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회원 15107

정부지원금 0%, 회원의 회비로 운영됩니다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노동사회위원회  l  차별없는 노동을 위해 노동정책대안을 제시합니다

  • 비정규직
  • 2017.01.24
  • 539
  • 첨부 5

택배노동자들의 열악한 근무환경 및 실태 고발

75% 택배노동자들, 혹한기 난로도 없이 비오면 비를 맞으며 일하고 있어
휴게실은 물론 화장실에 휴지도 없는 전근대적 근로환경
10명중 6명 고객들로부터 욕설 들어도 감내
절반에 가까운 택배노동자들이 병가낼 수가 없어서 아픈 것을 참고 근무
자비를 들여 회사 유니폼을 구매해야 하고, 개인 사유물인 차량 도색 강요당해

 

20170124_택배노동실태고발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이 지난 1월 18일부터 23일까지 실시한 ‘택배노동자 현장, 인권, 노동실태 설문 조사’ 결과(378명 응답: CJ대한통운 275명, 로젠 74명, 한진 11명 등)에 따르면 택배노동자들의 근무환경은 너무나 열악합니다. 75.7%(286명)가 혹한기, 혹서기 때 난로, 선풍기도 없이 야외에서 일을 하고 있고, 20.4%는 지붕이 없어서 비 또는 눈을 맞으며 분류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또한 마음 편히 쉴 휴게실이 없고(32.3%), 레일이 낡아서 분류작업이 힘들다(27%)는 응답이 이어졌습니다.

 

10명중 6명이 고객(수취인)들로부터 욕설을 듣는 등 감정노동자로서 겪는 고통도 상당합니다. 택배기사들은 각자 배송할 구역이 정해져 있습니다. 그렇기에 발송인이 주소를 잘못 적으면 바로 옆동네라도 배송할 수 없습니다. 그러나 80.4%(304명)가 수취인이 배송받기 원하는 수령지로 배송을 요구당한 경험이 있습니다. 58%(218명)가 택배노동자 본인의 잘못과 무관하게 욕설을 듣고, 심지어 22%(83명)는 컴퓨터, 세탁기, 선풍기 등의 설치를 요구받은 적이 있습니다.

 

사실상 택배회사에 고용된 노동자임에도, 개인사업자라는 굴레로 인해 노동자로서 당연히 누려야할 경조사, 병가, 휴가 등의 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유니폼도 구매해야하고, 개인 사유물인 차량에 도색을 하지 않으면 ‘불이익을 주겠다’ 협박을 당하고 있습니다. 매년 택배산업이 성장하며 택배회사는 고수익을 올리지만, 택배단가는 떨어지고 택배노동자의 근무실태는 너무나 열악합니다. 대형택배회사는 매년 높아지는 택배물량으로 인해 많은 수익을 얻고 있지만, 택배단가는 하락하고 거기에 택배노동자들을 개인사업자로 내몰아 인간답게 일할 수 있는 최소한의 근무환경을 조성해야할 책임조차 회피하고 있는 것입니다.

 

이러한 근무환경과 노동실태를 고발하고 이러한 현실을 개선하고자 민주노총 전국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 참여연대,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은 택배노동자들의 열악한 근무환경과 실태를 고발하는 기자회견을 아래와 같이 진행하였습니다.

 

 

주최: 민주노총 전국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 참여연대,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

일시: 2017년 1월 24일(화) 오전 11시 30분

장소: 참여연대 아름드리홀

순서

실태조사 결과 발표: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 박대희 사무처장

향후 계획 발표: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 김태완 위원장

발언: 참여연대 안진걸 사무처장

기자회견문 낭독: 민주노총 전국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 이선규 부위원장

 

 

 

2017-01-24_taekbae2.png

 

2017-01-24_taekbae1.png

2017-01-24_taekbae4.png

 

2017-01-24_taekbae3.png

 


기자회견문

전근대적 근무환경 당장 개선하라!
택배회사는 유니폼 무상 지급하고, 차량도색 강요 말라!

 

“한겨울 난로도 없이 눈, 비를 맞으며 야외에서 일하는 택배노동자” “휴게실은 물론 화장실에 휴지도 없는 전근대적 근로환경”의 현실을 접하며 우리는 참담할 뿐이다. 21세기 최첨단을 달리는 지금, 택배노동자의 근무환경은 전근대적 환경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CS평가 때문에 얼굴도 모르는 고객의 욕설을 묵묵히 들으며 일하는” 처지는, 감정 노동자로서 택배기사들이 겪어야 하는 고충을 전하고 있다. 감정노동자에 대해 ‘손님을 응대할 때 자신의 감정을 억누르고 통제하는 일을 일상적으로 하는 노동자’라고 정의된 것처럼, 우리 택배기사들은 주소가 잘못 기입되었음에도 자신의 구역이 아닌 곳으로 배송을 요구받고 있고, 배송물품 설치까지 요구받고 있다. 이것이 ‘택배기사 점수’라는 무기로 택배기사를 위협하고 있는 것이다.

 

현재 택배노동자는 사실상 택배회사에 고용된 노동자임에도 불구하고, 물품파손, 분실에 대해 기사에게 변상을 요구하는 등 모든 택배회사는 개인사업자로 내몰고 모든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 
택배사업의 가장 기본적인 비용을 어떻게 처리하는지 살펴보면 

  • 집화와 배달 업무를 수행하는 노동자를 개인자영업자화 시킴: 노동법상 책임 회피, 차량구입비, 보험료, 유류비, 사고로 인한 비용 등 모든 사업비용을 택배노동자에게 전가
  • 택배노동자와 직접계약으로 인한 위험도 회피하기 위해 중간에 대리점을 끼워 넣음: 문제가 발생하면 대리점이 책임, 대리점과 계약해지로 사실상 해고하면서도 법적 책임 회피
  • 즉 사업에 소요되는 모든 비용위험과 책임을 제2자, 제3자인 을과 병에게 전가시키면서 과점 형태로 사업운영, 이윤만 취하고 있으니, ‘봉이 김선달’과 무엇이 다른가!

 

택배회사는 택배기사들에게 부당한 요구를 하는 ‘갑질’을 저지르고 있다. 현재 택배회사는 업무매뉴얼을 통해 계절별로 ‘회사 유니폼’을 어떻게 착용해야 하는지 꼼꼼히 규제하고 있지만, 현실에서 택배기사는 회사 유니폼을 자비로 구매해야 한다. 또한 개인 사유물인 택배차량에 도색을 하지 않으면 계약해지 등 불이익을 주겠다는 협박을 심심치 않게 하고 있다. 도색을 하면 차량가격이 떨어지고 회사 광고효과도 있지만 아무런 보상 없이 묵묵히 들어야만 하는 것이다. 

 

우리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은 택배노동자의 참담한 현실을 개선하고자 모든 택배회사들에게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 하나, 야외에서 일하는 택배노동자에게 난방기를 설치하라. 또한 비와 눈을 피할 수 있는 지붕을 설치하라!
  • 하나, 고객의 욕설 및 부당한 요구에 대한 대책을 수립하라! 
  • 하나, 회사 유니폼을 무상 지급하라! 차량 도색 강요 말고 추가 광고비를 지급하라!

 

2017년 1월 24일
민주노총 전국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 참여연대,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

 


2-17-124_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 홍보스티커

택배노조 가입문의 010-5813-2508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 홈페이지 www.taekbae.org 페이스북 www.facebook.com/taekbaeunion/

 

* 자세한 내용은 첨부한 보도자료를 참조해주세요.

세상을 바꾸는 사람은 바로 나

정부지원금 0%, 참여연대 회원이 되어주세요

목록
제목 날짜
[성과] 우리나라도 생활임금 도입! 2014.05.14
참여연대 노동사회위원회를 소개합니다 2015.03.07
[보도자료] 참여연대, 교육부에 특성화고 현장실습제도 실태, 교육부 관리·감독 결과 ...   2017.03.15
[공동성명] 국민을 이기는 국회 없다. 최저임금법 즉각 개정하라!    2017.03.15
[성명] 최저임금 1만원 위해 국회는 최저임금법을 개정하라   2017.02.28
[보도자료] 국토교통부와 5대 택배회사에 택배노동자들의 근무환경 개선과 관련한 질의...   2017.02.27
[기자회견]최저임금연대, 최저임금위원회 노동자위원 최저임금법 개정 촉구 기자회견   2017.02.13
[기자회견] 택배노동자들의 열악한 근무환경 및 실태 고발   2017.01.24
[논평] 소위 ‘노동개혁’, 탄핵 당한 정권의 정책은 폐기해야 한다   2017.01.10
[논평] ‘드러난’ 임금체불만 1조 원, 근로감독 강화와 관련 법·제도 정비 시급해   2016.12.29
[기자회견] 불법제조 버스용 에어컨 장착한 현대기아차 대형버스 안전문제 제기 및 전...   2016.12.27
[기자회견] 법원과 국회를 기만한 삼성과 고용노동부, 『삼성디스플레이 공장 안전진단...   2016.12.15
[논평]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에 대한 3년형 유죄 선고는 부당하다   2016.12.13
[성명] 박근혜 대통령 퇴진·노동정책 폐기 요구하는 민주노총 총파업 정당하다   2016.11.29
[성명] 고용노동부는 ‘노동개악’ 위한 어떠한 행위도 하지 마라   2016.11.25
[성명] 국회는 노동권 보호·신장 위한 법안 통과 위해 노력하라   2016.11.21
[성명] 철도공사 사측은 국회 중재안 수용하라   2016.11.17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