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 인권보호
  • 2012.06.13
  • 4668
  • 첨부 2

현병철 인권위원장 연임에 반대한다

 

사퇴시켜도 모자랄 판에 연임이라니
청와대의 잘못된 인사 국회가 인사청문회에서 바로 잡아야


1. 엊그제 청와대가 현병철 국가인권위원장을 연임시키겠다고 나섰다. 현병철 위원장은 지난 2009년 취임이후 인권에 역행하는 조치와 언행으로 인권위의 위상을 추락시켜 인권단체들로부터 사퇴 요구를 받아온 인물이다. 대통령에 대한 충성심만을 보는 ‘이명박식 인사’의 결정판이 아닐 수 없다. 참여연대는 현병철 인권위원장의 연임에 반대하며, 청와대의 잘못된 인사를 19대 국회가 인사청문회에서 바로 잡을 것을 촉구한다.

 

 인권위.gif

 

2. 청와대 박정하 대변인은 그제 “현 위원장은 인권위가 중립적이고 균형된 시각에서 국민의 인권을 적극 보호하는 기관으로 운영되는 데 중추적 역할을 했다”며 현 위원장 연임 배경을 설명했다. 똑같은 사람의 행적을 이렇게 정반대로 평가할 수 있다는 것이 놀라울 뿐이다.

 

현병철 위원장은 용산참사와 <PD수첩> 사건, 미네르바 사건 등에 대해서는 상임위 회부조차 가로막았으며, 용산참사 사건 재판에 인권위원회가 의견을 내야 한다는 인권위원들의 의견을 무시하고 상임위원회를 강제로 끝내면서 “독재라고 해도 어쩔 수 없다”는 말까지 하였다. 현 위원장의 비민주적 운영에 반발해 여당이 임명한 상임위원을 비롯 무려 70여명의 정책자문위원·전문위원들이 사퇴하기도 했다. 인권위의 위상을 한없이 추락시켰고 ‘인권무시위원회’라는 오명을 자초한 인물이다.

 

3. 청와대는 이러한 평가를 보란 듯이 무시하고 현 위원장의 연임을 결정했다. 다행스러운 것은 올해 초 국회법이 개정되어 인권위원장도 인사청문회를 거치게 되었다는 점이다. 청와대의 오만한 인사를 19대 국회가 인사청문회를 통해 바로잡아야 할 것이다. 인권위원장에는 인권과 민주주의에 대한 최소한의 기본 소양을 갖춘 인물이 임명되어야 한다. 끝.

 

CW20120613_논평_현병철연임반대.hwp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 profile
    [참여연대 논평] 현병철 인권위원장 연임 반대한다 !!! 사퇴시켜야 할 사람을 연임이라니 청와대의 잘못된 인사 국회 청문회에서 바로잡아야
제목 날짜
#검찰보고서 #그사건그검사 새롭게 나왔습니다 2020.05.19
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를 소개합니다 4 2015.03.08
후안무치한 허준영 경찰청장, 즉각 사퇴해야 한다 (22)   2005.12.28
홍일표 의원의 법관의 독립성 침해 조장발언 매우 부적절해 (1)   2008.10.10
형사피의자 인권보장에 큰 걸음을 내딛는 계기가 되길   2001.11.01
형법 전문가들의 국보법 폐지 지지, 정치권은 수용하라   2004.09.20
현병철 인권위원장 연임에 반대한다 (1)   2012.06.13
현병철 내정자의 생각은 무엇입니까? (1)   2009.07.16
헌재 결정 이후 첫 야간집회개최 금지에 유감   2009.09.25
헌법재판소 사형제도 합헌 결정에 부쳐 (5)   2010.02.25
한국에도 사형폐지 흐름이 이어지길   2003.02.05
판결조사결과에 담당판사 이름 빼는 것이 오히려 비정상 (3)   2007.01.30
출소뒤 감호처분은 명백한 이중처벌!   2003.05.27
청와대는 기업인 사면복권 시도를 당장 중단하라 (3)   2005.05.06
책임있는 사면심사를 요청합니다 (1)   2012.01.05
참여연대,국보법폐지법률안에 대한 의견서 국회 법사위에 제출 (1)   2004.10.29
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 법률상담실 개소   1995.12.11
제정 56년되는 국보법 폐지 촉구하며 56인 삭발 (1)   2004.12.01
제3회 열린법정 "박해받는 내부고발자, 혜인원 정광용 사건" 개최   1995.06.29
제2회 열린법정 "박경자 씨의 억울한 옥살이 그 보상의 길은?" 개최   1995.06.12
제1회 참여연대 열린법정 "김기웅순경사건" 개최   1994.10.27
정당한 반대마저 봉쇄하려는 불법폭력시위 딱지붙이기   2008.05.02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