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노동사회위원회    차별없는 노동을 위해 노동정책대안을 제시합니다

노조 길들이기 중단하고, 합법노조로 인정해야


노동부는 오늘(12/24) 전국공무원노동조합(이하 공무원노조)의 설립신고서를 재 반려했다.  지난 12월 4일 노동부가 공무원노조의 통합노조 설립신고를 분명하지 않은 이유를 들어 반려한데 이어 또 다시 이를 반려한 것은 헌법으로 보장된 결사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이다. 또한 이는 신고제인 노동조합 설립을 사실상의 허가제로 운영하려는 명백한 직권남용 행위이다.

참여연대 노동사회위원회(위원장 : 이병훈 중앙대 교수)는 노동부의 공무원 노조탄압을 즉시 중단하고 공무원 노조를 합법노조로 인정할 것을 촉구한다.


공무원노조에 대한 정부의 탄압은 이미 도를 넘어 노조원들의 헌법적 권리까지 침해하고 있다. 정부는 노조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과 함께 지부사무실을 폐쇄하였고 시국선언에 참여 했다는 이유로 노조원들에 대한 징계를 남발하였다. 또한 지난 9월 공무원노조의 통합과 민주노총 가입을 위한 총투표 과정에서는 투표를 방해하기 위한 부당노동행위마저 서슴지 않았다. 정부는 각종 집회에 대한 공무원들의 참여를 막기 위해 ‘기관별로 상경저지 대책반을 만들고, 많은 인원이 참가하는 지자체에 대해선 인건비와 특별교부세를 삭감 하겠다’는 지침까지 만들어 각 지방자치단체에 내려 보내기까지 했다.

이제 막  첫발을 내 딛으려고 하는 통합공무원노조를 길들이기 위해 정부는 노동관계법을 위반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헌법에서 보장하는 집회 결사와 표현의 자유까지 억압하고 있는 것이다. 이번 설립신고서 반려 또한 이 같은 탄압의 연장선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

[##_PSPDAD_##]
지난 2006년 3월 국제노동기구인 ILO는 제295차 이사회에서 5급 이상 공무원의 노조 결성권을 보장하고, 공무원의 파업권에 대한 모든 제약을 풀라는 권고문을 채택한 바 있다. 이미 프랑스, 영국, 이탈리아, 스웨덴, 네덜란드, 벨기에 등과 같은 유럽 선진국들은 우리나라와 달리 공무원들의 단체 행동권까지 보장하고 있다.
또한 현재 문제가 되고 있는 공무원의 정치활동에 대해서도 미국, 영국, 프랑스, 일본의 경우에는 폭넓게 허용하고 있다. 미국에서는 공무원의 정당 참여나 선거활동을 허용하고 있으며, 프랑스의 경우에는 공무원의 선거 출마까지 허용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ILO는 노조 설립을 허가제로 운영하지 않는다는 기준을 제시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스스로 입버릇처럼 얘기하는 국제기준을 공무원노조에 대해서는 외면하고 있는 것이다.


공무원노조는 강령을 통해 ‘공직사회의 관료주의와 부정부패를 청산하여 국민에게 신뢰받고 민주적이고 깨끗한 공직사회를 건설한다.’고 밝히고 있다.

지난 50여 년 간 정권의 하수인으로 영혼 없는 공무원으로 살 수 밖에 없었던 90만 공무원들이 가진 자들과 권력에 의해 휘둘려온 공직사회를 스스로 혁신하고 바로세우는 주체로 거듭나겠다는 것이다.

참여연대는 공무원들이 그 동안 묻혀왔던 헌법상의 권리를 되찾고 정권의 공무원이 아닌 국민의 공무원으로 바로 서겠다는 다짐에 큰 기대를 걸고 격려를 아끼지 않는다.
우리는 정부가 공무원들의 이러한 각오와 다짐을 외면해 과거와 같이 길들이려고만 하지 말고, 설립신고를 받아들여 공무원들의 헌법적 권리를 보장하고 합법노조로 인정할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

논평원문.hwp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 profile
    결사의 자유 이전에 국가와 국민을 위해 봉사해야 한다는 것부터 알아라. 공무원은 公僕이다.
  • profile
    니들이 비정규직 애달픈 마음을 헤아려 봤느냐. 주둥아리만 나불거리고. 국민 세금으로 철밥통 월급 받으면서 노조 만들고.
  • profile
    이 두명이 딱 지금의 국민수준임. 이런자들은 정말 어디부터 설명을 해야할지도 모르겠음.
    스티브야 넌 조선시대에서 왔니? 림스야, 어설프게 감정적 댓글 남기지말고 너도 네 위치에서 네 권리를 위해 싸워. 저항을 하라구 바보야.
제목 날짜
[성과] 우리나라도 생활임금 도입! 2014.05.14
참여연대 노동사회위원회를 소개합니다 2019.02.23
[참여연대] 코레일 사측은 강제전출 시도 중단하라   2014.03.27
[기자회견] 노동자해고·노조탄압 규탄! 태광그룹 바로잡기 공동투쟁본부 출범 기자회견   2015.10.29
[논평] 삼성의 협력업체 노동자 직접고용과 사실상 무노조 경영 폐기 합의, 만시지탄이...   2018.04.17
정부가 직접 나서 울산건설플랜트 사태를 해결하라   2005.05.26
노조 길들이기도 모자라 국책 연구원마저 길들이나? (3)  2010.03.16
[성명] 전교조에 대한 고용노동부의 “법상 노조아님” 통보에 대한 사법부의 상식적이고...   2013.10.31
[민변 노동위원회·참여연대 공동논평] 검찰은 삼성노조파괴 범죄에 대하여 전방위로 확...   2018.06.25
삼성바로잡기 문화제, "삼성에 할 말 있는 사람 다 모여라"   2014.03.20
[논평] 국회와 새누리당은 청소용역노동자를 직접 고용하라   2014.01.29
[일인시위] 전교조를 포함한 모든 노동자들에 대한 노동권 보장을 위한 1인시위 진행   2013.11.07
[언론기획] 쌍용차, '죽음의 행진'을 멈춰라 <4> 합법 가장한 '노동자 죽이기'   2012.07.19
[기자회견] 신뢰를 저버린 박근혜정부   2013.08.06
[기자회견] SKT, CJ헬로비전 인수·합병 반대 언론ㆍ노동ㆍ시민사회ㆍ지역가입자 단체 ...   2015.12.10
[논평] 쌍용차 노동자에 대한 손해배상, 가압류를 즉각 철회하라   2013.11.29
시민사회단체, 삼성전자서비스 노조지지 기자회견 개최   2014.05.29
[기자회견] 공무원노조 법적지위 인정과 해직자 복직문제 해결을 위한 연석회의 출범   2012.09.11
[후기] 쌍용차 희생자 범국민 추모대회   2012.04.23
[언론기획] 쌍용차, '죽음의 행진'을 멈춰라 <2> "쌍용차 문제 해결은 '박정희 넘어서...   2012.07.06
[토론회] 삼성을 감시하다   2014.09.22
[논평] 근로자대표 협의 부실 실태 고려해 탄력근로제 도입 방안 재논의해야   2019.03.18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