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노동사회위원회  l  차별없는 노동을 위해 노동정책대안을 제시합니다

  • 국회대응
  • 2019.04.16
  • 345

김학용 국회 환경노동위원장의 자성을 촉구한다

김위원장, 노동권을 최우선적으로 고민해야 하는 위치임에도 노동권 보장에 대한 무지 드러내

김위원장의 <경사노위 ILO 핵심협약 공익위원 최종안에 대한 환노위원장 입장문>에 대한 논평

 

김학용 국회 환경노동위원장이 오늘(4/16) <경사노위 ILO 핵심협약 공익위원 최종안에 대한 환노위원장 입장문> 발표를 통해 ILO 핵심협약이 시기상조라는 입장을 밝혔다. “해직자와 공무원의 노조 가입을 허용하는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이 비준되면 기울어진 운동장을 넘어 아예 ‘뒤집힌 운동장’이 될 것이 불을 보듯 뻔하다”, “‘노조공화국’이라는 말이 나올 만큼 강성노조의 위세가 대단”하다는 등의 언급을 하며 ILO 핵심협약 비준은 심사숙고할 과제라고 언급하였다. 참여연대 노동사회위원회는 상임위원회 위원장이 한국의 노동현실을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사용자 측을 대변하는 입장을 밝힌 것에 큰 우려를 표하며, 이 입장을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

 

기간제 노동, 파견 노동, 하청 노동, 불법파견 노동 등 우리 사회는 복잡한 고용구조, 그로 인해 파생되는 고용불안으로 인해 헌법상 단결권, 단체교섭권, 단체노동권 등 노동3권이  보장되어 있음에도 이를 행사하기가 쉽지 않다. 또한 사실상 허가제로 운영되는 노동조합 설립 신고제 등으로 노동조합을 만드는 것조차 쉽지 않으며, 기업의 노동조합 파괴, 쟁의행위에 대한 거액의 손해배상청구 등으로 노동조합 조직률이 10% 남짓에 불과하다. 우리 사회의 노동 문제에 대해 최고의 식견을 가지고 있어야 하며, 문제 상황에 대한 입법방안을 사회에 설득하고 추진하는 역할을 해야 할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이 노동자들이 놓인 사회적 맥락은 사상한 채 자신이 문제라고 평가하는 몇몇 현상만 단편적으로 인용하며 이를 ILO 기본협약의 반대 이유로 주장하는 것은 노동문제에 대해 왜곡된 인식을 드러내는 것이라고 밖에 볼 수 없다.  

 

김학용 위원장은 “갈등·대립적 노사관계를 협력·타협적 관계로 전환하기 위해서는 노사가 힘의 균형을 통해 상생관계를 형성”해야 한다고 주장하였으나 우리 노동환경은 노동계의 힘의 우위를 걱정해야 할 상황이 결코 아니다. 오히려 미조직 영세사업장 노동자들 뿐 아니라 사내하청, 특수고용 등 비전형 근로에 종사하는 사람들의 단결권은 사문화되어 있어, 전반적으로는 노동권의 보호가 매우 취약한 상황이다. 같은 취지에서 국가인권위원회도 2018.12.10. <ILO 결사의 자유 관련 제87호, 제98호 협약 가입 권고>에서 노사 간의 힘의 균형을 위해서는 ILO 핵심협약 비준이 필요하다고 말하고 있는 것이다.

 

국가인권위원회가 권고문에서 밝혔듯이 제87호, 제98호 협약은 헌법상 노동3권  보장과 그 내용이 다르지 않으며, ILO 핵심협약 가입은  헌법적 가치 수호에 기여할 수 있다. 김학용 위원장은 자신이 입법부에서 헌법상 노동3권 보호에 가장 힘써야 할 위치에 있다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한다. 경영계의 민원은 국회 내의 다른 위원회에서 이미 충분히 전문성을 가지고 고민하고 있을 것이다. 김학용 위원장이 환경노동위원장은  다른 어떤 의원보다 노동자의 어려움을 살피고 해결책을 모색하는 데에 힘써야 하는 자리라는 것을 인식하지 못한다면 더 이상 위원장직을 수행하여서는 안될 것이다. 김학용 위원장의 자성을 촉구한다.

 

논평 원문보기 / 다운로드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성과] 우리나라도 생활임금 도입! 2014.05.14
참여연대 노동사회위원회를 소개합니다 2019.02.23
[논평] 장시간 근로 규제는 지체 없이 시행되어야 한다. (1)   2012.01.26
기획재정부에 공공기관의 시간제일자리에 대해 질의합니다.   2013.07.02
[기자회견] 생활임금의 우선적용 방안을 발표합니다 (1)   2012.11.15
한국의 청년, 실업과 워킹푸어의 늪에 빠지다   2011.10.05
청년 일자리 119! 청년들은 숨 쉬고 싶습니다! (2)   2010.11.18
비정규직과 청년실업자에게 상대적 박탈감만 안겨준 현대차 노조의 결정   2011.04.21
청년노동권 보장하고 박재완 고용부장관 해임하라!   2011.05.01
『공공부문 시간선택제일자리 실태보고서 1: 공공기관』발표   2013.12.11
'언 발에 오줌 누기’ 정부의 청년고용종합대책 규탄 (3)  2010.10.18
[논평] 쌍용차 정리해고가 적법하다는 대법원 판결 납득하기 어렵다   2014.11.13
생색내기, 숫자놀이 청년고용종합대책 전면수정하라! (1) (1)  2010.11.08
[기자회견] 신현대아파트 경비노동자 분신사건 해결과 노동인권보장을 위한 공동대책위...   2014.10.28
카페베네 일반적인 계약해지 통보는 명백한 부당해고   2013.07.26
청년고용종합대책은 어디로? 양치기 이명박 정부 규탄한다 (3)  2010.10.06
비정규직 양산 공식화한 국가고용전략 (1)   2010.10.13
[정부의 일자리 대책 모니터보고서②] 희망 없는 ‘희망근로’ 사업, ‘노인 아르바이트’로... (1) (2)  2010.06.23
[긴급좌담회] 쌍용자동차 정리해고에 대한 대법원 판결 관련   2014.11.14
이재오 특임장관 내정자의 청년실업문제 막말 규탄 (1)  2010.08.10
삽보다 Job! 청년실업 해결을 위한 전국도보순례 시작! (5)  2010.08.04
청년실업 해결을 위해 모였다! 청년실업네트워크 발족   2010.04.07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