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노동사회위원회    차별없는 노동을 위해 노동정책대안을 제시합니다

  • 고용안전망
  • 2018.01.02
  • 1041

실업급여 하한액 하향조정 계획, 원점에서 재검토 되어야 한다

보장성 강화·지급기간 연장 등 계획 환영. 조속히 국회 통과되어야

수급자 70%가 하한선 적용. 실업급여 하한액 조정은 구조개선 외면한 미봉책

초단시간노동자 실업급여 수급 보장 정책은 더 보완될 필요 있어  

 

고용노동부가 지급수준 인상, 지급기간 연장 등의 실업급여 개선안을 발표하고 2017.12.28.(목) 해당 내용을 골자로 하는 「고용보험법」 개정안을 입법예고했다. 지급수준의 인상, 지급기간 연장 등 실업급여의 보장성을 강화하는 방향의 제도 개선을 환영한다. 그러나 발표된 내용 중 최저임금의 90% 수준으로 규정된 실업급여 하한액을 최저임금의 80%로 하향조정하겠다는 계획은 한편 우려스럽다. 더하여 초단시간 노동자를 위한 정책 또한 방향은 긍정적이나 보완이 필요하다. 

 

최소한의 안전망으로서 실업급여의 도입 목적과 이번 제도 개선의 취지에 부합하지 않는 실업급여 하한액 하향조정은 재고되어야 한다. 한국고용정보원의 <실업급여 수급자 및 비수급자 특성과 노동시장 성과>(2017.04.)에 따르면, 2006년 40%대였던 실업급여 하한액 적용 수급자는 이후 꾸준히 증가하여 2015년 현재 69.7% 수준에 이르고 있다. 전체 수급자 중 70%에 육박하는 수급자가 실업급여의 하한액을 적용받고 있는 현실을 고려해야 한다. 또한 실업급여 하한액 하향조정은 제도의 구조적인 개선을 외면한 미봉책에 불과하다. 현행 실업급여 제도는 상한액은 고정되어 있고, 하한액은 최저임금에 연동되어 있다. 이러한 제도설계로 인해 상·하한액의 역전 현상은 불가피하고 반복적으로 발생할 수밖에 없다. 그렇다면, 단순히 상·하한액의 수준을 조정하기보다 제도설계에 대한 근본적인 개선을 고민해야 한다. 그리고 그 정책방향은 실업상태의 노동자에 대한 적정한 생계보장과 이를 통한 적극적인 구직활동 보장이라는 제도의 도입목적에 부합해야 한다. “최근 최저임금의 지속적인 상승을 반영하여” 실업급여 하한액을 하향조정해야 한다는 고용노동부의 주장은 실업급여는 물론, 이번 제도개선의 방향과도 어긋나며, 최저임금의 실질적인 인상효과를 상쇄시킬 뿐이다. 

 

정부는 초단시간노동자 실업급여 수급을 보장하기 위해 초단시간노동자(주 15시간 미만 근무)의 기여요건을 ‘18개월 이내 180일’에서 ‘24개월 이내 180일’로 변경하겠다고 밝혔다. 기여요건을 충족하기 어려운 초단시간 노동자의 상황을 고려하여 제도를 개선하는 것은 긍정적이나 보완이 필요하다. 초단시간노동자들이 18개월 안에 180일 요건을 충족하기 어려운 이유는 근무일수가 적고 특히 유급휴일,  유급휴일제도가 적용되지 않기 때문이다. 초단시간근로자들에게 유급휴일, 유급휴가제를 적용해서 근무일수를 산정하고, 근로시간에 비례하여 180일 요건을 완화해야한다. 초단시간노동자일수록 실업주기가 짧을 것이므로 실업급여 필요성이 크다고 볼 수 있다. 피보험 단위기간 및 산정방식을 변경해서 초단시간 근로자들이 실질적인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하여야한다.

 

참여연대 노동사회위원회는 이번 제도개선의 방향을 적극 지지하며 개정안이 조속히 국회를 통과하기를 바란다. 이번 제도개선 계획이 실업급여를 비롯한 기본적인 사회안전망에 대한 활발한 사회적인 논의를 촉발하여 자발적 이직자에 대한 수급자격의 인정 등으로 나아가야 할 것이다. 다만, 실업급여 하한액의 하향조정은 원점에서 다시 검토되어야 할 것이며 초단시간노동자의 실업급여 수급 보장 정책도 보완되어야 한다. 실업과 이직, 저임금과 불안정고용에 내몰린 절대다수 노동자를 위한 사회안전망으로서 실업급여가 개선되어야 할 것이다.

 

보도자료 원문보기/다운로드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성과] 우리나라도 생활임금 도입! 2014.05.14
참여연대 노동사회위원회를 소개합니다 2019.02.23
[토론회] 2011/10/12 정리해고의 사회적 해결을 위한 모색 (1)   2011.09.26
고용보험 확대하고 한국형 실업부조 도입해야 (1)   2011.04.07
[9/1(목)] 사회보험료 지원 방안 모색 토론회   2011.08.22
사회보험료 지원을 통해 사회적 위험으로부터 근로빈곤층을 보호해야   2011.09.01
실효성 없는 정부의 4대 사회보험료 대책   2011.09.20
실업급여 확대 및 구직촉진수당 도입 등 고용보험법 개정 발의안 제출 (1)   2010.11.04
사회보험료 지원 예산, 최소 8,000억 원은 편성해야 (1)   2011.11.04
노동시민사회단체, 국회 환경노동위원들에게 고용보험법 개정에 대한 공개질의서 발송   2011.06.07
참여연대, 기륭전자 현 경영진의 경영권 취득과정 의혹에 대한 공개 질의서 발송 (32)   2008.08.20
실업자 보호에 관심도 소신도 없는 한나라당   2011.06.27
국회와 정부, OECD 권고 수용해 실업자 사회안전망 강화해야   2011.09.16
방만한 기금운영, 고용안전망 확충 방안 없는 고용보험료 인상 수용할 수 없다 (1)   2010.12.27
저임금노동자의 4대보험료 감면 정책 신속히 추진되어야 (2)  2010.07.07
국회는 고용실업대책 관련 법안을 시급히 처리해야   2011.03.03
[좌담회] 청년수당, 청년배당, 실업부조 등 청년 사회안전망 강화 모색 좌담회(11/25)   2015.11.20
고용안전망 확충 촉구 국회 앞 1인 시위 진행   2011.03.03
고용실업안전망 확충 1인 시위 진행   2011.03.03
실업수당법 4월 임시국회에서 반드시 통과시켜야   2010.04.15
“모든 국민에게 ‘고용안전망’을!” (1) (3)  2010.03.04
[토론회] “100만 실업자 시대, 고용안전망 새판을 짜자!” (1)  2009.11.11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