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노동사회위원회    차별없는 노동을 위해 노동정책대안을 제시합니다

 

조현아 부사장은 국토교통부 조사에 성실하게 임해야 한다!

‘램프리턴’ 및 ‘사무장 하기’ 사태 이후, 책임전가와 은폐, 부실‧거짓 해명으로 일관하는 대한항공 사측의 태도가 문제를 더욱 키우고 있어

승무원의 인권‧인격, 승객 안전을 무시하고 위협한 행위, 용납받을 수 없어  


국토교통부가 ‘땅콩리턴’과 관련한 사실관계를 조사하기 위해 조현아 대한항공 부사장에게 12/12(금) 출두할 것을 요청했지만, 대한항공 측과 조현아 부사장이 해당 날짜의 출두를 거부한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오늘(12/11) 국토교통부는 이번 사태에 대한 조사 진행 상황을 설명하는 보도자료를 통해서, ‘금주 중 대한항공 조현아 부사장에 대한 관련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는데, 이를 거부한 것이다. 참여연대는 대한항공과 조현아 부사장에게 국토교통부의 사실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이른바 ‘땅콩리턴’ 사태를 일으킨 당사자로서 조현아 부사장은 당연히, 철저하게 조사를 받아야 할 상황이다. 국토교통부는 기장, 사무장, 객실 승무원 등 10명에 대한 사실조사를 실시하였지만, ‘승무원 간의 진술이 엇갈리고 있어 보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당시 탑승객에 대하여 참고인 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도 밝혔는데, 사건의 진상을 가장 잘 알고 있는 이는 당사자이므로 당연히 조현아 부사장에 대한 조사가 필수적인 것이다. 특히, 문을 닫고 출발한(항공관련 법상 ‘운항’ 상태) 비행기를 돌려세운 과정과 정확한 이유, 이를 결정한 사람, 그리고 승객 안전을 책임지는 ‘사무장’이 비행기에서 내리게 된 이유와 과정, 또 이를 결정한 사람이 명백하게 밝혀져야 할 것이다. 이 모든 일이 당시 기내에 있었던 조현아 부사장이 주도해서 벌어진 일이라는 것은 대부분 사실로 확인됐다 할 것이지만, 이를 국토교통부가 확인하는 것은 큰 의미가 있다. 또, 조현아 부사장이 알려진 것보다 더 많은 소란과 행패를 부렸다는 의혹이 있고, ‘기장과 협의해서 회항했다’는 것도 조종사노조 등의 반박을 통해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진 만큼, 국토교통부는 이런 부분들까지도 철저히 조사를 진행해 그 책임을 추상같이 물어야 할 것이다.


또한 ‘램프리턴’ 사태는 조현아 부사장의 사퇴나 사표로 해결될 문제가 아니라는 점도 명확히 한다. 기내 서비스를 이유로 비행기를 돌려, 승무원을 내리게 한 것은 사회적, 도의적 책임을 넘어 법률적인 책임을 져야하는 사안이다. 심지어 사태 이후, 두 번에 걸쳐 조현아 부사장의 사퇴와 사표가 이야기되었지만, 그때마다 꼼수였다는 점과, 회사 측의 해명은 대부분의 거짓과 부실 해명으로 증명되고 있다. 회사의 보직을 사퇴하고, 부사장직에 대한 사표를 냈지만 대한항공 등기이사직과 계열사 3곳의 대표 자리는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고, 더 나아가 도덕성과 투명성이 생명인 고등교육기관 두 곳(인하대․항공대)의 이사직도 유지하고 있는 것도 사실로 확인되었다. 해당 피해 노동자들과 승객, 그리고 우리 국민들에게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하고 석고대죄를 해도 모자랄 판에, 이 국면을 회피하기 위해 ‘모든 잘못을 직원들이 저지른 것이다’, ‘약간의 언성을 높였을 뿐, 조현아 부사장이 잘못한 것은 별로 없다’라는 식으로 거짓으로 해명하는 한, 대한항공과 조현아 부사장은 우리 국민들의 신뢰를 회복하기 어려울 것이다.


특히, 대한한공은 어제 참여연대의 고발과 유력한 제보자들의 증언에 의한 조현아 부사장의 행패 의혹, 그리고 램프리턴 사태가 세상에 알려진 이후 관련 승무원들과 직원들을 상대로 강압적인 조사를 진행했고, 그 결과로 ‘모든 것은 직원들의 책임이다’라고 거짓 진술을 강요한 의혹에 대해서도, ‘조현아 부사장은 약간의 언성만 높였다’, ‘조사를 한 것은 맞지만, 시간이 짧았고 거짓 진술을 강요한 적이 없다’라는 식으로 해명하고 있는데, 이 역시 명백한 거짓 해명이라고 반박하지 않을 수 없다. 언론사나 국토교통부, 그리고 검찰 등에서 조금만 확인해보면, 당시 기내에서 조현아 부사장에 의해 알려진 것보다 더 큰 소란과 행패가 있었으며, 이 사건 관련 피해자들에 대한 강도 높고 강압적인 조사가 있었고, 국토교통부의 조사를 앞두고, ‘조현아 부사장은 잘못이 없고, 직원들이 다 잘못한 것이다’라는 식으로 진술을 유도하고 강압한 것이 사실로 밝혀질 일이고, 정황상으로도 그렇게 했을 것이라는 추정이 무난함에도, 이 모든 것들을 무조건적으로 부인하면서 문제를 더욱 키우고 있는 것이다. 참여연대는 다시 한 번, 이번 사건에 대한 진상 전체를, 현장에 있었던 이에게 직접 자세히, 여러 번 청취했다는 점과, 일반 승객들 중에도 조현아 부사장이 큰 소리를 지른 것을 들었다는 시민의 증언까지 청취하였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


참여연대가 수차례 지적했듯이, 이번 사태는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르는 총수 일가의 일원과 힘없는 승무원들의 관계에서 벌어진 일로, 수많은 갑을 문제 중에서도 가장 심각한 사건으로 꼽을 수밖에 없다. 승무원들의 인권과 인격, 그리고 수백명에 달하는 승객의 안전과 권리가, 한 개인의 권력에 의해 무참히 짓밟힌 것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항공기의 안전과 승객의 권리와 관련한 법과 규정, 시스템과 상식이, 총수 일가라는 우월적 지위에 의해 간단하고도 극단적으로 파괴된 이 사태에 대한 국민들의 공분은 매우 정당한 것이다. 앞으로도 대한항공이 거짓과 부실 해명, 그리고 조현아 부사장의 잘못을 은폐‧조작하는 태도로 일관한다면, 이 문제는 결코 쉽게 마무리되지 않을 것이다. 지금이라도 당장 대한항공과 조현아 부사장, 그리고 총수 일가는 국민들과 승객, 그리고 회사를 위해 오늘도 묵묵히 성실히 일하고 있는 모든 대한항공의 노동자에게 머리 숙여 사과해야 하며, 조현아 부사장은 국토교통부에 출석해 진상을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할 것이다. 


LB20141211_논평_조현아 부사장의 국토교통부 조사 거부에 대한 입장.hwp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성과] 우리나라도 생활임금 도입! 2014.05.14
참여연대 노동사회위원회를 소개합니다 2019.02.23
쌍용차 문제해결을 위한 1만인 범국민대회 조직위원 모집   2013.07.31
[2019 정기국회 입법 반대과제] 탄력근로 단위기간 확대 등 유연근무제 확대하는 「근...   2019.09.19
[2019 정기국회 입법 반대과제] 최저임금 차등적용 등 최저임금 제도 개악하는 「최저...   2019.09.19
2009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 모니터 결산 (5)  2009.10.30
노동개혁 발목 잡는 환노위 전문위원 검토보고서   2012.09.17
[이슈리포트] 노동권 관련 주요 대선후보 공약 비교·평가   2012.12.06
[2019 정기국회 입법⋅정책과제] 고용보험 모성보호 급여비용의 정부 부담 명문화 위한 ...   2019.09.19
[성명] 노동존중사회 실현 포기한 주 52시간 유예 법안 발의 철회하라   2019.08.13
[의견서] 극심한 경제·민생위기 극복 위한 ‘전 국민 5대 안전망-10대 정책과제 (3)  2009.04.07
[2009 정기국회] 정부에 따져물어야 할 과제 -노동분야 (1)   2009.09.17
[영상] 경제/복지/노동 분야 정책 방향 정당 초청 토론회 (1)   2012.03.21
[논평] 탄력근로 단위기간 확대 의결한 경사노위 유감   2019.10.11
[카드뉴스] ILO핵심협약 카드뉴스 2탄! <ILO핵심협약, 왜 비준해야 할까요?>   2019.05.21
[국정감사모니터링②_노동부] 기대했던 환경노동위원회 감사, 1시간 만에 파행이라니   2008.10.20
[2019 정기국회 입법⋅정책과제] 노동권 보장과 해고요건 강화, 임금체불 근절 위한 「...   2019.09.19
[논평] 조현아 부사장은 국토교통부 조사에 성실하게 임해야 한다!   2014.12.11
[기자회견] ILO권고에 따른 필수유지업무제도 전면개정 촉구   2019.06.11
[2010 국감 환노위①] 노동자의 고통보다 재정적자 더 우려하는 노동부 (1)  2010.10.06
[기자회견] ILO 핵심협약 즉각 비준 촉구 시민사회단체 공동기자회견   2019.05.22
[논평]노동이 소외된 '국민행복', '희망의 새 시대'는 불가능하다.   2013.02.22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