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 인권보호
  • 2018.02.26
  • 1034

보안관찰 신고 거부한 강용주 무죄 환영

검찰은 항소 포기하고 법무부는 이중처벌 논란 보안관찰법 폐지 나서야

 

지난 2월 21일, 보안관찰법의 신고의무를 이행하지 않은 혐의로 기소된 강용주씨에 대해 무죄가 선고되었다. 법원은 강용주씨에게 신고의무가 생기는 보안관찰 갱신처분에 대해, 재범의 위험성이 높아 보안관찰 처분을 갱신했다는 검찰의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소장 : 임지봉 서강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이번 판결이 보안관찰제도가 국민의 기본권을 크게 제약하고 인권을 침해한다는 비판에도 불구하고, “재범의 위험성”이라는 재량적 판단만으로 보안관찰 처분을 남발해온 법무부와 신고의무 위반만으로 기소를 해온 검찰에 다시금 경종을 울렸다는 점에서 환영한다. 무엇보다 검찰이 1년을 구형했다 무죄를 선고받은 이 사건에 대해 법원의 이와 같은 판단을 존중하고 항소를 포기할 것을 촉구한다. 

 

강용주씨는 1985년 ‘구미 유학생 간첩단 사건’으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가, 1999년 석방됐다. 하지만 보안관찰법에 따라 ‘재범의 우려가 있다’는 이유로 지난 18년 동안 보안관찰 처분을 받아왔다. 보안관찰 대상자가 되면 3개월마다 소득, 재산, 가족상황은 물론이거니와 여행, 이사, 교우관계, 단체가입을 비롯하여 주요 사생활을 관할 경찰서에 신고해야만 한다. 강용주씨는 이러한 신고의무가 ‘양심의 자유를 침해한다’며 신고를 하지 않았다가 기소된 것이다.  

 

검찰은 “강씨가 받은 고통에 공감한다”면서도 “보안관찰 갱신 결정은 재범 위험성 등에 따른 적법한 처분”이라며 징역 1년을 구형했다. 그러나 법원은 바로 이와 같은 법무부와 검찰의 관행적이고 습관적인 보안관찰 처분에 경종을 울리고, 보안관찰 사유를 엄격하게 적용해야 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법무부는 범죄를 다시 저지를 위험성이 있다고 인정할 충분한 이유가 있는 경우 보안관찰 처분을 내릴 수 있다는 규정을 남용하여, 그러한 구체적 위험성이 존재하지 않음에도 보안관찰 처분을 남발해왔다. 보안관찰 처분 판단 또한 법원이 아닌 법무부가 2년마다 갱신을 판단하고 있어, 이중처벌, 양심의 자유를 포함한 기본권 침해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번 강용주씨 판결을 계기로 보안관찰제도는 폐지되어야 한다. 

 

 

논평 [원문보기 / 다운로드]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캠페인] 공수처법 통과 촉구 60일 프로젝트 종합페이지 2019.09.24
[서명캠페인] 공수처법 통과에 힘을 모아주세요 2019.09.23
[단행본] 참여연대, 2015~2019 판결비평선집 『현재의 판결, 판결의 현재』 출간 2019.08.06
[모집중] 내 생애 첫 사법감시 - 판결문 함께 읽기 시민강좌 (2019.10.23~2019.11.20) 2019.08.01
[접수중] 두눈부릅 사법농단재판 시민방청단 사전신청해주세요! 1 2019.05.28
<공수처수첩> 연재 모음 2019.02.28
[자료] (7.31 추가) 양승태 대법원의 사법행정권 남용의혹 관련 1차~3차 조사보고서 및... 2018.06.07
[자료] 국정농단 사건 1심 · 2심 판결문 (박근혜 · 이재용) 2018.04.25
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를 소개합니다 4 2015.03.08
[판결비평128] 갑을 현실 무시하고 형식논리만 내세운 미스터피자 면죄부 판결   2018.03.22
[논평] ‘진 검사의 성폭행 의혹’ 무마된 진상 밝혀야   2018.03.22
[공수처수첩⑥] 국회의원 반대 부딪힌 공수처 설치, '묘수'가 있다   2018.03.21
[공수처수첩⑤] 검찰총장은 어느 편이냐고? 공수처에 웬 정치셈법인가   2018.03.16
[판결비평127] 법관들에게 헌법합치적 법 해석의 자유를 허하라!   2018.03.15
[논평] 탑-다운식, 셀프 사법개혁 결코 성공할 수 없다   2018.03.15
[공수처공동행동 논평] 국회에서 막힌 공수처, 사개특위 언제까지 책임방기할 것인가   2018.03.14
[공수처수첩④] 촛불은 공수처의 데뷔를 기다린다   2018.03.09
[공수처수첩③] 검경이 원수지간? 백남기 농민 앞에선 '한 편' 됐다   2018.03.08
[논평] 차한성 전 대법관 이재용 변호인단에서 사임해야   2018.03.07
[공수처수첩②] 사법개혁특위 '개점휴업', 문제는 자유한국당이다   2018.03.02
[판결비평126 국정농단특집② 이재용] 박근혜 겁박 희생자? 이재용은 국정농단 공범   2018.03.02
[공수처수첩①] 공수처 설치가 옥상옥? 야당의 반대가 안타깝다   2018.02.27
[논평] 보안관찰 신고 거부한 강용주 무죄 환영   2018.02.26
[판결비평125 국정농단특집① 최순실] 국정농단 주범은 엄벌, 재벌엔 관대   2018.02.23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