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노동사회위원회  l  차별없는 노동을 위해 노동정책대안을 제시합니다

  • 최저임금
  • 2019.07.04
  • 782

사용자위원은 최저임금 삭감안 즉각 철회하라!

최저임금 사용자위원의 최저임금 4.2% 삭감 요구안에 대한 입장

 

최저임금위원회 사용자위원들이 8차 전원회의(7/3)에서 내년 최저임금 수준을 올해보다 4.2% 삭감한 8,000원으로 제시했다. 사용자위원의 최저임금 삭감안은 노동자의 저임금 해소와 임금격차 완화를 목적으로 하는 최저임금제도를 전면적으로 부정하는 것과 다름없다. 저임금 노동자들이 직면한 경제적 어려움을 외면하고 최저임금제도를 부정하는 사용자위원들이 최저임금을 심의하고 결정할 자격이 있는지 의심스럽다. 최저임금연대는 사용자위원들이 최저임금 삭감안을 즉각 철회하고, 최저임금제도 취지에 맞는 자세로 최저임금 논의에 임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사용자위원들은 한국 경제상황이 어려우며 최저임금 인상으로 중소상공인이 어려움을 겪고 있으므로 최저임금을 삭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사용자위원에게 어렵지 않은 경제상황이라는 것이 존재하는지 의문이다. 사용자위원들은 경제상황을 이유로 2008년 이후 줄곧 최저임금 동결 혹은 삭감을 주장해왔다. 사용자위원이 강조하는 중소상공인의 어려움 또한 최저임금 인상이 원인이 아니라 감당하기 힘든 임대료, 가맹본부의 착취 등이 근본 원인이다. 한편 중소기업중앙회가 소상공인 500개사를 대상으로 시행한 「소상공인 경영실태 및 정책과제 조사」 결과(2019/5/6)에 따르면 경영수지 악화의 원인은 소비심리 위축에 따른 판매부진(83.5%), 제품, 재료비 원가 상승(27.8%) 동일업종 소상공인간 경쟁 심화 (27.3%), 인건비 증가(22.3%)순이었다. 중소상공인이 겪는 어려움의 원인에 있어 최저임금 인상은 후순위에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중소상공인의 어려움은 사회가 함께 해결해나가야 하는 문제이지, 최저임금 노동자임금을 낮춘다고 풀릴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최저임금위원회는 경제위기를 핑계로 노동자들의 생계를 위태롭게 하는 자리가 아니다. 최저임금법 제1조는 “임금의 최저수준을 보장하여 근로자의 생활 안정과 노동력의 질적 향상을 꾀함으로써 국민경제의 건전한 발전에 이바지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세계인권선언과 유엔의 사회권규약 또한 최저임금을 인간 존엄성 보장을 위한 인권의 문제로 보고 있다. 최저임금은 노동시장의 수요·공급 관계로만 결정되는 임금과 근본적으로 다르다는 것이다. 따라서 최저임금위원회는 550만 최저임금 노동자가 인간다운 생활을 영위하기에 적정한 임금수준이 얼마인지 논하는 자리가 되어야 한다.

 

성명[원문보기/다운로드]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성과] 우리나라도 생활임금 도입! 2014.05.14
참여연대 노동사회위원회를 소개합니다 2019.02.23
[성명] 노동존중사회 실현 포기한 주 52시간 유예 법안 발의 철회하라   2019.08.13
[논평] 고용보험법 개정안 국회 본회의 통과 환영   2019.08.06
[공동성명] ‘생활물류서비스산업 발전법’ 발의를 환영한다   2019.08.04
[논평] 우려스러운 정부 발표 노동조합법 개정안   2019.08.01
[기자회견] 유연근무제 확대 및 최저임금법 개악 반대 기자회견   2019.07.18
[논평] 2020년 적용 최저임금 2.87% 인상, 낮은 인상률 보완할 적극적인 사회경제정책 ...   2019.07.12
[이슈리포트] 국민취업지원제도 도입 이전에 시급히 해소해야 할 문제점과 제도 개선 방향   2019.07.12
[기자간담회] 생활물류서비스법에 반영되어야 할 택배/퀵/배달노동자 요구 발표   2019.07.11
[기자회견] 최저임금 삭감안 제출 사용자단체 규탄 기자회견 및 거리선전전   2019.07.08
[성명] 사용자위원은 최저임금 삭감안 즉각 철회하라!   2019.07.04
[성명]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의 파업을 지지한다   2019.07.02
[캠페인] 집배노동자 과로사를 막기 위한 서명에 참여해 주세요   2019.06.26
[이슈리포트] 문재인 정부 2년, 적폐청산 어디까지 왔나 - 2. 사회경제 분야   2019.06.25
[성명]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에 대한 부당한 구속영장신청은 기각되어야 한다   2019.06.21
[간담회] 노동자-중소상인 역지사지 간담회 및 상생 선언   2019.06.17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