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노동사회위원회    차별없는 노동을 위해 노동정책대안을 제시합니다

  • 노사관계
  • 2014.12.22
  • 694

 

쌍용차 굴뚝농성, 쌍용차 사용자와 정부는 대화에 나서야

쌍용차 사측은 굴뚝 위 노동자에 대한 인도적인 조치 막아서는 안돼

노동자 희생과 사회적 갈등이 이어지고 있어, 정부가 중재자로 나서야


쌍용차 해고노동자가 그들이 일하던 공장 안 70m 높이의 굴뚝 위에 오른 지 열흘이 지났다. 참여연대 노동사회위원회는 쌍용자동차 사측에 전향적인 입장으로 해고노동자와의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 그리고 정부 또한 사태 해결을 위한 중재자 역할에 적극 나설 것을 요구한다.


이번 굴뚝농성은 아무런 사회적 보호도 받지 못한 노동자에게는 어떠한 선택권도 없으며, 때문에 극단적인 선택에 내몰리고 있는 우리 사회의 민낯을 그대로 보여준다. 쌍용자동차 사측은 경영상 필요를 빌미로 노동자를 대량으로 해고했다. 이로 인해 수많은 노동자가 일자리를 잃었고, 이후 26명이 세상을 등지게 되었지만, 쌍용자동차 사측은 정리해고된 노동자를 대화의 상대로 인정하고 있지 않다. 한편, 사회적 갈등을 중재하고 더 이상의 희생을 막아야 할 정부는 제 역할을 하지 않는다. 사법부는 허구적 경영권이란 기치 아래 노동자에게 일방적인 희생을 강요하며, 정부는 허술한 사회안전망 밖에서 뒷짐 지고 서있다. 심지어 최근에는 정부가 앞장서서 정규직의 해고 요건을 완화하겠다고 말하고 있다. 서울시내 한복판의 광고판 위에 2명의 케이블통신노동자가 올라가고, 구미의 공장 굴뚝에도 해고노동자가 올라갔다. 쌍용차 해고노동자 역시 굴뚝에 올랐다. 부당한 해고에 맞서는 이 땅의 모든 노동자는 희생을 무릅쓰고 굴뚝 위로 올라갈 수밖에 없는가?


굴뚝 위 해고노동자의 생명과 안전이 그 무엇보다 중요하다. 쌍용자동차 사측이 더 이상의 희생을 원하지 않는다면, 굴뚝 위 해고노동자의 생명과 안전을 보장하고 그들에 대한 인도적인 조치를 막아선 안 된다. 당장 쌍용자동차 사측은 해고노동자와의 대화에 나서야 한다. 정부 역시 쌍용차 정리해고에 대한 중재 역할에 적극 나서야 한다. 쌍용자동차 사측과 정부에 거듭 요구한다. 노동자가 살 수 있도록 최소한의 숨구멍을 터놓아라.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성과] 우리나라도 생활임금 도입! 2014.05.14
참여연대 노동사회위원회를 소개합니다 2019.02.23
[성명] 발전민영화를 둘러싼 정부와 노동계의 대립에 대한 성명 발표   2002.03.26
[성명] 정부는 노동조합의 대화 요구를 수용하라   2016.10.19
노조파업 봉쇄 잘하면 지방교부세 많이 준다?   2008.02.13
[논평] 정부는 화물노동자와의 대화에 나서라   2016.10.13
쌍용차 공권력 투입은 또 다른 파국을 야기할 것 (9)  2009.06.05
노동조합 길들이려는 의도된 탄압 중단하라 (1)  2009.12.01
[성명] 공기업 파업 및 민주노총의 연대파업에 대한 입장 발표   2002.02.26
[보도자료] 국무조정실 등에 <철도파업 관련대책 관계기관 회의 결과 보고> 문건...   2016.10.11
[성명] 박근혜 대통령 퇴진·노동정책 폐기 요구하는 민주노총 총파업 정당하다   2016.11.29
쌍용차 평화적 해결만이 유일한 길이다 (10)  2009.07.22
[보도자료] 공공부문에 대한 성과퇴출제 도입·불법적 파업대응지침 폐기와 공공부문 노...   2016.10.13
[삼성바로잡기본부] 삼성 변호인 검찰을 규탄한다!“노조파괴문건 사건” 철저히 재조사...   2015.01.26
[논평] 쌍용차 굴뚝농성, 쌍용차 사용자와 정부는 대화에 나서야   2014.12.22
헌법정신마저 훼손하는 반(反)노동적인 노동연구원장 파면돼야 (1)  2009.09.18
[기자회견] 케이블방송 티브로드의 불법영업에 대해 방통위‧미래부 신고접수   2015.11.18
정부는 공무원 길들이기 중단해야! (3) (3)  2009.12.07
쌍용차 노-사 다시 대화에 나서라! (11)  2009.08.03
철도노조 파업유도 사건 진상 철저히 밝혀야   2009.12.17
불법파견 문제 해결 없는 임단협, 이대로 끝나서는 안된다 (1)   2005.09.13
명단공개에 이은 전교조 마녀사냥의 후속편 (1) (2)  2010.05.24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