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노동사회위원회    차별없는 노동을 위해 노동정책대안을 제시합니다

  • 노동행정
  • 2019.09.20
  • 1682

고용노동부, 탄력근로제 확대 요청 철회하라

50~299인 사업장 노동시간 실태조사 결과,
주 52시간 상한제 준비 완료·준비 중인 기업 92.8%로 시행 준비 충분해

고용노동부, 준비 미흡한 일부 사업장 지원책 강구해야

 

고용노동부는 어제(9/19) 내년부터 주 52시간 상한제가 적용되는 50~299인 사업장의 노동시간 실태조사 결과를 공개하였다. 고용노동부의 실태조사에 따르면 주 52시간 상한제 시행을 위한 준비가 완료되었거나 준비 중인 기업은 92.8%에 달하여 대부분의 기업들이 주 52시간 상한제를 시행할 준비를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는 제도 안착을 구실로 국회에 탄력근로제 확대 입법을 요청하였지만, 이번 실태조사 결과와 고용노동부의 연구 자료를 살펴보면 50~299인 사업장의 주 52시간 상한제 안착을 위해 탄력근로제를 확대해야 한다는 고용노동부의 주장은 어불성설이다. 고용노동부는 주 52시간 상한제를 무력화하는 탄력근로제 확대 요청을 철회하고, 주 52시간 상한제가 안착될 수 있도록 준비가 미흡한 일부 사업장에 대한 지원책을 강구해야 할 것이다.

 

고용노동부가 2018.11. 발표한 <탄력적 근로시간제 실태조사 및 개선방안 연구> 자료에 따르면, 기업규모별 탄력근로제 활용도는 50~99인 사업장이 1.63%, 100~299인 사업장이 9.38%, 300인 이상 사업장이 23.84%로 50~299인 사업장의 탄력근로제 활용도는 매우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50~299인 사업장의 주 52시간 상한제 안착을 위해 탄력근로제 확대가 필요하다는 고용노동부의 주장은 설득력이 떨어진다. 탄력근로제 확대는 이미 주 52시간 상한제를 적용 중인 일부 대기업의 노동비용 절감 효과로만 귀결될 가능성이 높다. 이번 고용노동부의 실태조사에서 50~299인 사업장은 ‘정부 지원 필요 사항’으로 인건비 지원(59.4%), 생산 설비 확충·개선 비용 지원(13.7%), 채용 지원 서비스(13.1%) 등을 뽑은 바 있다. 50~299인 사업장에 주 52시간 상한제가 안착되기 위해 필요한 것은 탄력근로제 확대가 아니다.

 

주 52시간 상한제는 한국 사회에 만연한 장시간 노동을 해소하기 위해 도입되었고, 탄력근로제 확대는 주 52시간을 초과하는 장시간 노동을 가능케 하여 주 52시간 상한제를 무력화한다. 정부는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 주 52시간 상한제 시행유예 등 경영계의 요구에 휘둘려 주 52시간 상한제 도입 취지를 훼손해서는 안 될 것이다. 300인 이상 사업장에서 노동시간 상한제가 도입되면서 연간 노동시간이 소폭 줄었지만, 한국은 여전히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가입국 중 노동시간이 가장 긴 편에 속하는 초장시간 노동국가이다. 문재인 정부는 연간 노동시간 1,800시간을 임기내에 달성하겠다는 공약을 파기한 것이 아니라면 300인 미만 사업장에 주 52시간 상한제를 차질없이 시행해야 할 것이다.

 

논평 [원문보기/다운로드]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성과] 우리나라도 생활임금 도입! 2014.05.14
참여연대 노동사회위원회를 소개합니다 2019.02.23
[논평] 정리해고의 부당함을 밝힌 판결을 환영한다   2014.02.07
[논평] 국회와 새누리당은 청소용역노동자를 직접 고용하라   2014.01.29
[논평] 반성도, 개선도 없는 이마트 사측의 반노동적 행태   2014.01.28
[기자회견] 부당노동행위 백화점, 신세계이마트 고소고발 관련   2014.01.27
[논평] 철도노조에 대한 구속영장 발부는 대법원 판례에 맞지 않아   2014.01.17
[기자회견] 시간제일자리 창출한다며 퇴사유도, 부당노동행위, 교섭중단사태 이마트 규탄   2014.01.16
[논평] 자진출두한 노동자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한 경찰에 유감   2014.01.15
[탄원서] 해외 노동 연구자들 한국 정부에 철도노조 탄압 중단 촉구   2014.01.13
[논평] 코레일 사측의 자의적인 징계는 원천 무효다   2014.01.09
[논평] 노사정위원장의 민주노총 침탈에 대한 발언, 깊은 유감   2014.01.09
철도파업 불법탄압과 사례발표 및 대응방향 집담회   2014.01.07
캄보디아 정부는 노동자들에 대한 무자비한 탄압을 즉각 중단하라!   2014.01.06
코레일 사측은 모든 철도노동자를 직위해제할 것인가?   2013.12.11
김태흠 의원실에 「노동3권과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무기계약직 전환」공개질의서 발송   2013.12.02
[논평] 쌍용차 노동자에 대한 손해배상, 가압류를 즉각 철회하라   2013.11.29
[논평] “법상 노조아님” 통보의 효력 정지는 당연하다   2013.11.13
[일인시위] 전교조를 포함한 모든 노동자들에 대한 노동권 보장을 위한 1인시위 진행   2013.11.07
[긴급좌담회] 11/12 노동자의 단결권과 헌법: 전교조 "법상 노조아님" 통보의 법적 쟁...   2013.11.07
교육부와 서울시교육청에 전교조에 대한 "노조아님" 통보를 질의합니다   2013.11.06
[공동성명] 삼성전자서비스의 악행이 결국 노동자를 죽음으로 내몰았다   2013.11.01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