대 교수지금 국회에서는 여야 국회의원들로 구성된 사법개혁특위가 법원, 검찰, 변호사 등 법조삼륜의 여러 문제점들을 해결할 개혁입법 마련을 위해 활동 중이다. 그러나 이 사법개혁특위에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며 지켜보고 있는 국민들이 적지 않다. 탄생 배경부터가 석연치 않다. PD수첩 무죄 판결 등 일련의 시국사건에 대한 법원 무죄 판결들에 거친 분노의 말들을 쏟아내던 집권 여당이 당내에 사법제도개선특위를 만들었고 이 특위의 논의 결과로 여당 측 사법개혁안이 이미 마련되어 언론에 공표된 바 있다.

문제는 그 여당 사법개혁안이 사법권 독립이나 삼권분립 원칙과 같은 헌법상 중요한 원리ㆍ원칙들을 건드리는 위헌적 내용을 담고 있다는 점이다.

법률안으로도 이미 제출된 여당의 사법개혁안은 특히 세 가지가 크게 문제된다. 첫째, 대법관을 현재 14명에서 10명을 증원해 갑작스럽게 24명으로 늘리겠다고 한다. 1년에 3만건을 훌쩍 넘기는 대법원의 과도한 사건 수를 이유로 들었다. 대법관 업무경감을 위해 증원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그러나 10명을 늘려도 대법관 한 사람이 1년에 감당해야 할 사건 수는 1000건이 훨씬 넘어 여전히 많다. 대법관 업무량 경감은 1심이나 2심 등 하급심 강화로 근원적으로 풀어야 할 문제다. 대법관 증원은 오히려 하급심 강화에 역행하는 일이라 '개악'이 될 수 있다. 또한 10명의 대법관을 일시에 임명할 경우 임명권자인 임명 당시 대통령의 대법원에 대한 영향력이 너무 세질 수 있다는 점에도 주목해야 한다.

둘째, 법관인사권을 법관인사위원회에 일부 분산시키면서 법무부 장관에게 법관인사위원 2명에 대한 추천권을 주겠다고 한다. 이것은 '사법부 독립'이라는 자유민주주의 헌법의 대원칙을 겹겹이 훼손한다. 사법부 독립의 출발은 법관의 재판상 독립이며, 법관 독립의 시작은 법관의 '소송당사자로부터의 독립'이다. 법무부 장관은 형사사건의 소송당사자 원고인 검찰의 행정수장이다. 따라서, 이것은 법관 인사가 소송당사자 측이 추천한 위원에 의해 좌우될 수 있음을 의미한다. '소송당사자로부터의 법관 독립 침해'가 발생할 수 있는 것이다. 또 법무부 장관은 행정부 고위 인사이기도 하다. 이런 관점에서 보면 이는 행정부에서 추천된 인사가 사법부의 주요 권한인 법관 인사권에 개입함을 의미한다. 행정부 정책에 반대하는 판사나 판사후보에게 인사상 불이익이 가해질 수 있는 통로가 마련되는 셈이다.

셋째, 양형위원회를 대통령 직속기구로 두겠다는 것은 삼권분립 원칙에 정면으로 위배된다. 법률이 정한 법정형 범위 내에서 판결할 때 실제 얼마의 형을 선고할 것이냐를 판단하는 권한이 양형권이다. 이 양형권은 따라서 판사 재판권의 핵심부분이자 사법권의 고유영역에 속한다. 물론 과거에 같은 사건, 같은 피고에 대해서도 양형이 판사마다 들쭉날쭉이어서 양형에 대한 국민적 불만이 없었던 것은 아니다.

그러나 양형권이 사법권의 고유영역에 속하는 만큼 양형에 대한 대략적인 기준 마련이나 양형의 통일성 보완 작업도 사법부 스스로가 관련 전문가와 국민 목소리를 경청하며 해결해야 할 문제다. 따라서 양형위원회를 행정부 수반인 대통령 직속기구로 두는 것은 사법부 판사의 고유권한인 양형권에 행정부가 간섭하는 매개가 될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

여야 의원 대표 공동으로 구성된 사법개혁특위에서 이러한 여당 사법개혁안의 위헌적 요소들이 충분한 논의와 국민적 의견수렴을 통해 걸러지기를 바란다. 국민을 위해서 삼권분립 구조 아래 독립적으로 재판하는 사법부가 꼭 필요하다. 그런 사법부만이 국민에게 공정한 재판을 받을 헌법상 권리를 보장해 주고 지켜줄 수 있기 때문이다.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다른 사람은 몰라도 변호사인 두 의원께서 그래서야 됩니까?
  • 칼럼
  • 2009,11,11
  • 1471 Read

신 대법관 탄핵소추안을 비난한 성윤환, 손범규 두 의원에게 박근용(참여연대 사법감시팀장) 다른 사람은 몰라도 변호사가 그래서야 됩니까? 언론보도...

[헌법이 죽어간다] 다시 가로막힌 헌법
  • 칼럼
  • 2009,07,16
  • 1113 Read

경찰의 자의적 공권력 행사에 분노를 느끼며 지난 월요일에 이어 다시 광화문 네거리를 나갔다. 제헌절 예순한 돌을 맞아 헌법에 보장된 인권・자유・민...

[헌법이 죽어간다] 우리는 왜 광화문 네거리를 건너지 못했을까
  • 칼럼
  • 2009,07,15
  • 904 Read

표현의 자유를 잘 몰랐던 한 시민단체 활동가의 이야기 비가 오는 날은 조심해야 한다. 우울해질 수 있으니까. 그래서일까. 금방이라도 터질 것 같은 ...

검찰총장 청문회장에서 만난 황 부장검사님께
  • 칼럼
  • 2009,07,14
  • 1
  • 2484 Read

황철규 부장검사님께. 안녕하세요. 어제 천성관 검찰총장 인사청문회장에서 잠깐 인사를 드린 저를 기억하고 계실까 모르겠습니다. 참여연대에서 사법...

[떼법은 없다 서평] 법은 다시 주인에게로
  • 칼럼
  • 2009,03,24
  • 1530 Read

"떼법은 없다"를 읽고 김민수 자원활동가 C학점 경영학 필수전공으로 들어야 했던 상법 전공서적은 들고 다니기도 무거웠다. 어떻게 수업을 했는지 지...

[통인동窓] 개천에서 용 난다?
  • 칼럼
  • 2009,03,18
  • 3196 Read

법률가 되는 문호 막지 말고, 로스쿨 요건 완화.지원 강화를 김창록(사법감시센터 실행위원, 경북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가난한 천재들에게 신분 ...

[통인동窓] 법원 권력에서 ‘법관 독립시키기’
  • 칼럼
  • 2009,03,04
  • 1886 Read

법원 권력에서 ‘법관 독립시키기’ 이국운 한동대 법학교수, 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 실행위원 지난달 23일 이후 법원에서 불거지고 있는 몇 가지 의혹...

[통인동窓] "법원, 너 마저…"
  • 칼럼
  • 2009,02,27
  • 2036 Read

김창록 경북대 법대교수, 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 실행위원 사법부는 인권을 지키는 최후의 보루 '인권을 지키는 최후의 보루.' 사법부의 별칭이다. 자...

[통인동窓] '재판도 상급법관 뜻대로'? 적은 내부에 있다
  • 칼럼
  • 2009,02,26
  • 2316 Read

재판도 상급법관 뜻대로? 적은 내부에 있다 법관의 헌법·법률·양심 무시한 '촛불재판 몰아주기 사건' 임지봉 서강대 교수(헌법학), 사법감시센터 실행...

[이슈리포트] 논단 - 검찰 법무부는 방관자인가 (하태훈 고대 법대 교수)
  • 칼럼
  • 2008,10,17
  • 1874 Read

<이슈리포트 논단> 검찰 법무부는 방관자인가 --------------------------------------------------- 하태훈 _ 고려대 법대 교수, 형법, 사법감시센터...

도를 넘은 검찰의 대언론수사
  • 칼럼
  • 2008,08,18
  • 1
  • 1357 Read

최근 검찰은 <한국방송> 정연주 전 사장이 국세청과의 소송을 포기하여 회사에 손해를 입혔다는 이유로 배임죄 수사를 진행하는 한편, <문화방송> ‘피...

검찰, 그때 그때 달라요
  • 칼럼
  • 2008,07,09
  • 1310 Read

하태훈 (고려대학교 법과대학 교수, 사법감시센터 실행위원) 검사는 한 몸이다. 상관의 지휘감독에 따라야 한다. 이것이 검찰총장을 정점으로 전국의 ...

변호사 '밥그릇' 비판했던 법학 교수님들께
  • 칼럼
  • 2008,05,30
  • 1041 Read

올해 10월, 로스쿨 입학지원서 제출이 시작된다. 25개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들이 모여 만든 '법학전문대학원협의회'(당시는 협의회 설립준비위원회)...

<통인동窓> ‘떼법’은 없다
  • 칼럼
  • 2008,03,22
  • 994 Read

천하에 ‘떼법’은 없다. 억눌린 대중의 하소연이 있고 답답한 군중의 함성이 있을 뿐 떼법은 없다. 자유와 민주가 귀하게 여겨지는 사회라면 말이다. 아...

<통인동창> 죄벌의 시녀가 된 사법부
  • 칼럼
  • 2007,09,13
  • 971 Read

돈을 벌기 위해서는 죄를 짓게 마련인가? 그래서 예수는 부자가 천국에 들어가는 것은 낙타가 바늘귀를 통과하는 것보다 어렵다고 했던 것일까? ‘낙타’...

<안국동窓> 연봉 2000만원대 변호사가 필요하다
  • 칼럼
  • 2007,07,16
  • 1122 Read

변호사 양성제도 개혁을 위한 제안 로스쿨 도입과 함께 사법시험은 2014년경에 폐지된다. 사시 폐지를 아쉬워하는 사람들은 우리 사회가 부여하는 몇 ...

<안국동窓> 김성호 법무장관과 ‘불신사회’의 문제
  • 칼럼
  • 2007,05,17
  • 1009 Read

온 국민을 놀라게 했던 김승연 회장의 ‘보복폭행’ 사건에 대한 수사가 마무리 단계에 들어섰다. 이 사건은 8대 재벌에 속하는 한화재벌의 김승연 회장...

<안국동窓> 사법부의 진정어린 사죄가 선행되어야 하는 이유
  • 칼럼
  • 2007,02,01
  • 1031 Read

지난 2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 23부는 2005년에 재심이 결정됐던 인혁당 재건위 사건에 대해 무죄를 선고했다. 1975년 유신치하의 대법원에서 사형...

<안국동窓> 안상수 국회 법사위원장님께
  • 칼럼
  • 2006,10,02
  • 847 Read

안상수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님 귀하. 오랜만에 지면으로나마 인사를 드리게 되었습니다. 이렇게 공개적으로 글월을 올리는 것은 2003년 대법원 ...

<안국동窓> 정치인은 정치적으로 해결하라
  • 칼럼
  • 2006,09,27
  • 1106 Read

재판관의 정치적 중립성이 무엇이냐에 대하여 생각하게 만드는 재미있는 예를 미국 연방대법원에서 발견한다. 존 할란은 대법원 판사가 된 뒤엔 대통령...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