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노동사회위원회    차별없는 노동을 위해 노동정책대안을 제시합니다

  • 캠페인&노동히어로
  • 2003.10.31
  • 911
  • 첨부 1

단병호 위원장, 노동탄압 철폐와 파병반대 투쟁 기조 발표



민주노총이 오는 11월 9일 예정된 전국노동자대회를 10만 명 이상의 노동자와 농민, 시민이 모이는 대규모 대정부 투쟁의 장으로 가져갈 계획이다. 단병호 민주노총 위원장은 10월 30일 '손배·가압류 노동탄압분쇄, 비정규직 철폐를 위한 범국민대책위원회(이하 노동탄압분쇄범대위)' 서울역 시국농성장에서 "오는 11월 9일 전국노동자대회에 10만 노동자가 결집할 수 있다면 향후 정부와의 싸움에서 뚜렷한 대치전선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노동자뿐만 아니라 농민, 시민단체, 학생들도 연대해서 싸우자"고 호소했다.

지난해 전국노동자대회 참석인원은 1만5000명 수준으로, 단 위원장의 예상대로 10만명 이상의 인원이 결집할 수 있다면 노동계·시민사회가 노동현안에 대해 정부와 분명한 대치정국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란 전망이다. 이에 따라 민주노총은 11월 1일 노동탄압분쇄범대위가 주최하는 집회를 갖고, 4일 금속노조 2시간 파업, 6일 민노총 전 사업장 4시간 파업 등으로 투쟁의 열기를 가속화해 9일 전국노동자대회를 거쳐 12일 전국 사업장 총파업 투쟁으로 나간다는 계획이다.

단 위원장은 "민주노총은 지금의 국면에서 손배·가압류, 비정규직 문제 등 노동탄압을 분쇄하고, 이라크파병 문제도 노동자가 주도적으로 반대투쟁에 나선다는 2가지 투쟁기조를 잡고 있다"면서 "시민사회단체들과 학생, 시민들도 노동자와 함께 지금의 정국을 헤쳐나가자"고 호소했다.

민주노총은 10만명 이상이 참가하는 대규모 노동자대회를 위해 시민단체와의 연대를 적극 모색하고 있다. 박석민 민주노총 대외협력국장은 "잇단 노동자의 자살로 이어지는 지금의 노동탄압 국면과 이라크 파병은 시민사회 공통의 문제라는 인식으로 이번 노동자대회는 노동탄압분쇄범대위와 이라크파병반대국민행동이 후원하는 형식으로 치를 예정"이라며 "세부 연대사업은 앞으로 논의가 더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시민단체들도 노동자들의 연이은 죽음으로 이어지는 지금의 노동탄압 국면이 노동자의 인내의 한계를 넘었다고 판단, 최근 60여 제시민단체가 참여하는 노동탄압분쇄범대위를 구성해 전국 각지의 시국농성장에 참여하고 있다. 노동탄압분쇄범대위는 10월 29일부터 시국농성에 돌입해 매일 대국민 선전전과 함께 촛불집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지금까지 서울연합 이천재 의장, 통일연대 한상렬 상임의장과 한충목 집행위원장 등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서울역 농성장에 참여했고, 보건복지민중연대 사무국장, 민중의료연합, 참여연대 등도 농성장에 합류했다. 31일에는 전빈련, 노동자의힘 등이 농성장에 결합할 예정이다.
장흥배 사이버참여연대 기자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 profile
    민노총의 꿈이 이루어지는날


    민노총의 꿈의 이루어 지는날

    ---- 대한민국 망하는날

    노동자의 천국 구소련 어떻게 되었나?
    결국 아무도 일하지 않으려 하였고, 기업가도 사라졌다.
    따라서
    민노총의 꿈은 이루어지지 않으며, 적당히 탄압 해야 한다.
    우라 나라가 살기 위서서 라도.
제목 날짜
[성과] 우리나라도 생활임금 도입! 2014.05.14
참여연대 노동사회위원회를 소개합니다 2019.02.23
<사진>111년 세계 노동절 기념 노동자대회   2001.05.02
<노동절 참가기>"재미있는 프로그램 없나요?"   2002.05.02
동일노동엔 동일임금을!   2002.05.08
비정규 노동, 갱신거부와 사유 동시에 엄격히 제한해야   2002.06.09
특수고용노동자 기본권보장을 위한 입법 토론회   2003.02.17
"노동자대회에 10만명 이상 모여야" (1)   2003.10.31
노동계-정부-재계, 비정규직 문제에 대한 인식차 여전   2004.03.25
정부의 '비정규보호법안', 누구를 보호하겠다는 것인가 (1)   2004.09.10
절망 향한 질주, 정부는 비정규직 법안의 개악을 즉각 중단하라 ! (1)   2004.10.21
비정규직 양산 = 민생파탄, 비정규 노동법 개악 즉각 철회하라!   2004.11.05
정부는 비정규노동법 개악안 전면 철회하라   2004.11.25
한진중공업 비정규직 노동자 김춘봉씨의 죽음, 더 이상 덮고 갈 수 없다   2004.12.28
살인 폭력 노조 탄압 중단과 불법파견 근절 요구 노동시민사회 단체의 입장   2005.01.27
현대자동차의 후안무치를 규탄한다   2005.02.17
"비정규직 법안 철회와 노동계와의 대화를 촉구한다"   2005.02.17
참여연대 등 18개 단체, 정몽구 회장 등 현대차 대표이사 3인 대검에 고발   2005.02.23
"긴급 현안인 비정규문제, 정부여당 강행처리 중단하고 실질대화 나서야"   2005.03.29
국가인권위의 비정규법안 권고 타당하다 (1)   2005.04.14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노사정에 국가인권위 의견 수용 및 조속한 비정규 보호제도 마...   2005.04.20
국회의 책임있는 비정규입법 연내제정 촉구 기자회견 (1)   2005.11.30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