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노동사회위원회    차별없는 노동을 위해 노동정책대안을 제시합니다

  • 일자리
  • 2011.04.21
  • 2818
  • 첨부 1

현대자동차 노동조합은 어제(4/20) 대의원대회에서 2011년 단체협약 요구안에 사회적으로 논란이 된 ‘신규채용 시 장기근속자 자녀 우선 채용’ 조항을 결국 포함시키기로 결정했다.

참여연대 노동사회위원회는 현대차 노동조합의 이번 결정이 대기업노조의 이기주의라는 인식을 부추길 뿐 아니라, 사내하청 비정규직과 청년실업자들에 대해 상대적 박탈감만 안겨줄 것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한다.

생산성 증가에도 불구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축소하고, 인건비 절감을 위해 정규직을 사내하청 비정규직으로 대체하고 있는 대기업의 인력운영방침은 정규직과 비정규직간의 노동양극화를 야기하고, 청년실업을 심화시키는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현대차 노동조합의 이번 결정은 노동자들의 근로조건 개선과 일자리의 질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전체 노동운동의 대의를 왜곡시킬 가능성이 높다. 물론, 노동조합이 조합원의 이익을 위해 활동하는 것은 당연한 측면이 있지만 지금 대기업 노조가 주력해야 할 것이 무엇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그런 점에서 이번 결정은 비정규직 노동자와 청년실업자들의 고통은 외면한 채, 자사 정규직노동자들의 이익을 앞세워 노동운동의 연대의 정신을 훼손한 것이라 비판받기에 충분하다.

사회 양극화가 점점 더 심해지고 상대적으로 나은 조건에 있는 대기업 노조에게 요구하고 있는 사회적 역할과 책임도 함께 커지고 있는 만큼 현대차 노조를 포함한 대기업 노조가 자기 기득권 챙기기를 넘어, 사회적 책임과 역할에도 관심을 쏟는 계기로 삼을 것을 촉구한다.

논평원문.hwp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성과] 우리나라도 생활임금 도입! 2014.05.14
참여연대 노동사회위원회를 소개합니다 2019.02.23
한국의 청년, 실업과 워킹푸어의 늪에 빠지다   2011.10.05
카페베네 일반적인 계약해지 통보는 명백한 부당해고   2013.07.26
청년층 고용한파, 우린 아직 떨고 있다! (1) (3)  2010.08.03
청년실업 해결을 위해 모였다! 청년실업네트워크 발족   2010.04.07
청년노동권 보장하고 박재완 고용부장관 해임하라!   2011.05.01
청년고용종합대책은 어디로? 양치기 이명박 정부 규탄한다 (3)  2010.10.06
청년 일자리 119! 청년들은 숨 쉬고 싶습니다! (2)   2010.11.18
찬바람 이는 청년고용, 말뿐인 청년고용 대책 (4) (1)  2010.07.16
제대로된 경제위기·실업·고용대책으로 서민을 숨 쉬게 하라!   2009.03.10
이재오 특임장관 내정자의 청년실업문제 막말 규탄 (1)  2010.08.10
이재오 의원의 황당한 청년실업 해법 (3)  2010.08.09
우리가 바라는 건 반값 등록금과 좋은 일자리   2010.05.17
알맹이 없는 청년고용종합대책 (3)  2010.10.14
실체 없는 고용대책 드러날까 두려워 정보공개 못하나? (1)  2010.05.26
신기루 같은 일자리정책으로 생색내는 정부   2009.03.19
생색내기, 숫자놀이 청년고용종합대책 전면수정하라! (1) (1)  2010.11.08
삽보다 Job! 청년실업 해결을 위한 전국도보순례 시작! (5)  2010.08.04
비정규직과 청년실업자에게 상대적 박탈감만 안겨준 현대차 노조의 결정   2011.04.21
비정규직 양산 공식화한 국가고용전략 (1)   2010.10.13
대졸 초임삭감이 실업대책인가?   2009.02.26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