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노동사회위원회    차별없는 노동을 위해 노동정책대안을 제시합니다

  • 최저임금
  • 2011.11.08
  • 3288
  • 첨부 1

2012년 감시․단속적 노동자, 최저임금 전면 적용돼야


아파트 경비원 등 감시·단속노동자에 대한 최저임금 100% 적용이 3년간 미뤄졌다. 고용노동부는 어제(11/7) 내년부터 최저임금이 100% 적용될 예정이었던 감시·단속노동자에 대한 최저임금적용을 내년에는 90%, 2015년부터 전액 적용하는 내용의 최저임금법 시행령을 입법예고 했다. 감시단속노동자에 대한 최저임금 적용유예는 노동자의 생활안정을 꾀하고자 하는 최저임금법의 취지를 전면 부정하는 것으로 노동을 보호하고 존중하는 데 앞장서야할 고용노동부가 이 같은 결정을 주도한 데에 놀라움을 금할 수 없다. 참여연대 노동사회위원회는 고용노동부의 이와 같은 방침을 강력히 규탄하며, 예정대로 내년부터 최저임금을 전면 적용할 것을 촉구한다.

 

고용노동부가 밝힌 최저임금 적용유예 사유는 아파트 경비원에게 최저임금을 100% 적용하면 인건비가 32.5%올라 대량해고가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이다. 감시 단속노동자에 대한 최저임금 적용은 2006년 시행령 개정으로 2007년 70%, 2008년부터 80% 감액 적용되고 있다. 실제 최저임금 적용 첫해인 2007년에 해고가 발생하고, 그에 따라 경비원이 자살하는 등 사회적 문제가 된 바 있어 최저임금 전면적용에 따른 부작용을 우려하는 것도 일리가 없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행정당국이 해야 할 일은 최저임금법 적용이 제대로 시행될 수 있도록 사업장에 대한 행정지도를 강화하고, 예상되는 문제에 대한 보완대책 등을 마련하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금까지 아무런 대책도 내놓지 않다가 최저임금 전면 적용시행 2달을 남겨 놓은 현 시점에서 최저임금 적용을 유예하겠다는 것은 최저임금법 시행 취지를 부정하고, 나아가 법 시행을 준비하고 연착륙시켜야 할 행정당국의 직무를 유기하는 것이다

 

우리는 다시 한 번 저임금노동자의 고용불안에 대처하는 고용노동부의 태도를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정부는 지난 2009년 비정규직법 발효를 앞두고 ‘대량해고’를 명분으로 앞세워 비정규직의 사용기간 연장을 추진하려 했다. 고용불안이라는 그럴싸한 명분을 앞세우고 있으나 이는 법 시행 취지를 무시하고 문제의 본질을 회피하는 것에 지나지 않았다. 최저임금 적용 유예도 마찬가지이다. 법 시행을 미룬다고 해서 해고의 위험이 사라지는 것도 아니며, 13년간 유예된 복수노조 허용에서 알 수 있듯 한 번 유예된 법 시행은 얼마든지 다시 유예될 수 있다. 결국 이는 고용불안을 명분으로 노동자의 기본권 보장만을 늦추는 꼴이다. 그런 만큼 고용노동부는 애초 계획대로 내년부터 최저임금을 전면 적용하고, 혹시라도 있을 수 있는 해고의 부작용을 최소화하고, 고용유지지원금 등을 적극 활용하는 등 최저임금적용을 안착시킬 수 있는 대책마련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

 

 
논평원문.hwp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 profile
    http://bit.ly/tgVvgt 고용노동부가 아파트 경비원 등 감시·단속노동자에 대한 최저임금 100% 적용을 3년간 미루겠다고 합니다. 법 시행을 미룬다고 해서 해고의 위험이 사라지는 것도 아니며, 한 번 유예되면 또다시 유예될 수 있습니다. 결국 고용불안을 명분으로 노동자의 기본권 보장만을 늦추는 꼴입니다. 예정대로 내년부터 시행되어야 합니다
제목 날짜
[성과] 우리나라도 생활임금 도입! 2014.05.14
참여연대 노동사회위원회를 소개합니다 2019.02.23
최소한의 삶 위한 최저임금 수준 보장돼야! (2) (7)  2009.06.05
천원 인상으로, 최저임금노동자의 인간적인 생활 보장하라! (1) (8)  2010.06.28
참여연대-청년유니온 ‘최저임금 지키기 공동캠페인’ 돌입   2011.05.11
저임금노동자 생활안정 포기한 고용노동부 (1)   2011.11.08
저임금노동자 생존을 위한 절박한 외침, 최저임금 인상하라   2020.07.07
저임금 노동자의 생계 묵살한 최저임금위원회의 파행을 규탄한다   2011.07.05
저임금 노동자 생존권 외면한 최저임금   2005.06.30
인터넷상에 최저임금 이하 구인정보 수두룩 (1)   2003.12.18
인터넷 구인구직 사이트에 등록된 최저임금 위반 구인등록 사업장에 대한 조사 촉구   2003.12.19
우린 4천원 인생이 아니다! (2) (7)  2010.06.22
우리가 10원짜리 청춘이냐? (4) (8)  2010.06.24
야4당 현행 최저임금“너무 낮다”공통 인식 (2)  2010.05.27
야 6당, “최저임금 전체노동자 평균임금의 절반은 돼야!   2011.06.27
서울지역 편의점 최저임금 46.5% 위반! (1)   2011.06.28
사회양극화 해소를 위해 최저임금 현실화 해야 (1)   2005.05.24
사회양극화 해소는 최저임금 인상부터   2006.06.08
사회양극화 해소, 최저임금 994,840원 쟁취를 위한 최저임금연대 기자회견 개최   2008.05.29
법정 최저임금은 현실화되어야 합니다. (2) (5)  2009.06.25
밥값 5천원도 안 되는 최저임금, 월 100만원은 넘어야! (1)   2011.03.29
맥도날드, 버거킹은 부당착취한 아르바이트생의 임금 5억여원 즉각 돌려줘야 (1)   2004.03.17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