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노동사회위원회    차별없는 노동을 위해 노동정책대안을 제시합니다

  • 노사관계
  • 2009.07.30
  • 4
  • 1374
  • 4

쌍용차 사태에 대한 포럼아시아(FORUM-ASIA) 성명

(2009년 7월29일, 방콕) 포럼아시아(FORUM-ASIA)는 파업 중인 쌍용 자동차 노동자들에 대한 대한민국 정부와 쌍용 자동차의 무자비한 탄압을 강력히 비난한다. 포럼아시아는 노동자, 정부 또는 쌍용 자동차 간의 평화적인 3자 협상을 요구하며 현재 자행되고 있는 억압적인 조치들을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
 
작년 4월, 쌍용자동차는 구조조정 과정에서3,000여명의 노동자들을 해고하였다. 당시 사측과 노측은 협상 과정에서 합의에 도달하지 못했고, 노동자들과 노동조합은 평택에 위치한 쌍용 자동차 공장을 점거하고 파업에 돌입했다. 오늘(2009년 7월 29일)까지 파업은 69일째 지속되고있다.

노동자들은 회사측과 정부에게 공정하고 정당한 합의를 이끌어 내기 위한 절차를 밟을 것을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대한민국 정부는 공정한 중재자의 역할 대신에 경찰력을 동원해 노동자들에게 최루액을 뿌리고 테이저 건을 발사하는 등, 폭력적으로 탄압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테이저 건을 얼굴에 직접 맞은 노동자 한 명은 큰 상처를 입기도 했다. 또한 사측은 7월 25일 예정되었던 노조와의 교섭 회의에도 나타나지 않았다. 

파업 기간 동안, 극도의 스트레스로 인해 노동자 두 명이 사망했고  희망퇴직한 노동자 두 명은 자살을 택했다. 노동자들 뿐만 아니라 그 가족들도 이러한 상황 아래 고통받고 있다. 최근 7월20일에는 노동조합 간부의 부인이 경제적인 어려움과 해고를 강행하겠다는 회사측의 위협으로 인해 발생한 정신적인 스트레스로 인해 자살을 하였다. 다섯 명이 사망한 이 비극적인 사태에도 불구하고 쌍용자동차는 파업중인 노동자들을 범죄자로 몰아가는 것 외에는 어떠한 해결책을 찾고 있지 않다.

7월16일부터 지금까지, 물 (식수와 소화전에 공급되는 물 포함), 가스 또는 음식이 공장 안으로 지급되는 것이 쌍용 자동차 회사와 경찰에 의해 저지되고 있다. 공장 안으로 식수 및 식량을 전달하려 하는 시민사회 및 야당 의원들을 지속적으로 회사에 의해 저지당하고 있다. 심지어 의료팀도 공장 안으로 들어갈 수 없는 상황이다. 적어도 공장 안에는 약 100여명들의 부상자들이 치료도 받지 못한 채 농성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중 대부분은 경찰의 진압 과정에서 심각한 타박상을 입었고 한 노동자는 부러진 갈빗대 골절을 입어 고생을 하고 있다. 또한 지속적인 인슐린 공급이 필요한 당뇨병을 앓고 있는 한 노동자는 지난 15일동안 인슐린 공급을 받지 못해 고통받고 있다.

포럼아시아는 정부와 회사 측이 공장 내 파업 노동자들에게 필요한 의료 지원, 식수, 음식, 전기 등의 인도적 지원을 보장할 것을 강력하게 요구한다. 또한 우리는 정부의 무자비한 탄압을 비판하며 즉시 이러한 탄압을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 쌍용 자동차 사태는 폭력이 아닌 평화적인 협상에 의해 해결되어야만 한다.

대한민국은 국제노동기구 (ILO)의 회원국이며 파업권은 국제노동기구에서 인정한 노동자들의 기본권이다. 또한 2001년 유엔 사회권 규약 위원회(UN Committee on Economic, Social and Cultural rights)은 대한민국 정부에게 보낸 최종 권고안에서 파업을 범법행위로 규정하는 대한민국 정부의 태도와 공권력의 과도한 개입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 바 있다.

다가오는 2009년 11월, 유엔 사회권 규약 위원회는 대한민국 정부 보고서를 심의할 예정이다. 이 심의 과정에서 쌍용 자동차 사태가 거론될 것은 명백하다.

포럼아시아는 아시아 전역에 걸쳐 46개 회원단체를 보유하고 있는 아시아 지역 인권 단체이다.

원문 ================================================================

South Korea: Stop Crackdown on Striking Workers of the Ssangyong Motor Company!

(29 July 2009, Bangkok) Asian Forum for Human Rights and Development (FORUM-ASIA) strongly condemns the brutal crackdown on the striking workers of the Ssangyong Motor Company by the Government of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Ssangyong Motor Company. We call for genuine tripartite negotiations between the workers, the Government and the Ssangyong Motor Company and for an end to the repressive measures being used against the striking workers.

Last April, Ssangyong Motor Company fired around three thousand workers during their structural adjustment process. Subsequent negotiations between the company and the labour union failed to produce an agreement that was satisfactory for both sides. As a consequence, the workers and the labour union went on a strike and occupied the Pyungtaek factory of the Ssangyong Motor Company. As of today, the strike has lasted for 69 days.

The workers and the labour union demanded that the Government and the motor company take genuine steps to negotiate a fair and just settlement. However, rather than playing the role of an impartial arbitrator, the Government dispatched police forces to crack down on the striking workers, firing tear gas from helicopters and using taser guns against them, which resulted in one worker being shot in the face. In the meantime, the company failed to attend a pre-arranged meeting with the labour union on 25th July.

During this strike, two workers have died because of extreme stress from the dismissal and another two workers who had accepted voluntary redundancy committed suicide. Furthermore, it is not only the workers but also their family members who are suffering under this situation. On 20 July, the wife of a labour union member committed suicide due to mental stress because of financial difficulties and threats of legal action from the company. While five people have died during this catastrophic situation, the Ssangyong Motor Company keeps vilifying the striking workers as criminals and has not demonstrated any goodwill by trying to find a satisfactory solution to the problems.

From 16th July until now, supplies of water including drinking water and water for fire extinguishers, gas and food have been stopped by the company and the police.  Civil society’s and opposition political parties’ efforts to deliver water and food inside the factory have been continuously blocked by the company. Even medical personnel could not enter the occupied factory. There are estimated to be around 100 injured people inside the factory who are unable to receive vital medical treatment. Many of them are suffering from extensive bruising and fractured ribs, inflicted during the police crackdown. One of the workers has diabetes and requires a constant supply of insulin which he has been unable to obtain for the last 15 days.

FORUM-ASIA strongly urges the Government and the Ssangyong Motor Company to immediately restore access to medical treatment, water, food and electricity for the striking workers. We denounce and call on the Government to immediately end the heavy-handed crackdown. Ssangyong Motor Company’s situation should be resolved through peaceful negotiations, not through violence.

The Republic of Korea is a member of the International Labour Organisation (ILO) and the right to strike is held by the ILO supervisory bodies to be a fundamental right of workers. Furthermore, in its concluding observations to the Republic of Korea in 2001, the UN Committee on Economic, Social and Cultural Rights (CESCR) expressed its grave concerns about the unacceptable approach taken to criminalise strikes and the use of excessive force by the police against labour demonstrations.  

We would like to remind the Government of the Republic of Korea that in November 2009, the country will again be under review by the UN CESCR. There is no doubt that the current situation involving the Ssangyong Motor Company will be raised during this review process.

FORUM-ASIA is regional human rights organisation with 46 members across Asia.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노동조합 길들이려는 의도된 탄압 중단하라
  • 노사관계
  • 2009,12,01
  • 1
  • 588 Read

이명박 정부, 헌법과 법률 위에 군림하려하나 노사관계의 부당한 개입 중단하고 자율교섭 보장해야 ‘적당히 타협해서는 안 된다’는 이명박 대통령의 발...

법치강조하면서 헌법과 법률로 보장된 파업권 무시하는 정부
  • 노사관계
  • 2009,11,30
  • 1
  • 818 Read

코레일 측의 일방적인 단체협약 해지가 노사갈등의 1차적 원인 정부는 부당노동행위를 중지하고 법과 노동자 권리를 존중하라 철도노조 파업을 불법파...

국회, 박기성 원장 파면 요구해야
  • 노사관계
  • 2009,10,06
  • 1
  • 1096 Read

공직자로서 부적절한 인식과 발언, 국책연구원 자율성 침해한 전횡 노동연구원, 자율성 및 중립성 보장 통해 객관적 연구기능 회복해야 최근 반노동적...

정부·여당의 공무원노조투표 개입은 부당노동행위
  • 노사관계
  • 2009,09,23
  • 4
  • 896 Read

노동정책의 파트너로 민주노총 인정해야 3개의 공무원 노조가 이틀간 총투표를 통해서 조직 통합(89%)과 민주노총 가입(68%)을 가결시켰다. 참여연대는...

헌법정신마저 훼손하는 반(反)노동적인 노동연구원장 파면돼야
  • 노사관계
  • 2009,09,18
  • 1
  • 697 Read

한국노동연구원, 연구의 자율성 및 중립성 회복되어야 한국노동연구원 박기성 원장이 어제(9/17)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노동3권을 헌법에서 빼는 것이 ...

쌍용차 정상화 의지 있다면, 강경 처벌방침 철회해야
  • 노사관계
  • 2009,08,10
  • 2
  • 917 Read

경찰은 쌍용차 노조원 등 44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하고 민주노총· 금속노조· 쌍용차지부에 대해서 5억원 가량의 손해배상 소송을 냈다. 또한 경찰...

쌍용차, 연행자들에 대한 사법처리 최소화해야!
  • 노사관계
  • 2009,08,07
  • 2
  • 935 Read

왜곡된 법치주의와 공안논리 앞세운 처벌방침 철회해야 쌍용차 사태 책임 노동자들에게 전가 되서는 안 돼 쌍용차 사태가 노사의 양보로 인해 극적으로...

쌍용차, 불신과 반목 넘어 정상화를 위해 노력해야
  • 노사관계
  • 2009,08,06
  • 12
  • 825 Read

노사 양보속의 쌍용차 사태 해결 환영 정부, 대승적 차원에서 사법처리 최소화하고, 지원방안 강구해야 파국으로 치달을 것 만 같았던 쌍용차 사태가 ...

제2용산참사 예고하는 쌍용자동차 강제진압 중단하라
  • 노사관계
  • 2009,08,05
  • 16
  • 1320 Read

대형참사 발생 시 책임은 정부에게 있어 강제진압이 아니라 협상 중재 나서는 것이 정부의 역할 쌍용차공장에 경찰력이 전격 투입되어 농성 중인 노동...

쌍용차 노-사 다시 대화에 나서라!
  • 노사관계
  • 2009,08,03
  • 11
  • 739 Read

정작 양보를 하고 있지 않은 쪽은 누구인가? 도장 공장에 대한 공권력 투입은 제2의 용산참사 불러올 수 있어 나흘간 이어온 쌍용차 노-사의 마라톤협...

대한민국 정부는 쌍용 자동차 파업 노동자들에 대한 탄압을 즉각 중단하라
  • 노사관계
  • 2009,07,30
  • 4
  • 1374 Read

쌍용차 사태에 대한 포럼아시아(FORUM-ASIA) 성명 (2009년 7월29일, 방콕) 포럼아시아(FORUM-ASIA)는 파업 중인 쌍용 자동차 노동자들에 대한 대한민국...

쌍용차 사태에 대한 Asian Human Rights Commission의 성명
  • 노사관계
  • 2009,07,30
  • 4
  • 1039 Read

AHRC는 농성 중인 쌍용차 노동자들에 대한 필수품 제공을 경찰이 허락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쌍용자동차는 약 3천명 가량의 노동자를 해고했다. ...

쌍용차 경찰력이 아닌 물과 의약품을 투입하라
  • 노사관계
  • 2009,07,28
  • 9
  • 884 Read

쌍용자동차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촉구하는 시민사회단체 긴급기자회견 진행 민주언론시민연합, 전국실업극복단체연대, 참여연대, 평택참여자치시민연...

쌍용차 노조원들에 대한 경찰의 폭력행위를 즉각 중단하라
  • 노사관계
  • 2009,07,27
  • 9
  • 972 Read

최루액, 테이저건 등 농성자들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진압장비의 무차별적인 사용을 중단해야 경찰이 지난 25일 평택역에서 열린 ‘쌍용차 문제 정...

쌍용차 평화적 해결만이 유일한 길이다
  • 노사관계
  • 2009,07,22
  • 10
  • 666 Read

쌍용차 평화적 해결만이 유일한 길이다 도장 공장 공권력 투입은 제2의 용산 참사 가져올 것 정부는 적극적으로 평화적인 해결과 노사 중재에 나서라! ...

쌍용차 공장에 대한 공권력 투입을 중단하라!
  • 노사관계
  • 2009,07,20
  • 9
  • 850 Read

도장 공장에 대한 공권력 투입은 제2의 용산참사 불러올 수 있어 정부와 사측은 전향적인 자세로 대화에 나서야 경기지방경찰청은 오늘(7/20) 쌍용자동...

쌍용차 문제, 정부·여당이 책임 있게 나서야 한다!
  • 노사관계
  • 2009,06,16
  • 9
  • 838 Read

노사 협력으로 상생의 길 모색해야 쌍용자동차 노동조합원들이 사측의 일방적인 정리해고에 반대하며 20일 넘게 파업 중인 가운데, 오늘 정리해고 대상...

쌍용차 공권력 투입은 또 다른 파국을 야기할 것
  • 노사관계
  • 2009,06,05
  • 9
  • 584 Read

노사정, 인내를 갖고 대화를 통해 문제해결에 나서야 쌍용자동차 경영진이 사측의 일방적인 정리해고에 맞서 평택공장에서 농성중인 노동자들을 해산시...

노조파업 봉쇄 잘하면 지방교부세 많이 준다?
  • 노사관계
  • 2008,02,13
  • 545 Read

노사관계 실적따른 지방교부세 차등지원, 노사관계 왜곡 시킬 것 인수위의 무파업 지상주의, 단체행동권의 취지 몰이해 드러내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11월 7일 '노사관계 선진화 입법의 올바른 방향은 무엇인가’ 정책 토론회 자료집
  • 노사관계
  • 2006,11,13
  • 909 Read

11월 7일 '노사관계 선진화 입법의 올바른 방향은 무엇인가’ 정책 토론회 자료집입니다. 노동사회위원회(준) LBp2006110700.hwp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