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노동사회위원회    차별없는 노동을 위해 노동정책대안을 제시합니다

  • 최저임금
  • 2019.03.28
  • 1546

엄중히 경고한다! 

고용노동부장관은 즉시 2020년 적용 최저임금심의를 요청하라!

 

최저임금법에 따르면 고용노동부장관은 3월 31일까지 최저임금위원회에 2020년 적용 최저임금심의를 요청해야 한다. 올해는 3월 31일이 일요일 임으로 실질적으로 29일까지 요청해야 한다. 그러나 고용노동부는 최저임금심의요청을 “국회에서 최저임금법 개악법률안을 통과시킨 이후”에나 하겠다고 한다. 정부가 불법을 자행하겠다는 것이다. 고용노동부가 불법을 하면서까지 심의요청을 늦추려는 명분은 “현재 국회에 최저임금법 개정법률안 처리 여부를 지켜봐야 한다는 것과 공익위원이 사퇴해서 최저임금위원회가 준비가 안 되어 있다”는 것이다.

 

어불성설이다. 국가 기관이 불확실한 미래의 결과를 추정하여 현행법을 위반하는 것은 명백한 불법행위기 때문이다. 이런 헌법과 법률을 무시하는 정부의 오만은 국민을 국가의 주인이 아닌 통치의 대상으로 바라보던 봉건시대에도 상상하기 어려운 발상이다. 또한 ‘공익위원사퇴’를 명분으로 했는데 공익위원분들이 왜 사퇴했는지 고용노동부의 반성이 우선 되어야 한다. 고용노동부가 요청해서 어렵게 공익위원을 역할을 맡았음에도 불구하고 고용노동부는 최저임금 인상속도를 강제로 늦추기 위해 공익위원을 배신했기 때문이다. 

 

정부는 1월 최저임금 인상속도를 강제로 늦추기 위해 “노·사 당사자의 직접참여를 간접 참여로 제한하는 최저임금 결정체계 개악 및 최저임금 결정에 사업주지불능력을 포함 시키는 결정기준 개악” 등을 포함한 최저임금법 개악을 추진했고 그 과정에서 노·사 당사자는커녕 공익위원들과도 전혀 협의하지 않았다. 뿐만아니라 정부가 개정법률을 생산할 때 필요한 입법절차를 무력화시키기 위해 국회의원을 동원한 청부입법으로 국회에 개악 법률안을 상정했다. 

 

이제라도 정부는 폭력적인 입법추진절차에 대한 대국민 사과와 공익위원분들에게 사과하고 즉시 최저임금위원회에 2020년 적용 최저임금심의를 요청해야 한다. 만약, 심의를 요청하지 않는다면 국민에 대한 중대한 도전으로 간주하고 반드시 책임을 물을 것임을 천명한다.

 

2019년 3월 28일

최저임금연대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참여연대 노동사회위원회를 소개합니다 2019.02.23
[공동성명] 최저임금 대폭인상을 열망한 노동자를 외면하고 사용자편들기만 하는 박근...   2015.07.08
[공동성명] 엄중히 경고한다! 고용노동부장관은 즉시 2020년 적용 최저임금심의를 요청...   2019.03.28
[공동성명] 국회의 최저임금 무력화시도 중단을 촉구하는 최저임금연대의 입장   2019.03.20
[공동성명] 국민을 이기는 국회 없다. 최저임금법 즉각 개정하라!    2017.03.15
[공동논평]최저임금위원회 위촉 무리수를 둔 정부의 꼼수, 실패!!   2012.05.08
[간담회] 노동자-중소상인 역지사지 간담회 및 상생 선언   2019.06.17
[UCC] 너무 센스없는 최저임금, F4가 나섰다~ (2) (4)  2009.04.06
[6/1(수),토론회] 우리나라 최저임금의 수준과 개선방안   2011.05.30
[5/28(토)] 최저임금인상과 무상의료 실현을 위한 시민문화제   2011.05.26
[5/11-6/10] 최저임금 지키기 공동캠페인   2011.05.19
[1인시위] 최저임금 현실화 촉구 집중 1인시위   2013.06.17
[11/13 토론회]『생활임금 활성화 및 확산전략』토론회   2013.11.05
2015년 최저임금 6,700원 이상을 위한 동시다발 일인시위   2014.06.17
2011년 적용 최저임금 5,180원을 요구! (13) (2)  2010.03.29
2010년 최저임금으로 시급 5,150원을 요구합니다 (6)  2009.05.28
"최저임금 76만 6천원 돼야"   2004.05.20
"우리나라 최저임금의 수준과 개선방안" 토론회 개최   2011.06.01
"경총 주장은 빵 없으면 과자 먹으라는 꼴" (1)   2004.06.17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