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 기타
  • 2017.09.05
  • 940

국제검사협회에 보내는 탄원서

 

2017년 9월 5일, 헤이그


국제검사협회(IAP) 실행위원회 및 원로회 구성원들, 그리고 국제검사협회 회원들에게


중국 베이징에서 국제검사협회(IAP, International Association of Prosecutors) 연례회의 및 총회가 개최 중인 가운데, 아래와 같이 연명한 시민사회단체들은 국제검사협회가 자신의 비젼에 부응하고 직업윤리(integrity of profession) 준수 노력을 강화할 것을 촉구합니다.

 

세계 많은 지역에서 검사들이 직업윤리와 공정한 재판 기준을 명백히 위반하면서, 비판적인 목소리를 억압하기 위해 그들의 권한을 사용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지난 2년에 걸쳐 중국에서는 저명한 변호사, 노동운동가, 활동가 다수가 검찰의 표적이 되었습니다. 유엔 세계인권선언 등 국제 인권기준에 따라 보호되어야 할 법률가와 활동가들 중 많은 이들이 철장 안에 갇혀 있거나, 유죄 판결을 받거나, 장기간 구금되어 있습니다. 아제르바이젠은 시민권 옹호자, 블로거, 저널리스트들에게 엄청난 탄압을 가하며, 재판에서 날조한 기소 내용으로 무거운 형량을 내려 사법을 조롱거리로 만들고 있습니다. 카자흐스탄, 러시아, 터키에서는 많은 검사들이 인권옹호자들을 억압하고 엄청난 인권유린을 자행하고, 은폐하거나 묵인하는데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습니다.

 

IAP와 같은 검사들의 연합기구들은 이러한 검사들의 폭력적인 행태에 대해 심각하게 우려해야 합니다. IAP의 ‘전문직으로서의 책임 기준 및 검사의 주요 의무와 권리 강령’에 명시되어 있는 것처럼 법치와 인권 옹호는 검사라는 전문직에게 주요한 사항입니다. 이 강령은 일을 함에 있어 모든 단계에서 공정한 재판을 받을 권리 및 기타 다른 인권을 준수하고 보호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명백하게 밝히고 있습니다.

 

IAP는 전문직으로서의 신뢰 유지에 큰 관심을 기울여야 합니다. 이를 위해서 IAP는 유의미한 인권 정책을 도입하기 위한 명시적 조치를 취해야 합니다. 이러한 조치들은 검사라는 직업의 윤리 수준이 저하되는 것을 막고, 사법에 대한 대중의 신뢰를 제고하고, 은폐 혐의 또는 인권 유린 공모로 평판이 훼손당하지 않도록 IAP와 그 회원들을 보호하는데 기여할 것입니다. 

 

2년 연속으로, 시민사회는 IAP가 가시적인 인권 정책을 도입해 인권 보호 의무를 다할 것을 다음과 같이 촉구합니다. 

 

우리는 IAP 실행위원회와 원로회에 촉구합니다.
인권에 대한 주의 의무 및 준수 절차를 신입 및 현 회원에게 도입해야 합니다. 여기에는 협회와 개인 회원들에 대한 정보를 공개하고, 인권 유린의 피해자와 시민사회측의 이해당사자들이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드는 등 고충 처리 절차 기회를 포함해야 합니다.

 

우리는 IAP 개별 회원들에게 다음과 같이 요청합니다.


IAP에 인권 준수 장치가 부족하든 점에 대해 문제 제기하고, IAP 회의 개최 관련 결정을 하기 전에 그것이 주는 인권적 함의에 대해 충분히 토론할 것을 요청합니다. 


정부간 기관과 국제적으로 알려진 인권단체들이 정치적인 기소와 검찰에 의한 인권 유린이 있다고 보고한 국가로 IAP 컨퍼런스와 회의에 참석 차 여행을 가게 된다면, 그 전에  연관된 인권 문제를 파악하고, 그에 상응하는 이들과 그러한 문제들에 대해 이슈를 제기하기를 요청합니다.   

 

탄원서 및 연명단체 원문 [보러가기/다운로드]

탄원서 및 연명단체 영문 [보러가기/다운로드]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검찰보고서 #그사건그검사 새롭게 나왔습니다 2020.05.19
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를 소개합니다 4 2015.03.08
[기자회견] 국가보안법 제정 68년 즈음한 국가보안법폐지 국민연대 기자회견   2016.12.01
[의견서] '국가인권정책기본계획(NAP)' 인권위 권고 초안에 대한 의견서 제출   2016.06.15
[20대국회입법과제] 대통령 사면권 남용 방지 위한 「사면법」 개정    2016.06.01
[20대 총선 정책과제] 대통령 사면권 남용을 막기 위한 사면법 개정   2016.03.08
[성명] 국회가 인권위원을 선출하는 기준은 무엇인가   2015.09.09
[성명] 이성호 후보자는 인권위원장의 적임자가 아니다   2015.08.12
[성명] 또다시 밀실추천, 한위수 위원 연임을 규탄한다   2015.08.10
[논평] 재벌총수 특별사면은 대통령의 사면권 남용   2015.08.06
[질의요청] 이성호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 후보자 자격검증을 위한 질의 요청서   2015.08.05
[성명] 검증 없는 밀실인선이 보여준 인권위원장 후보자의 황당한 전력   2015.08.03
[진정서] 인권위원장 인선 관련 국가인권기구간국제조정위원회 긴급진정 제출   2015.07.23
[질의서] 이성호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 내정자에게 보내는 공개질의   2015.07.23
[성명] 인권위원장 밀실 인선, 국제인권기준을 거부한 청와대를 규탄한다   2015.07.20
[면담] 인권위원장대응연석회의, 새정치민주연합 이종걸 원내대표 면담   2015.07.17
[보도자료] 국회 법사위에 사면법 개정안 심의 촉구 의견서 전달   2015.07.17
[기자회견] 투명하고 참여적인 국가인권위원장 선출 촉구   2015.07.08
[토론회]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의 조건 (1)   2015.06.08
[의견서] 국가인권위에 인권위원 선출에 관한 의견서 전달   2015.05.27
[언론기획] 현병철을 보내는 우리의 자세① 인권위, 애완견으로 전락한 감시견   2015.05.22
[기자회견] 세월호 집회 인권침해 외면 국가인권위 규탄   2015.05.19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