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노동사회위원회    차별없는 노동을 위해 노동정책대안을 제시합니다

  • 노사관계
  • 2011.06.29
  • 6077
  • 첨부 2

20110709_01(550).jpg

 

"2차 '희망의 버스'함께 타러가요"

민주노총 김진숙 지도위원이 '정리해고 철회'를 외치며 홀로 한진중공업 타워크레인에 올라가 고공 농성을한지 170여일이 넘었습니다.

이 버스는 소금꽃 김진숙의 85호 크레인 농성 185일을 함께 지키는 연대의 버스입니다.이 버스는 '정리해고 없는 세상, 비정규직 없는 세상'을 향해 달리는 '희망의 버스'입니다. 

참여연대는 한진중공업 사태의 조속한 해결을 위한, 2차 '희망의 버스'에 함께 합니다.

회원님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립니다.

 

신청방법

- 서울/경기지역 참여연대 회원들은 모여서 한 버스를 함께 타려 합니다. 참여연대와 함께 '희망의 버스'를 타실 회원님들은 아래 연락처로 신청하세요.혹시 미리 신청하셨더라도, 힘께 버스를 타길 원하시는 분도 연락바랍니다.

- 그리고 서울 경기 외 지역에  회원님들은 지역에 마련된 버스를 타고 오시되, 당일 저녁  부산역광장에서 열릴 '나눔 콘서트' 때는 함께 모여서 참여하면 좋겠습니다. 모두들 7/9일 부산에서 뵈요.

 ※ 메일로 신청하실때는 핸드폰 연락처를 꼭 써주세요.

 

행사개요

- 일시 : 2011년 7월 9일(토), 오후 1시 (1박2일 일정)

- 장소 : 참여연대 앞 (3호선 경복궁역 2번출구로 나와 300m 직진후 좌회전)

- 회비 : 1인 당 3만원 (단, 학생 및 어린이는 반값)  / 회비는 당일 지참

- 문의 : 참여연대 노동사회위원회 (02-723-5036, labor@pspd.org)

- 가실 분들은 꼭 미리 신청바랍니다.

  

<한진중공업 관련 참여연대 논평>

6/29 [논평] 한진중공업 정리해고 진상 규명과 재발방지책 마련위한 청문회 다시 열어야

6/27 [논평] 노동자의 생명과 안전보다 더 중요한 것은 없다
6/27 [논평] 한진중공업 강제퇴거집행과 경찰력 투입을 중단하라

 

20110709_00(545).jpg

 

 

★희망/응원의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원님들이 남겨주신 댓글은 참여연대가 현수막으로 인쇄해서 갖고 내려갑니다.

메일로 보내주셔도 됩니다.(neo161@pspd.org)

(마감 : 7/8(금) 오전 11시)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 profile
    김성득회원 참가 부산가는 영도조선소 나도갑니다.
    시청광장앞 출발 지난 6월30일 저녁 김성득 입급완료....
    박래군계좌 참가꼭
제목 날짜
[성과] 우리나라도 생활임금 도입! 2014.05.14
참여연대 노동사회위원회를 소개합니다 2019.02.23
참여연대 노동사회위원회를 소개합니다   2019.02.23
[성과] 우리나라도 생활임금 도입!   2014.05.14
[기자회견] 비정규직 없는 일터와 사회 1000만 선언   2012.10.09
[보도자료] 신세계이마트 정규직 전환 관련해 고용노동부에 공개질의합니다ㅣ (2)   2013.04.01
[기자회견] 쌍용자동차 국정조사실시 촉구 기자회견   2012.09.26
서울지역 편의점 최저임금 46.5% 위반! (1)   2011.06.28
[논평] ‘노동자가 임금체불을 감내해야 하는 공동체’는 정의로운 공동체가 아니다   2017.07.25
[성명] 산업안전보건법 개정 미룰 시간 없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는 반드시 법안 통과...   2018.12.26
[고발센터] 신세계이마트 등 대형유통업체 횡포로 힘드신가요?   2013.01.29
[보도자료] 참여연대, 기획재정부·행정자치부에 생명·안전 관련 업무의 외주화와 총액...   2016.06.03
[7/9(토)] 한진중공업, 2차 '희망의 버스'타러 가요! (1)   2011.06.29
[토론회] 2011/10/12 정리해고의 사회적 해결을 위한 모색 (1)   2011.09.26
한진중공업 노사합의, 평화적 사태 해결 환영 (1)   2011.11.10
[언론기획] <산재보험은 희망인가> 사업주, 산재 대신 건강보험으로 처리 빈발   2011.07.28
삼성백혈병 산재인정 판결, 업무상 재해인정 폭 넓혀   2011.06.24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