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 검찰개혁
  • 2019.09.23
  • 6553

20180218_국회를열어라_시민행진

 

10월 23일 국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수처법 국회 처리를 촉구하는 시민들의 서명을 국회에 제출했습니다. 10월 29일까지 모인 서명도 추가 제출할 예정입니다. 서명에 참여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 말씀 드립니다. ▶서명제출 기자회견 자세히보러가기  

 

#검찰개혁 #공수처설치
‘국회의 시간’으로만 남겨둘 수 없습니다 

 

️공수처법 통과로 검찰개혁 시작!

 

지난 4월 30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이 마침내 국회에서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되었습니다. 그.러.나. 올해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될 가능성은 점점 낮아지고 있어요. 7월 새로 구성된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는 공수처법을 논의조차 못하고 8월 31일 활동이 종료되었고, 현재 공수처 설치법안이 계류 중인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위원장 : 여상규 자유한국당 의원)에서도 논의가 난망한 상황에서 시간만 흘러가고 있기 때문입니다.

 

온전한' 공수처법 필요!

 

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법안도 문제가 있습니다. 정치적 타협 과정에서 단일 법안이 아닌 두개의 법안이 상정돼 버렸습니다. 하지만 두 개 법안 모두 공수처에게 검찰을 견제할 만한 위상과 권한을 부여하고 있지 않고 있습니다. 검찰의 기소독점으로 인한 폐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공수처에 ‘온전한’ 기소권을 부여하도록 하는 동시에 민주적 통제를 강화하는 제대로된 공수처 설치 합의안을 만들어 통과시켜야 합니다.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공수처법 통과에 힘을 모아주세요!

 

공수처 설치법안은 또 다른 신속처리안건인 공직선거법 개정안이 본회의에 부의된 이후 동시에 본회의에서 처리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온전한 기소권을 가진 공수처 설치법안을 국회에서 처리할 것을 촉구하는 서명 캠페인에 동참해주세요. 시민들의 강력한 힘을 모아주세요!

 

 

공수처를 부르는 검찰수사는 이런 것들

공수처가 수사하게 될 고위공직자들 

  • 검사, 판사, 국회의원, 대통령, 국회의장, 대법원장, 헌법재판소장, 대통령비서실 소속 3급 이상 공무원,  경무관 이상 경찰 등 (백혜련의원 발의안)

지금 서명촉구하기▶▶

bit.ly/GongPass
법사위 국회의원들에게 서명 즉시 전달됩니다

캠페인 스크린샷, 하루만에 참여자가 1000명을 돌파

※캠페인 하루만에 참여자 1,000명 돌파!(24일 오후 4시 38분 현재)

 

참여 즉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의원들에게 ‘온전한’ 공수처 설치법 처리를 촉구하는 이메일로 발송됩니다. 캠페인에 참여한 사람들의 서명과 의견은 11월말 국회에 제출할 예정입니다. 더 많은 분들이 국회를 압박할 수 있도록 널리 공유해주세요.

 

오프라인 서명 참여도 가능합니다

서명용지 직접 다운로드▶

서명지 세트 신청하기(서명용지 100장 + 안내 현수막)▶

 

문의 : 참여연대 02-723-4251 / 서울시 종로구 자하문로9길 16 (우 03036)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종합] 공수처법 통과 촉구 캠페인 2019.09.24
[단행본] 참여연대, 2015~2019 판결비평선집 『현재의 판결, 판결의 현재』 출간 2019.08.06
<공수처수첩> 연재 모음 2019.02.28
[자료] (7.31 추가) 양승태 대법원의 사법행정권 남용의혹 관련 1차~3차 조사보고서 및... 2018.06.07
[자료] 국정농단 사건 1심 · 2심 판결문 (박근혜 · 이재용) 2018.04.25
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를 소개합니다 4 2015.03.08
한상대ㆍ권재진 후보자 모두 부적격 (1)   2011.07.26
한상대 후보자, 검찰총장 임명은 부적절   2011.08.05
한몸이 된 검찰과 법무부 (1) (1)  2009.06.25
한명숙 전 총리 무죄판결이 말하는 것   2010.04.12
한명숙 뇌물수수 사건 수사했던 검사들 지금 뭐하나?   2013.03.15
한대현 헌법재판관 지명자에 대한 의견   1997.08.22
한나라당의 전향적 사법개혁 당론채택을 요청하는 서한   2011.05.30
한나라당의 자칭 “법조인 양성제도 개선방안”은 10년 전의 낡은 레코드 돌리기 (5)   2007.02.23
한나라당의 사법개혁 무산시도 규탄한다   2011.05.26
한나라당의 고비처 도입추진, 늦었지만 환영한다   2010.05.11
한나라당은 정책정당이기를 포기하는가 (7)   2006.04.24
한나라당, 법학전문대학원제도도입 법안 2월 심의 약속은? (8)   2007.02.08
한나라당, 검찰개혁을 거꾸로 돌려서는 안됩니다   2011.06.09
한나라당 법원조직법 발의안에 대한 참여연대 의견제출   2010.03.31
한나라당 법원제도개선안은 삼권분립 훼손하는 위헌적 발상 (1)   2010.03.19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