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노동사회위원회    차별없는 노동을 위해 노동정책대안을 제시합니다

  • 노사관계
  • 2014.01.09
  • 918
  • 첨부 1

 

노사정위원장의 민주노총 침탈에 대한 발언, 깊은 유감

정부와 경찰의 불법, 무리한 공권력 집행에는 논쟁의 여지없어

대화와 타협 등 수사의 남발보다 진정성 있는 사과와 책임이 우선

 

어제(1/8) 김대환 경제사회발전노사정위원회(이하 노사정위원회) 위원장은 노사정위원회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민주노총 건물에 경찰이 진입한 것은 양상이나 정도에 있어 논란이 있지만 기본적으로 정당한 법 집행이었다고 생각한다”라고 발언했다. 참여연대 노동사회위원회는 김대환 노사정위원장의 위 발언에 대해 깊은 유감과 우려를 표한다.

 

김대환 경제사회발전노사정위원회 위원장
김대환 노사정위원장 신념기자간담회 자료 상세보기>>

 

2013년 12월 22일 서울 정동 민주노총 건물에서 정부와 경찰이 자행되었던 “불법”에 대해서는 물론 “양상이나 정도”에 있어서도 논란의 여지는 없다. 철도노조의 파업은 노동자의 헌법상 보장된 단체행동권의 행사로, 파업에 의한 업무방해죄의 성립을 제한하는 대법원 판례를 보면 업무방해죄와 같은 형사범죄를 구성한다고 보기 어렵다. 그런데 정부와 경찰은 민주노총 건물 안에 “은신”하고 있다고 “추정”하는 철도노조 지도부 8명을 체포하겠다며, 압수·수색영장도 기각된 상태에서 체포영장만으로 5,000여명의 경찰을 동원하여, 건물의 문과 잠금장치를 물리적으로 부수고 강제로 진입했고, 이에 항의하는 시민과 노동자 138명을 연행했다. 이미 2013년 12월 28일 시민과 노동자 10만 여명이 모여 정부와 경찰의 “명백한 불법행위”와 “무리한 공권력”에 대해서 규탄하는 목소리를 냈다.

 

김대환 노사정위원장은 이날 발언을 통해 민주노총과 노동자들을 정부와 경찰의 타당한 법 집행을 일방적이고, 자의적으로 방해하는 존재로 규정해버렸다. 김대환 노사정위원장의 발언은 사용자와 정부에게 가장 중요한 사회적 대화와 타협의 파트너인 노동자와 헌법에 따라 보장된 노동권에 대한 편협하고 왜곡된 인식을 보여준다. 김대환 노사정위원장이 노동자와 노동조합과의 사회적 대화를 원한다면, “사회적 대화”, “사회적 대타협” 따위의 공허한 수사의 남발은 필요없다. 김대환 노사정위원장은 발언을 철회하고, 진정한 사회적 대화가 성사될 수 있도록 균형잡힌 시각으로 본연의 자세를 다하라. 


LB20140109_논평_노사정위원장의 민주노총 침탈에 대한 발언 유감.hwp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성과] 우리나라도 생활임금 도입! 2014.05.14
참여연대 노동사회위원회를 소개합니다 2019.02.23
[논평] 근로자대표 협의 부실 실태 고려해 탄력근로제 도입 방안 재논의해야   2019.03.18
철도노조의 결단에 철도공사가 답할 차례이다   2009.12.04
쌍용차 노조원들에 대한 경찰의 폭력행위를 즉각 중단하라 (9)  2009.07.27
야5당-시민사회단체, "공무원, 교사 정치탄압 중단하라!" (1)  2010.03.10
[논평] “법상 노조아님” 통보의 효력 정지는 당연하다   2013.11.13
쌍용차, 연행자들에 대한 사법처리 최소화해야! (1) (2)  2009.08.07
[보도자료]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 쌍용자동차 해고노동자 복직 합의 파기 관련 입장 질의   2020.01.22
[논평] 노사정위원장의 민주노총 침탈에 대한 발언, 깊은 유감   2014.01.09
쌍용차 정상화 의지 있다면, 강경 처벌방침 철회해야 (2)  2009.08.10
[논평] 전교조 법외노조 통보 적법 인정한 법원판결 깊은 유감   2014.06.19
11월 7일 '노사관계 선진화 입법의 올바른 방향은 무엇인가’ 정책 토론회 자료집   2006.11.13
떡은 떡인데 그림의 떡 '네덜란드식 노사모델'   2003.07.02
[보도자료] 민변 노동위원회·참여연대 삼성그룹 무노조경영 방침 폐기 계획 공식 질의 ...   2018.06.08
정부·여당의 공무원노조투표 개입은 부당노동행위 (4)  2009.09.23
[논평] 기획재정부의 공공기관 단체협약 개입 시도, 철회되어야   2014.04.30
개악노조법 재개정하고, 반노동정책 중단하라!   2010.07.23
쌍용차 경찰력이 아닌 물과 의약품을 투입하라 (9)  2009.07.28
노동부의 본심은 노조설립 막기인가? (4)  2010.03.04
[기자회견] 노조하기 좋은 세상 운동본부 출범   2017.10.18
공무원노조, 전교조에 대한 의도적인 기획수사 중단하라! (5)  2010.01.26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