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노동사회위원회    차별없는 노동을 위해 노동정책대안을 제시합니다

  • 최저임금
  • 2004.06.17
  • 1344
  • 첨부 2

최저임금연대, 최저임금 2.6% 인상안 낸 경총 규탄



양대노총과 민주노동당, 전국여성노조, 참여연대, 경실련, 전국불안정노동철폐연대 등 23개 노동·사회단체로 구성된 최저임금연대는 17일 오전 "56만7천2백60원인 최저임금을 77만원 선으로 인상하라"며 한국경영자총협회(이하 경총) 건물 앞에서 규탄집회를 가졌다.

최저임금연대는 지난 5월 20일, 올해 9월부터 내년 8월까지 적용되는 최저임금으로 76만 6140원(시급 3,390원)을 요구한 바 있다. 그러나 최저임금위원회에 참여하는 사용자측 위원들은 지난 6월 11일 열린 최저임금위원회 2차 전원회의에서 최저임금 2.6% 인상안을 내놓아 현격한 시각차를 보였다.

이에 대해 김혜진 전국불안정노동철폐연대 집행위원장은 프랑스 혁명 시기의 마리 앙뜨와네뜨 왕비에 빚대 경총의 현실인식을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하루 8시간 일하는 노동자에게 60만원도 못 되는 최저임금을 설정한 경총은 빵을 달라는 시민들에게 '빵이 없으면 과자를 먹으라'고 답한 마리 앙뜨와네뜨와 꼭 닮았다"며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노동자에게 월 77만원도 못 주겠다는 정권이면 정치를 때려치우고, 그 정도 임금도 감당 못할 자본가면 기업을 때려치우라"며 울분을 토했다.

박영희 전국여성노조 인천지부 노조원은 각설이 타령에 맞춰 "어제왔던 56만7천원 비정규직 노동자 죽지도 않고 또 왔네"라며, 노동자의 현실을 개탄했다.

이 날 집회에는 명동성당에서 이주노동자 전면합법화 투쟁을 하고 있는 이주노동자 농성단도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6개월 가까이 농성을 하고 있는 쇼학 씨는 "힘든 노동을 하고도 정당한 임금을 받지 못하는 한국의 비정규직 노동자와 이주노동자의 삶은 그리 다르지 않다"며, 이후 최저임금 인상투쟁에 명동성당 농성단도 참여할 의지를 내보였다.

최저임금연대는 집회를 마친 후 경총에 항의서한을 전달했다. 또,'58만1000원으로 먹고 살아라'라는 피켓에 물풍선을 던져 터뜨리며 경총에 대한 야유와 분노를 표출했다.

한편, 이 날 항의집회와 관련 경총 관계자는 "최저임금 2.6% 인상은 확정된 것이 아니고 이후 최저임금위원회에서 조절 가능하다"는 뜻을 내비쳤다. 그러나 기본적으로는 노동자들이 매년 무리한 요구를 하고 있다는 입장이어서 경총과 최저임금연대의 대립은 임단협을 앞두고 더욱 격해질 전망이다.

최저임금연대는 18일과 22일 최저임금위원회 앞에서 최저임금 77만원을 요구하는 최저임금제도개선 촉구대회를 가지는 등 이후 더 강도 높은 항의투쟁을 벌일 계획이다.


홍성희 기자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 profile
    무엇보다도 합리적인 협상이 필요합니다.
    ‘최저임금을 77만원 선으로 인상해 달라…’

    뼈가 부서져라 일하고 받는 최저임금으로 생계를 꾸려가는 분들을 위해서 꼭 개선되어야 할 점이라고 여겨집니다만, 요즘 경영난을 겪고 있는 많은 중소기업들의 입장은 생각해 보셨는지를 묻고 싶습니다.
    그렇지 않아도 경기침체로 자금난에 허덕이는 기업들인데, 이번 최저임금 인상으로 더욱 경영에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그렇다고 해서 제가 최저임금 인상을 반대하는 것은 아닙니다. 저는 이 상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는 데다가 또한 당사자들의 입장을 충분히 헤아리지 못한 사람이기 때문에, 감히 어느 쪽을 비판하고 편들 만한 입장은 못 됩니다.
    그러나, 지금은 어느 때보다도 노동자 측과 기업 측의 협상이 절실히 필요한 때라고 여겨집니다. 또한 최저임금 인상안도 어느 쪽이 극심한 손해를 보지 않는 선에서 재검토하였으면 좋겠구요.
    이번 사태는 열악한 노동조건과 무리한 요구가 빚어낸 문제점으로 생각되며, 따라서 합리적인 임금 인상을 약속하고 근본적인 문제가 해결된다면 모두가 ’발 뻗고 편히 잘 수’있을 거라 생각하는 바입니다.
제목 날짜
[성과] 우리나라도 생활임금 도입! 2014.05.14
참여연대 노동사회위원회를 소개합니다 2019.02.23
최저임금연대, 한 달간 최저임금 위반 사업장 감시 활동 (2)   2003.11.24
인터넷상에 최저임금 이하 구인정보 수두룩 (1)   2003.12.18
인터넷 구인구직 사이트에 등록된 최저임금 위반 구인등록 사업장에 대한 조사 촉구   2003.12.19
맥도날드, 버거킹은 부당착취한 아르바이트생의 임금 5억여원 즉각 돌려줘야 (1)   2004.03.17
"최저임금 76만 6천원 돼야"   2004.05.20
"경총 주장은 빵 없으면 과자 먹으라는 꼴" (1)   2004.06.17
사회양극화 해소를 위해 최저임금 현실화 해야 (1)   2005.05.24
공익위원 제시 최저임금 인상범위(7.5~13.5%) 철회되어야   2005.06.20
저임금 노동자 생존권 외면한 최저임금   2005.06.30
최저임금 재심의하라   2005.07.14
노동시간 단축으로 인한 최저임금 노동자들의 임금하락 막아야   2005.08.31
최저임금 위반 ‘불법 알바’ 여전히 심각 (2)   2006.04.05
사회양극화 해소는 최저임금 인상부터   2006.06.08
최저임금 너무 낮고 탈법·사각지대 여전   2006.06.23
택시노동자 최저임금 적용을 위한 법개정 즉시 추진하라 (2)   2007.04.05
택시노동자 최저임금 전면 적용하라!   2007.04.17
최저임금 93만원 쟁취를 위한 최저임금연대 기자회견   2007.05.30
“최저임금 여전히 낮고 탈법·사각지대 많아”   2007.06.21
최저임금에 성과급, 상여금 포함은 최저임금제의 근간을 흔드는 행위   2007.07.05
한국타이어 돌연사, 열악한 근로환경 방치한 위법행위의 필연적 결과 (1)  2007.12.03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