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노동사회위원회    차별없는 노동을 위해 노동정책대안을 제시합니다

  • 칼럼
  • 2006.02.07
  • 663
이상수총장 검찰전화 파장

이상수 민주당 사무총장이 지난달 말 김각영 당시 검찰총장에게 전화를 걸어 에스케이그룹에 대한 수사 속도 조절을 요구한 것으로 확인돼 파장이 커지고 있다.

한나라당은 10일 박종희 대변인의 논평을 통해 “뒤에서는 외압을 행사하며 권력의 하수인이 되기를 강요하면서 앞에서는 검찰 개혁을 운운하는 것은 이율배반적 행동”이라며 이 총장에 대한 수사와 처벌을 촉구하는 등 정치 쟁점화에 나섰다. 여권 내부에서도 이 총장이 노무현 대통령과 가까운 신주류 핵심이라는 점에서 새 정부의 정치 중립성 확보 의지가 의심받게 되지 않을까 크게 우려하고 있다.

전날 노 대통령과 평검사의 공개대화에서 에스케이 수사를 맡았던 한 검사가 “여당 중진과 정부 고위직 인사의 외압이 있었다”고 언급한 지 하룻만에 이 총장이 적극 해명에 나선 것도 이번 사안의 폭발성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이 총장은 이날 기자 간담회에서 “김 총장 이외에 수사검사 등에게는 전혀 전화를 한 적이 없으며, 이와 관련해 에스케이그룹으로부터 부탁을 받은 적도 없다”며 에스케이 쪽의 지원 요청에 의한 외압 행사와는 거리가 멀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또 “검찰 수사가 정부의 재벌개혁과 사전교감이 이뤄진 것처럼 의구심이 제기되고 검찰의 강력대응 의도에 대해 여러 설이 있어서 이런 우려를 감안해 전방위 수사의 의도가 무엇인지를 물었다”며 검찰 수사가 새 정부에 미칠 정치적 파장 등을 점검하기 위한 차원임도 강조했다.

그러나 노 대통령의 집권 이후 여권 신주류의 실세로 부상한 이 총장의 전화 자체가 검찰 수뇌부로서는 압력으로 받아들일 수 있다는 점 등 때문에 외압 의혹이 쉽게 가라앉지는 않을 전망이다. 또 이 총장이 지난해 선대위 살림살이를 책임지는 총무본부장을 맡았던 전력은 이번 사건과 대통령 선거 후원금의 연관성을 둘러싼 의혹으로 비화될 가능성도 있다. 실제 이 총장은 지난 7일 대선 때 100대 기업을 찾아다니며 후원금을 거뒀다고 말하기도 했다.

청와대는 즉각 진상조사에 나서는 등 당혹스러워하는 분위기다. 송경희 대변인은 “법무부 장관과 민정수석이 사실 여부와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관련자 처리 문제에 대해선 “진상파악이 우선”이라며 입을 다물었다.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한 관계자는 “실제 수사 중단 압력을 행사했는지, 단순히 정치·경제적 상황 등을 고려해 판단해 달라는 언급이었는지 등을 다각도로 살펴본 뒤 구체적인 후속 조처 여부를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승근 박창섭 기자 cool@hani.co.kr 2003-3-11

http://www.hani.co.kr/section-003000000/2003/03/003000000200303101900543.html

한겨레신문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성과] 우리나라도 생활임금 도입! 2014.05.14
참여연대 노동사회위원회를 소개합니다 2019.02.23
<안국동窓>샤말 타파의 추방이 뭐 그리 급하단 말인가   2004.04.02
<안국동窓> 과연 누가 무식해서 용감한가   2005.04.18
[툴툴툰] 우리의 요구는   2005.05.17
<안국동窓> 김대환과 김태환 (1)  2005.07.08
[언론스크랩-이상수] "신주류 핵심이..."당혹   2006.02.07
[언론스크랩-이상수] 민노당 “이상수, 얼굴도 두껍지...사면 잉크 마르기전에 출마”   2006.02.07
[언론스크랩-이상수] 주식분쟁 與총무 압력설   2006.02.07
[언론스크랩-이상수] 이상수 총무 자성과 결심   2006.02.07
<안국동窓> 뱀꼬리의 참여정부 노동정책   2006.09.14
<안국동窓> 제2의 6월 시민항쟁을 염원하며   2007.06.25
<안국동窓> '반쪽짜리 정규직' 비판에도 '직무급제' 옹호하는 이유   2007.07.26
[이명박 당선인에게 보내는 편지 4] 균형도, 배려도 없는 노사정책이 더 해롭습니다   2008.01.29
<통인동窓>비정규직법 취지를 되새겨 볼 때다   2008.07.09
<통인동窓> 비정규직에게 희망의 출구는 없는가? 시민사회에 달렸다   2008.10.14
<통인동窓> 부자정부의 비정규직 대책 (1)   2008.11.17
[통인동窓] 다문화사회의 그림자   2008.12.08
[통인동窓] 엇박자 노동정책   2008.12.24
[통인동窓] 대기업 노조가 ‘일자리 나누기’ 나서자   2008.12.29
[통인동窓] 경제위기시의 비정규직법 개정 논란에 부쳐   2009.02.13
[기고] 청년실업에 "소견 짧은" 교수가 대통령께 다시 말씀드립니다 (1)   2009.02.23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