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노동사회위원회    차별없는 노동을 위해 노동정책대안을 제시합니다

  • 최저임금
  • 2009.04.06
  • 4
  • 784
  • 4




참여연대 자원활동가들이 최저임금법 개정안(한나라당 김성조의원 발의)에 반대하는 UCC를 제작해 오늘(4/6) 공개했다. 공개UCC는 인기리에 반영된 '꽃보다 남자' 외전으로 이명박정부와 한나라당의 노동정책을 꽃남과 절묘하게 혼합해 김성조의원의 최저임금법 개정안의 문제점을 발랄하지만 날카롭게 지적하고 있어 빠르게 유포되고 있다.

한나라당 김성조 의원은 2008년 11월 18일 최저임금법 개정안을 국회에 제출했었다. 김성조의원 개정안은 지역별 최저임금제 도입, 수습근로자의 수습기간 3개월에서 6개월로 연장, 60세 이상 고령자에게 최저임금 감액적용, 사용자가 제공하고 있는 숙박 및 식사비를 임금에서 공제할 수 있도록 하는 등의 내용을 주요골자로 하고 있다.  김성조의원안은 저임금 노동자의 유일한 최저생계보장 제도인 최저임금제를 사실상 무력화시킨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참여연대 자원활동가들은 최저임금법의 중요성과 김성조의원 발의 개정안의 문제점을 다른 친구들과도 공유하고 싶은 방법을 고민하다가 UCC를 만들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들은 최저임금법의 문제점을 담은 벨소리도 제작했다며, 더 많은 사람들이 UCC를 보고 벨소리도 공유해서 최저임금법이 한나라당이 발의한 대로 개악되는 일은 없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꽃보다 男子> 외전_‘알바생 잔디의 반격’

폐인다되쑤 아침부터 저-녁까지

등록금 위한 알바에 내 시간 다 버린 듯 해

In my life 내 삶에 악몽처럼

줄어드는 최저임금 언제까지 더 이 고생해야해 ?!


너무 센스 없는 최저임금 no no no no no

정말 이게 뭐야 말도 안돼 oh oh oh oh oh

이젠 나이 많아 적게 받고 gee gee gee gee gee

수습연장 Oh no 식비 제외 Oh no no no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 profile
    최저임금법 개악 반대반대반대!! 시급4000원도 먹고 살기 힘들어요!!
제목 날짜
[성과] 우리나라도 생활임금 도입! 2014.05.14
참여연대 노동사회위원회를 소개합니다 2019.02.23
[공동성명] 최저임금 대폭인상을 열망한 노동자를 외면하고 사용자편들기만 하는 박근...   2015.07.08
[공동성명] 엄중히 경고한다! 고용노동부장관은 즉시 2020년 적용 최저임금심의를 요청...   2019.03.28
[공동성명] 국회의 최저임금 무력화시도 중단을 촉구하는 최저임금연대의 입장   2019.03.20
[공동성명] 국민을 이기는 국회 없다. 최저임금법 즉각 개정하라!    2017.03.15
[공동논평]최저임금위원회 위촉 무리수를 둔 정부의 꼼수, 실패!!   2012.05.08
[간담회] 노동자-중소상인 역지사지 간담회 및 상생 선언   2019.06.17
[UCC] 너무 센스없는 최저임금, F4가 나섰다~ (2) (4)  2009.04.06
[6/1(수),토론회] 우리나라 최저임금의 수준과 개선방안   2011.05.30
[5/28(토)] 최저임금인상과 무상의료 실현을 위한 시민문화제   2011.05.26
[5/11-6/10] 최저임금 지키기 공동캠페인   2011.05.19
[1인시위] 최저임금 현실화 촉구 집중 1인시위   2013.06.17
[11/13 토론회]『생활임금 활성화 및 확산전략』토론회   2013.11.05
2015년 최저임금 6,700원 이상을 위한 동시다발 일인시위   2014.06.17
2011년 적용 최저임금 5,180원을 요구! (13) (2)  2010.03.29
2010년 최저임금으로 시급 5,150원을 요구합니다 (6)  2009.05.28
"최저임금 76만 6천원 돼야"   2004.05.20
"우리나라 최저임금의 수준과 개선방안" 토론회 개최   2011.06.01
"경총 주장은 빵 없으면 과자 먹으라는 꼴" (1)   2004.06.17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