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노동사회위원회    차별없는 노동을 위해 노동정책대안을 제시합니다

  • 최저임금
  • 2019.04.01
  • 712

최저임금법 개악논의 중단! 최저임금위원회 정상화 촉구!

최저임금연대 기자회견

일시 장소 : 2019. 4. 01. (월) 10:30, 국회 정론관

20190401_사진_최저임금법 기자회견

2019.4.1.월 10:30, 국회 정론관, 최저임금법 개악논의 중단 및 최저임금위원회 정상화 촉구 기자회견 (사진=최저임금연대)

 

20대 국회에 84개의 최저임금법 개정안이 발의되었고 2018년 개악 처리한 법률 외 3월 임시국회에 76개의 개정안이 계류되어 있습니다. 내용은 최저임금액 최저기준 설정, 원청의 책임 강화, 장애인 노동자도 최저임금 적용 등 일부 긍정적인 부분도 있지만, 대부분은 최저임금을 지역별·업종별·규모별·연령별 심지어 이주노동자에 대한 차등적용 등 차등공화국 만들기, 사업주 이윤보장을 위한 유급주휴수당 최저임금법 적용제외, 최저임금 인상속도를 늦추기 위한 최저임금 결정체계 및 기준 개정 등 최저임금노동자에게 고통을 전가하는 개악 법률안으로 폐기되어야 합니다.

 

고용노동부는 무리하게 최저임금법 개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최저임금제도개선에 대한 사회적 협의기구인 최저임금위원회를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개악을 추진했으며 이로 인하여 사회적 갈등이 발생했습니다. 특히, 고용노동부가 추천한 최저임금위원회 공익위원이 모두 사퇴하는 초유의 사건이 발생한 바 있습니다. 이에 대해 고용노동부는 국민과 공익위원에게 사과해야 합니다. 최저임금제도는 사회적 협의기구인 최저임금위원회에서 논의되는 것이 타당합니다.

 

이에 양대노총·시민사회단체·정당 등 30여 개 단위로 구성된 최저임금연대는 <최저임금법 개악논의 중단 및 최저임금위원회 정상화 촉구 기자회견>에서, 국회의 최저임금법 개악 논의 중단, 고용노동부 사과, 최저임금위원회 공익위원 업무 복귀를 촉구하였습니다. 더불어 2020년 적용 최저임금심의를 개시하기 위한 최저임금위원회 전원회의 소집 등 최저임금위원회의 조속한 정상화를 촉구하였습니다.

 

기자회견 순서

  • 사회 : 이조은 (참여연대 노동사회위원회 간사)
  • 발언 1. 국회와 고용노동부 포괄적 비판 : 백석근 (민주노총 사무총장)
  • 발언 2. 최저임금 차등적용의 문제점 : 나지현 (전국여성노조 위원장)
  • 발언 3. 최저임금 결정체계 및 기준 개악의 문제점 : 이남신 (한국비정규노동센터 소장)
  • 발언 4. 유급주휴수당 지급 폐지의 문제점 : 김영민 (청년유니온 사무처장)
  • 기자회견문 낭독 : 전수찬 (최저임금위원회 노동자위원), 모윤숙 (전국여성노조 사무처장)

 

[기자회견문]

 

국회는 최저임금법 개악 논의 중단하고,

정부는 2020년 적용 최저임금심의를 위한 최저임금위원회 정상화하라!

 

2018년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로 최저임금노동자의 주머니를 털어 사업주에게 상납한 국회가 2019년 제2차 최저임금법 개악을 추진하고 있다. 정부·여당은 최저임금 인상속도를 강제로 늦추기 위해 노·사 당사자의 직접참여를 간접참여로 제한하고 결정기준에 사업주 요구를 반영하는 최저임금 결정체계 및 결정기준 개악을 추진하고 있으며, 보수야당은 한술 더 떠서 최저임금액의 1/6을 삭감하는 유급주휴수당 최저임금법 적용제외, 사회적 갈등을 유발하는 업종·지역·사업체규모·연령 등 최저임금을 차등적용 하겠다는 차등공화국, 심지어 이주노동자에 대한 차별까지 최저임금수준을 낮추기 위한 개악 법률개정을 추진하고 있다.

 

위 법률개정안은 모두 “임금의 최저수준 보장, 노동자의 생활 안정”이라는 근로기준법의 입법 취지에 역행하는 것이며, ILO협약 제131호 최저임금 결정 협약에 따르더라도 기존의 최저임금법보다 후퇴하는 명백한 개악 법률안이다. 따라서 위 개악 법률안 논의는 국회의 입법권 남용으로 당장 논의를 중단하고 폐기해야 한다.

 

매년 4월 초면 최저임금심의를 위한 최저임금위원회 전원회의가 개최된다. 그런데 올해는 갑자기 추진된 정부발 최저임금 결정체계 및 결정기준 개악 추진으로 최저임금을 둘러싸고 노·사 갈등이 발생했으며, 공익위원 총사퇴 등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모두 정부 책임이다. 

 

정부가 추진하는 최저임금제도개선 논의는 관례적으로 사회적 협의기구인 최저임금위원회에서 협의하거나 노·사·정이 협의하여 개선방안 초안을 마련했다. 그러나 2019년 1월 7일 정부는 최저임금 인상속도를 강제로 늦추기 위해 노·사 당사자는커녕, 정부가 추천해서 위촉한 최저임금위원회 공익위원과도 일절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최저임금법 개악을 추진했다. 뿐만 아니라 정부는 개정법률을 국회에 제출할 때 필요한 의견수렴 등 행정절차를 무력화시키기 위해 국회의원을 동원한 청부입법이라는 꼼수를 썼다. 이 과정에서 사회적 갈등이 악화 되었으며, 공익위원 총사퇴라는 최저임금법 시행 이후 최악의 사태가 발생한 것이다. 따라서 정부는 국민께 사죄하고, 공익위원에게도 사과해야 한다.

 

마지막으로 공익위원분들께 최저임금노동자의 염원을 모아 사퇴를 철회하고 최저임금위원회에 복귀할 것을 간절히 요청한다. 정부가 자신이 추천한 공익위원을 배제하고 일방적으로 법률개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공익위원들이 겪었을 고통을 생각하면 참담하다.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저임금제도 개선은 최저임금위원회에서 논의하는 것이 타당하며 또한, 저임금노동자의 생존권이 달린 2020년 적용 최저임금 심의가 촉박함으로 사퇴서를 철회해주실 것을 정중히 요청한다.

 

더 이상의 사회적 갈등과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국회는 최저임금법 개악 논의를 중단해야 하며, 정부는 하루속히 최저임금위원회를 정상화해야 한다. 그리고 즉시 전원회의를 소집해야 한다. 2020년 적용 최저임금을 심의할 시간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2019년 4월 1일

최저임금연대

보도자료[원문보기/다운로드]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성과] 우리나라도 생활임금 도입! 2014.05.14
참여연대 노동사회위원회를 소개합니다 2019.02.23
생색내기, 숫자놀이 청년고용종합대책 전면수정하라! (1) (1)  2010.11.08
'언 발에 오줌 누기’ 정부의 청년고용종합대책 규탄 (3)  2010.10.18
알맹이 없는 청년고용종합대책 (3)  2010.10.14
비정규직 양산 공식화한 국가고용전략 (1)   2010.10.13
청년고용종합대책은 어디로? 양치기 이명박 정부 규탄한다 (3)  2010.10.06
이재오 특임장관 내정자의 청년실업문제 막말 규탄 (1)  2010.08.10
이재오 의원의 황당한 청년실업 해법 (3)  2010.08.09
삽보다 Job! 청년실업 해결을 위한 전국도보순례 시작! (5)  2010.08.04
청년층 고용한파, 우린 아직 떨고 있다! (1) (3)  2010.08.03
찬바람 이는 청년고용, 말뿐인 청년고용 대책 (4) (1)  2010.07.16
[정부의 일자리 대책 모니터보고서②] 희망 없는 ‘희망근로’ 사업, ‘노인 아르바이트’로... (1) (2)  2010.06.23
[정부의 일자리 대책 모니터보고서①] 말뿐인 일자리 정책, 공공기관 신규채용 · 청년채... (2) (2)  2010.06.08
실체 없는 고용대책 드러날까 두려워 정보공개 못하나? (1)  2010.05.26
우리가 바라는 건 반값 등록금과 좋은 일자리   2010.05.17
[서울시정4년 연속평가 ③] 고용 - 전시성 토목사업에 밀린 일자리 정책   2010.04.22
청년실업 해결을 위해 모였다! 청년실업네트워크 발족   2010.04.07
『고용위기 대안모색 토론회』일자리 대책, 대안은 없는가?   2009.04.16
"사회공공적 뉴딜” 도입, ‘상시적 괜찮은’ 일자리 92만개 창출   2009.03.25
신기루 같은 일자리정책으로 생색내는 정부   2009.03.19
제대로된 경제위기·실업·고용대책으로 서민을 숨 쉬게 하라!   2009.03.10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