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 검찰개혁
  • 2019.02.25
  • 1439

20180218_국회를열어라_시민행진
국회를 정상화시켜 정치개혁과 권력기관 개혁 입법(선거법, 공수처법, 국정원법) 처리를 촉구하기 위한 시민행진(2019. 2. 18~3주간 진행) 피켓

 

국민적 지지 받는 공수처 즉각 설치해야

청와대 청원으로 다시 한번 입증된 공수처 설치 여론
국회의원 수사대상에서 뺄 이유 없어

 

지난 금요일(2월 22일),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서 청원인 수 30만명을 돌파한 공수처 설치 촉구 청원에 조국 민정수석비서관이 공수처의 필요성을 설명하며 국회가 답해야 한다고 공식답변했다. 공수처는 이미 지난 20년간의 충분한 사회적 논의를 통해 국민적 합의가 높고, 지난 대선에서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대부분의 정당이 공약하였으며, 각종 여론조사에서도 최대 80%에 가까운 찬성률을 보일 정도로 국민의 지지가 높다. 이번 청와대 청원은 공수처 설치를 외치는 여론이 여전히 식지 않았음을 입증한 것으로, 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소장 임지봉 서강대 교수)는 국회가 이에 응답하여 즉각 공수처 법안을 통과시킬 것을 촉구한다. 

 

한편 조국 민정수석은 청와대 청원에 대한 답변에서 야당 탄압이 우려된다면 수사대상에서 국회의원을 제외할 수도 있다고 발언하였다. 그러나 여전히 공수처에 대한 국민의 지지가 확고한 이유는 강원랜드 채용비리나 법사위 국회의원의 재판청탁 처럼 국회의원들이 연루된 권력형 범죄사건이 계속 드러나고 있기 때문이다. 공수처는 이러한 권력형 범죄사건을 공정하고 독립적으로 수사하기 위한 기구로 상정된 만큼 그 수사대상에서 국회의원을 제외할 명분이나 이유가 없다. 

 

자유한국당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는 이와 같은 조국 수석의 발언에 대해 언론 인터뷰를 통해 “공수처 소속 검사의 정치적 중립성이 근본적인 문제”라고 발언했다. 그러나 이 역시 ‘반대를 위한 반대’일 뿐이다. 현재 국회에 계류되어 있는 대부분의 공수처법안들은 정치적 중립성을 확보하기 위한 장치를 두고 있으며, 특히 정권으로부터의 독립을 위해 공수처장의 추천권과 사실상의 임명권까지 국회에 부여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이 공수처 소속 검사의 중립성을 염려한다면 이를 보완하기 위한 대안을 제시하며 협상에 임하는 것이 진정성을 인정받는 길이다. 대다수의 국민이 찬성하는 공수처 설치에 더이상 반대를 위한 반대를 반복해선 안된다.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총정리] 참여연대 #공수처 설치촉구 활동 Since 1996 2021.01.21
#검찰보고서 #그사건그검사 새롭게 나왔습니다 2020.05.19
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를 소개합니다 4 2015.03.08
[판결비평 166] 한 원어민교사가 우리 시대의 외국인 혐오에 던진 경종   2020.01.10
[공동성명] 제9회 변호사시험 실시에 부쳐, 법무부는 로스쿨 취지에 맞는 변호사시험 ...   2020.01.06
[기자회견] 법원조직법 개정안 발의   2020.01.03
[공수처공동행동 논평] 공수처 설치, 부패 근절과 검찰개혁의 디딤돌돼야   2019.12.31
[논평] 시민의 힘으로 만든 공수처, 무소불위 검찰 견제 기대한다   2019.12.30
[논평] 공수처 설치 다가오자 결국 드러난 검찰본색   2019.12.26
[정책자료] 추미애 법무부장관 후보자에게 정책질의서 발송   2019.12.26
[논평] 대법관, 또 서·오·남이 되고 마나   2019.12.20
[공수처공동행동 논평] 즉각 본회의를 열어라! 당장 공수처법 처리하라!   2019.12.17
[판결비평 165] 판사님, 그래서 선거때 뭘 하란 말입니까   2019.12.13
[논평] 개혁에 저항하는 검찰의 부적절한 입법로비   2019.12.11
[공수처수첩㉒] 검사 기소권 남용 심각 67%, 올해 공수처법 처리 66%   2019.12.04
[논평]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로 검찰개혁 첫 발 떼야   2019.12.03
[여론조사] 공수처 설치법안 연내 처리 65.8%   2019.12.02
[판결비평 164] 사법농단, 판사들만 알면 그만입니까?   2019.11.28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