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노동사회위원회    차별없는 노동을 위해 노동정책대안을 제시합니다

  • 일반
  • 2020.01.07
  • 1500

20200107_쌍차해고자출근 기자회견(1)

20200107_쌍차해고자출근 기자회견(2)

2020.1.7.(화) 08:00, 평택 쌍용차 앞 '쌍용차 해고노동자 11년 만에 출근 기자회견 <사진=참여연대>

 

오늘(1/7) 오전 8시, 평택 쌍용차 정문 앞에서 <쌍용차 해고노동자 11년 만에 출근 기자회견>을 진행하였습니다. 쌍용차 해고자 복직을 위해 함께 연대하고, 해고자 복직 합의를 제 일처럼 기뻐했고, 쌍용차 구매운동을 벌였던 시민사회단체는, 2018년 9월 21일 합의에 따라 현장으로 들어가는 해고자들에게 축하의 꽃다발을 전하였습니다.

 

마지막 남은 쌍용차 해고노동자 46명(3월 복직예정 해고자 자녀 포함 47명)이 11년 만에 그리운 공장으로 돌아갑니다. 2009년 6월8일 해고일로부터 만 10년 7개월만입니다. 모든 조합원이 복직한 후 마지막에 복직하겠다고 약속한 김득중 전국금속노동조합 쌍용자동차지부장을 포함해 46명은 이날 공장 앞에서 앞서 복직한 동료와 시민사회단체의 축하를 받으며 공장으로 들어갑니다. 애초 1월6일 출근할 예정이었으나 회사가 1월6일까지 휴무하고 7일부터 가동됨에 따라 1월7일 출근합니다.

 

2018년 9월21일 노노사정(금속노조 쌍용차지부, 쌍용차 회사, 쌍용차노조, 경사노위) 합의에 따라 2019년 12월31일자로 부서배치를 받았어야 할 쌍용차 마지막 해고노동자 46명은 1월6일까지도 부서배치를 통보받지 못했습니다. 쌍용차 회사와 기업노조가 마지막 해고자 46명에 대해 일방적으로 무기한 휴직을 결정했기 때문입니다. 회사와 기업노조가 노노사정 4자 합의를 파기할 수 없으며, 이는 법적으로 무효입니다. 마지막 해고노동자 46명은 9.21 합의서에 따라 공장으로 출근하기로 하였습니다.

 

마지막 해고노동자 46명은 공장으로 출근해 부서 및 업무배치를 요구할 것입니다. 오전 9시부터 생산관리회의실에서 진행될 예정인 시무식에도 참가할 예정입니다. 쌍용차 해고노동자들의 복직은 노노사정 4자 합의일 뿐만 아니라, 연이은 쌍용차 해고노동자들의 죽음에 비통해하며 해고자 문제 해결을 간절히 바랐던 시민사회와 국민들의 열망이 담긴 사회적 합의였습니다. 쌍용차 회사가 노노사정 합의서에 따라 적법하게 진행되는 출근을 막거나 위력행사를 해서 발생하는 불상사에 대한 모든 법적 책임은 온전히 회사가 져야 할 것입니다.

 

마지막 해고자 46명은 1월7일부터 다른 동료들처럼 매일 회사로 출근합니다. 만약 회사가 국민적 합의서를 이행하지 않고, 46명에게 업무배치를 하지 않는다면, 경기지방노동위원회에 부당휴직 구제신청, 법원에 임금차액 지급 가처분신청 등 모든 법적 절차를 밟아나갈 것입니다. 

 


 

쌍용자동차의 사회적 합의 이행 촉구 1천인 선언 캠페인

 

마지막 남은 해고 노동자 46명은 복직을 불과 며칠 앞두고 무기한 휴직을 통보받았습니다. 해고 노동자들은 일방적인 휴직 처리를 거부하고 복직예정일부터 매일 일터로 출근해 부서배치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쌍용차 사측이 2018년 사회적 합의를 이행하고, 해고 노동자들을 즉각 복직시킬 수 있도록 손을 잡아주세요.

쌍용자동차의 사회적 합의 이행 촉구 1천인 선언

✔️ 참여하기 : http://bit.ly/30g7ZxD

선언비 : 5천원(1월 20일 일간지 지면 광고비로 쓰입니다.)

입금계좌 : 농협 356-1234-9445-93 (김득중)

선언명단은 1월 20일(월) 일간지 광고에 실립니다.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참여연대 노동사회위원회를 소개합니다 2019.02.23
생활물류법 통과에 대한 택배노동자 과로사대책위 입장   2021.01.08
[택배노동자] 과로사 방지 '사회적 합의기구' 파행으로 몰고가는 택배사   2021.01.06
[논평] LG청소노동자 고용승계 문제, 이제는 해결해야   2021.01.06
[기자회견] 노동자 김진숙의 명예회복과 복직을 촉구합니다!   2021.01.05
[논평] 국회는 노동자의 노동조건 악화시키는 법안 처리 시도 중단하라!   2020.12.07
[토론회] 택배노동자 과로사 재발방지 및 제도 개선   2020.11.18
[기자회견] CJ대한통운은 분류작업 비용을 택배노동자에게 떠넘기지 말아라!   2020.11.05
[입장] CJ대한통운 발표문에 대한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 입장   2020.10.22
[기자회견] 택배노동자 죽음의 행렬을 끊기 위한 각계 대표단 공동선언!   2020.10.21
[기자회견] 약속한 분류작업 인력투입 외면하고 일요일 근무까지 강요하는 택배사 규탄...   2020.09.23
[입장] 정부 발표에 따른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 입장   2020.09.18
[기자회견] 택배노동자, 공짜노동 분류작업 전면거부 선언   2020.09.17
[토론회] 택배노동자 과로사 실태조사 결과발표 및 대책 마련   2020.09.10
[논평] ‘전교조 법외노조 처분 무효’ 대법원 판결 환영합니다   2020.09.03
[기자회견] 정부와 택배사는 택배노동자 과로사 막기 위해 분류작업 인력투입 결단하라   2020.09.01
[기자회견]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 마련하라!   2020.08.11
택배기사님 감사합니다! #늦어도괜찮아 챌린지   2020.08.05
[기자회견] 코로나보다 과로사로 죽는 택배노동자   2020.07.28
노동존중사회 실천하는 ILO 기본협약 비준·노동조합법 개정 되어야   2020.07.08
울산의 롯데 택배노동자들은 왜 서울로 올라와 농성 중일까?   2020.06.18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