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 검찰개혁
  • 2020.09.04
  • 887

오늘(9/4) 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는 검·경수사권조정  관련 지난 8월 7일 입법예고된 시행령에 대해  「개정 검찰청법 · 형사소송법 시행령 입법예고 의견서」를 법무부에 제출했습니다.

 

참여연대는 검찰의 직접수사 축소 및 구체화, 그리고 검사 작성 피의자신문조서(검사 작성 조서) 증거능력 제한을 통한 공판중심주의 실질화라는 입법 목적을 실현하기에 이번에 입법예고된 각 규정들이 미흡하다고 보고 재검토가 필요한 부분을 입법의견서를 통해 지적했습니다.

 

우선 시행령에는 검찰이 직접수사를 개시할 수 있는 대상 범죄 지나치게 많아, 실제로 얼마나 축소될지 의문입니다. 사실상 검사들이 주로 직접수사해왔던 범죄 영역 대부분이 직접수사 대상으로 명시되어 있습니다. 또한 관련성이 있는 범죄, 송치 범죄와 관련 인지한 범죄에 대한 제한이 모호하여 향후에도 더 확대될 수 있는 우려가 있습니다. 모호한 부분을 명확히 하고, 직접수사 자체를 법개정 취지에 맞게 축소하는 취지로 재검토해야 합니다. 공판중심주의를 위한 검사 작성 피신조서의 증거능력 제한도 2022년부터가 아니라 2021년부터 즉각 시행해야 합니다. 또한 검찰이나 법무부의 자의적인 해석으로 검찰의 권한이나 직접수사 총량이 확대될 우려가 없도록 분명히 하는 조치가 필요합니다. 

 

참여연대는 개정법 자체가 시행령에 지나치게 많은 부분을 위임하고 있어 직접수사가 관련범죄 등을 이유로 확대될 수 있다는 우려를 계속 표명해왔습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장기적으로 검찰청법을 다시 개정해 검사의 역할을 기소와 공소유지 중심 기관으로 명확히 정의해 나가야 할 것입니다. 

 

 

2020. 9. 4. 「개정 검찰청법 · 형사소송법 시행령」
참여연대 의견서 원문보기/다운로드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검찰보고서 #그사건그검사 새롭게 나왔습니다 2020.05.19
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를 소개합니다 4 2015.03.08
[칼럼] 이러다간 박근혜 판결문도 보지 못할 것이다   2018.02.22
[기고] 무너져야 마땅한 ‘욕망의 피라미드’   2017.09.08
[칼럼] 검찰의 위장술   2017.03.20
[판결비평97] 난민신청자의 '무기한' 구금, 정당한가   2016.06.03
[칼럼] '국민의 대법관'을 위하여   2015.03.01
[칼럼] 수사권·기소권이 필요한 이유   2014.09.04
[칼럼] 중수부 폐지는 검찰의 자업자득   2012.12.06
[칼럼] 벼랑 끝 검찰, 버려야 산다 (2)   2012.11.28
우린 이런 대법원 필요 없다 (1)   2012.06.05
사법권력도 국민으로부터 나온다 (3)   2012.05.31
대법원과 헌법재판소는 법관의 대의기구가 아니다 (1)   2012.05.24
검찰의 통합진보당 압수수색의 문제점 (1)   2012.05.24
대법원장에게 필요한 결단 (1)   2012.05.14
국민 모두가 검사가 되는 세상, 검사장 직선제의 꿈 (2)   2012.03.06
검사장 직선제와 해외 검찰제도 검토   2012.03.05
검사장 직선제를 주장하는 이유 (2)   2012.02.20
"그때 만일 지검장 직선제가 있었더라면"   2012.02.09
[칼럼] 다양성 충전이 필요한 대법원   2011.10.20
[칼럼] 한상대 검찰총장은 검찰 독립성 포기했나 (1)   2011.08.24
어떤 사람이 새 대법원장이 되어야 하나 (1)   2011.08.04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