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노동사회위원회    차별없는 노동을 위해 노동정책대안을 제시합니다

대형참사 발생 시 책임은 정부에게 있어
강제진압이 아니라 협상 중재 나서는 것이 정부의 역할



쌍용차공장에 경찰력이 전격 투입되어 농성 중인 노동자들에 대한 진압이 진행되고 있다. 현재 대규모 인명살상이 우려되는 쌍용차 평택 공장은 전쟁터나 다름없다.

참여연대 노동사회위원회(위원장: 이병훈 중앙대 교수)는 농성 중인 노동자들을 상대로 전쟁을 벌이고 있는 정부와 경찰을 강력히 규탄하며, 제 2 용산참사를 예고하는 경찰특공대 투입을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 우리는 또 다시 참사가 재연된다면 강제진압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려 했던 정부가 전적으로 책임을 져야 할 것임을 분명히 밝혀둔다.


이미 우려했던 상황은 현실이 되어 가고 있다. 이틀간에 걸친 강제진압으로 농성중인 노조원 수 십 명이 부상당했고, 오늘 오전엔 강제 진압에 맞서 싸우던 2명의 노동자가 옥상에서 추락했으며, 공장안에 대형화재까지 발생했다고 한다. 현재 공장엔 20만 리터 이상의 인화물질이 있지만 사측의 단전, 단수로 화재에 무방비 상태로 화약고나 다름없다. 무리한 강제진압은 자칫하면 대형 인명사고로 연결될 수도 있다. 이미 7명의 노동자와 가족이 이번 사태에서 직간접적인 이유로 목숨을 잃었고 백 여 명이 다쳤다. 더 큰 불상사가 일어나기 전에 투입된 경찰력을 즉각 철수하고 강제진압을 중단해야 한다.


정부는 국제사회가 이 같은 한국 정부의 강경진압에 대해 매우 우려하고 있다는 사실을 직시하기 바란다. 국제앰네스티, 포럼아시아 그리고 아시아인권위원회 등 국제인권단체들은 이미 쌍용차에서 벌어지고 있는 각종 인권침해 상황을 우려하며, 더 큰 참사로 이어질 수 있는 무리한 강제진압을 반대하는 성명을 발표한 바 있다. 국가인권위원회(위원장 현병철)도 지난 30일 상임위원회를 열고 쌍용차 공장에서 벌어지고 있는 인권침해 상황에 대한 긴급구제를 의결하기도 했다.
[##_PSPDAD_##]

그러나 그 동안 정부가 보여준 태도는 농성 중인 노동자들은 보호가 아닌 폭력적 진압의 대상일 뿐이라는 것이었다. 노동자들의 처절한 하소연은 아랑곳하지 않고 차라리 파산을 기다리는 듯 파국을 종용하는 것은 지금까지의 정부와 경찰의 모습이 아니었던가? 그러나 경찰력 투입을 통한 강제진압은 씻을 수 없는 분노와 상처만 남길 것이다.

지난 1월 용산에서와 같은 끔찍한 비극을 기억한다면, 정부는 투입된 경찰력을 즉각 철수시키고, 지난 24일 노사가 합의한 ‘평화적 해결 원칙’의 정신을 되살려 상생을 위한 협상이 재개될 수 있도록 중재자 역할에 나서야 한다. 그것만이 파국을 막을 수 있는 유일한 길이다. 끝.

성명원문.hwp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성과] 우리나라도 생활임금 도입! 2014.05.14
참여연대 노동사회위원회를 소개합니다 2019.02.23
힘내라, 민주노조’ 3.15 유성 희망버스   2014.03.13
헌법정신마저 훼손하는 반(反)노동적인 노동연구원장 파면돼야 (1)  2009.09.18
한진중공업 청문회를 앞두고 몽니를 부리는 한나라당   2011.08.11
한진중공업 조남호 회장, 국회 청문회 출석과 교섭에 나서라   2011.06.22
한진중공업 정리해고 철회를 위한 “희망 시국회의 200”   2011.07.26
한진중공업 정리해고 진상 규명과 재발방지책 마련 위한 청문회 다시 열어야   2011.06.29
한진중공업 농성장에 대한 경찰력 투입을 반대한다   2011.07.06
한진중공업 노사합의, 평화적 사태 해결 환영 (1)   2011.11.10
한진중공업 강제퇴거집행과 경찰력 투입을 중단하라   2011.06.27
하도급 문제의 구조적 개선이 문제해결의 핵심이다 (3)   2006.07.24
코레일 사측은 모든 철도노동자를 직위해제할 것인가?   2013.12.11
캄보디아 정부는 노동자들에 대한 무자비한 탄압을 즉각 중단하라!   2014.01.06
철도파업 불법탄압과 사례발표 및 대응방향 집담회   2014.01.07
철도노조의 합법파업에 대해, 정부는 불법탄압을 즉각 중단하라   2009.12.01
철도노조의 결단에 철도공사가 답할 차례이다   2009.12.04
철도노조 파업유도 사건 진상 철저히 밝혀야   2009.12.17
제2용산참사 예고하는 쌍용자동차 강제진압 중단하라 (16)  2009.08.05
정부는 전교조 교사 파면·해임 지시를 철회하라! (2)   2010.10.27
정부는 공무원 길들이기 중단해야! (3) (3)  2009.12.07
정부가 직접 나서 울산건설플랜트 사태를 해결하라   2005.05.26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