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노동사회위원회    차별없는 노동을 위해 노동정책대안을 제시합니다

정부의 '대량해고변동신고(제27조)' 제도 폐지를 포함한 '고용정책기본법' 개정 입법예고에 대해 참여연대 노동사회위원회(위원장 : 이병훈 중앙대 교수)는 지난 11월 11일 '대량고용변동 신고'(제27조)에 대하여 반대의견을 제시했습니다.

대량해고변동신고제는 IMF 경제위기 당시 정리해고를 허용하는 대신 적어도 정부가 어느 정도의 실직자가 발생하는지 파악하기 위한 최소한의 장치로 마련되었습니다. 이것은 대량해고금지조항이 아니기 때문에 '규제완화' 명목으로 폐지하려는 것은 노동부가 정말 최소한의 실직을 포함한 고용변동을 파악하지 않겠다는 의미였습니다. 실직자 수를 알아야 그에 맞는 고용정책을 마련할 수 있는 것입니다.

노동부는 검토후 '대량고용변동 신고제를 현행대로 유지함이 타당하다고 판단되어 이를 수용'한다고 공문을 보내왔습니다. 참여연대는 노동부의 이와 같은 결정을 환영합니다. 지금 우리경제가 10년전 못지 않은 경제위기속에 대량인력감축조짐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이러한 때일수록 노동부는 대량해고변동신고제가 제대로 시행되고 있는지 점검하고, 실업대책을 마련해야 합니다.




노동부 발신공문 일부



노동부에 보낸 참여연대 의견서 2008. 11. 11.

대량고용변동 신고 의무를 규제로 볼만한 근거 없음

정부는 규제합리화 차원에서 사업주 단체의 건의를 반영하여 '대량고용변동 신고'를 폐지한다고 밝히고 있으나 대량고용변동 신고 의무를 '규제'라고 단정하고 이를 폐지하는 것은 부적절함.
현 고용정책기본법(고용정책기본법 제27조, 시행령 제35조)에 의하면 생산설비의 자동화․신설 또는 증설이나 사업규모의 축소․조정 등의 이유로 상시근로자 300명 이상의 사업장에서 10% 이상의 인력조정이 있을 경우에 한해 직업안정기관에 이를 신고하도록 되어있어 대량고용변동 신고 의무만으로 사업주의 인력구조 조정을 규제하는 역할을 해왔다고 주장하기에는 미흡함.
대량고용변동의 신고가 대량고용변동의 '금지'를 뜻하는 것은 아님. 또한 신고하지 않았을 경우, 또는 거짓으로 신고했을 경우에 3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하는 수준이기 때문에 법 실행을 담보하기 위한 제재수단이 사업주에게 부담으로 작용했다고 주장하는 것은 상식적이지 않음.

법 개정의 실효성에 대한 면밀한 검토 부재

대량고용변동 신고 의무를 폐지하는 이번 개정안은 면밀한 사전 실태조사의 근거가 제시되어 있지 않고, 국민적 공감대도 형성되어 있지 않음. 정부는 본 조항에 따라 신고한 사례를 분석하고 이를 통해 드러난 문제점에 대한 실증적 검토를 우선적으로 국민에게 제시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방법을 강구하여야 함. 정부가 본 조항 폐지 이유로 기업이미지 훼손, 사업주의 건의 등을 거론되는 것은 기본법의 조항을 폐지하는 근거가 되기에 적절하지도 않을 뿐 아니라 정당성도 매우 미흡함.

경제위기 상황 하에서 정부가 고용변동 파악하기 위해서라도 제27조 존속 필수
 
현재 세계 금융시장의 위기로 인해 국내 산업 및 고용시장에 미칠 영향이 매우 클 것으로 예상됨. '노동부장관은 인력수급 동향·전망의 작성, 고용정책 수립·집행을 위하여 산업·직업별 고용구조 등 고용관련 통계의 수집·작성·보급 및 이용에 필요한 조치를 강구하여야 한다'라는 정부의 고용정책기본법 개정안 제10조 2항 신설은 노동부 또한 이와 같은 문제의식에 기반한 것으로 판단됨. 노동부가 급격한 노동시장의 변동을 감지하고, 이에 적절한 대응책을 마련하기 위해서는 ‘대량고용변동 신고’가 매우 유용한 정보가 될 것이 분명함.

적극적 고용안정 정책 필요

이번 개정안은 적극적 고용정책을 위한 고용관련 정보 수집의 의무를 노동부장관에 부여하는 반면, 이미 시행되고 있는 대량고용변동 신고제를 폐지하고 있어 모순된 입장을 보이고 있음. 지금은 대량고용변동 신고제를 통해 고용시장의 변동 정보를 수집하고, 이를 기반으로 고용시장의 변화를 면밀히 검토한 후 적극적 고용안정정책을 펼 시기임. 따라서 대량고용변동 신고제 폐지는 즉각 철회되어야 함.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보고서] 『근로기준법‧산업재해보상보험법 개정안』환노위 법안심사소위 모니터
  • 노동법제
  • 2012,02,06
  • 3948 Read

  정리해고 요건 강화, 산재 입증책임분배 관련법 개정안  2월 임시국회에서 처리되어야 고용노동부차관, 전문위원, 근거자료 제시 없이 근로기준법․산...

정리해고 요건 강화로 무분별한 남용 막아야
  • 노동법제
  • 2011,11,18
  • 3674 Read

국회, 근로기준법 개정안 반드시 통과시켜야 어제(11/17) 민주당 홍영표 의원(환경노동위원회 간사) 대표발의로 정리해고 요건을 강화하는 내용의 근로...

[이슈리포트] 삼성반도체 기흥공장의 화학물질 관리실태와 문제점
  • 노동행정
  • 2010,09,28
  • 4
  • 3630 Read

시민단체,『삼성반도체 기흥공장의 화학물질 관리실태와 문제점』 이슈리포트 발행 사용 중 인 화학물질 제품 중 60% 언제부터 사용했는지조차 몰라 83...

근로복지공단은 삼성반도체 백혈병을 산업재해로 인정하라!
  • 노동행정
  • 2010,10,14
  • 3516 Read

삼성반도체 및 전기 생산 장에서 근무하다 직업병에 걸려 사망하거나 투병 중에 처한 희생 노동자 수가 100여명에 달하고 사망자 수는 32명에 이르고 ...

[토론회] 6/26(화) 쌍용차 사태를 통해 본 정리해고의 문제점과 제도개선 방안
  • 노동행정
  • 2012,06,14
  • 3404 Read

쌍용자동차 정리해고 사태가 천 일이 넘도록 해결되지 않고 있습니다. 그 동안 무려 22명의 해고노동자 및 가족이 해고의 고통 속에 세상을 떠났습니...

[논평] 휴일수당 자체를 없애버린 권성동 의원의 근로기준법
  • 노동법제
  • 2014,10,07
  • 3142 Read

  휴일수당 자체를 없애버린 권성동 의원의 근로기준법 근로기준법 56조 ‘또는 휴일근로’ 삭제해 연장근로와 상관없이 휴일근로에 대한 임금가산의 법...

원청의 사용자 책임 회피한 노사정위 공익위원안
  • 노동법제
  • 2011,05,30
  • 2845 Read

가이드라인 제정 사회적 공론에 부쳐야 경제사회발전노사정위원회 노동시장선진화위원회는 지난 27일 전체회의를 열고, 그간 논의 중이던 사내하도급 ...

한국판 '로제타플랜' 청년 의무고용 법안 발의
  • 노동법제
  • 2010,11,17
  • 3
  • 2430 Read

오늘(17일) 홍희덕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참여연대, 청년유니온, 청년실업네트워크와 함께 청년고용촉진특별법 개정안 발의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오...

[보도자료] “정리해고의 요건과 절차 강화해야”, 6/26 쌍용차 정리해고 토론회 개최
  • 노동행정
  • 2012,06,27
  • 2402 Read

"정리해고의 요건과 절차 강화해야" 해고 회피 노력 하지 않은 경우 '긴박한 경영상의 필요성' 불인정 정리해고 사유, 해고자의 수, 선정의 방법 등 ...

[논평] 노동3권의 보장부터!
  • 노동법제
  • 2013,01,06
  • 2395 Read

노동3권 보장하라 특수형태근로종사자 권익보호, 노동자성 확대부터 인권위의 공격적 직장폐쇄 금지 권고, 지체없이 시행되어야 박근혜 당선자 인수위...

'산재판정 제도운영의 문제점과 개선방안' 정책토론회 진행
  • 노동행정
  • 2010,11,30
  • 2371 Read

산업재해 인정기준의 통일성, 인정절차의 효율성, 산재환자의 보호와 전문성을 중심으로 산재판정제도 개선해야 △ 산재판정 제도운영의 문제점과 개선...

대량해고 발생, 정부가 알아야 고용정책 제대로 펼 수 있습니다
  • 노동법제
  • 2008,11,27
  • 1
  • 2285 Read

정부의 '대량해고변동신고(제27조)' 제도 폐지를 포함한 '고용정책기본법' 개정 입법예고에 대해 참여연대 노동사회위원회(위원장 : 이병훈 중앙대 교...

[보도자료] 법학교수 35인, 파견법 위반으로 정몽구 현대차 회장 고발
  • 노동법제
  • 2012,12,13
  • 2251 Read

법학교수 35인, 파견법 위반으로 정몽구 현대차 회장 고발 - 법치주의 훼손하는 재벌의 위법행위 엄중 수사, 처벌 촉구 2012년 12월 13일 (목) 오전 1...

사내하도급 가이드라인 사회적 논의와 합의절차 거쳐야
  • 노동행정
  • 2011,05,13
  • 2247 Read

노사정위원회, 검토 중인 가이드라인 내용 공개해야 지난해 현대차 불법파견에 대한 법원 판결과 현대차 사내하청 노동자들의 파업으로 제기되었던 불...

3대 개혁입법 좌초에 이어 노동자의 자주적 단결권까지 봉쇄
  • 노동법제
  • 2001,02,23
  • 2220 Read

헌법 정신에도 위배되는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개정을 규탄하며 1. 내년 1월1일부터 허용하기로 했던 단위사업장의 복수노조 설립을 2006년 1월 ...

[공개질의] 고용노동부에 ‘「용역근로자 근로조건 보호지침」준수 실태조사’ 관련 공개...
  • 노동행정
  • 2014,08,13
  • 2214 Read

  고용노동부에 ‘「용역근로자 근로조건 보호지침」준수 실태조사’ 관련 공개질의서 발송 - 실태조사는 보호지침의 이행 여부에 대한 대략을 확인할 뿐...

용광로 청년노동자의 죽음은 기업에 의한 살인이다!
  • 노동행정
  • 2010,09,15
  • 2208 Read

오늘(15일) 11시, 청계천 소라광장 앞에서는 환영철강 용광로 산재사망 청년노동자 추모 및 정부의 재발방지대책을 촉구하는 공동 기자회견이 열렸다. ...

[이슈리포트] 공공부문 사업장 노동관계법 위반 실태 보고서Ⅱ
  • 노동행정
  • 2010,10,03
  • 2182 Read

점검대상의 86.5% 평균 2.9건 노동관계법 위반 위반업체 비율, 위반업체 당 평균 법위반 건수 매년 증가 근로기준법 중대 위법행위 686건(17.8%), 최저...

[논평] 민주노총에 향한 정부의 물리력 행사, 모든 책임 물을 것
  • 노동행정
  • 2013,12,22
  • 2182 Read

  민주노총에 향한 정부의 물리력 행사, 모든 책임 물을 것 철도민영화를 저지하기 위한 철도노조의 파업은 합법적이고 정당하다. 대화를 거부하고 대...

[청원안] 고용보험법 개정안
  • 노동법제
  • 2009,11,09
  • 1
  • 2175 Read

참여연대 노동사회위원회(위원장 : 이병훈 중앙대 교수)는 11월9일 민주당 원혜영 의원의 소개로 실업급여 확대 및 구직촉진수당 도입을 골자로 하는 ...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