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노동사회위원회    차별없는 노동을 위해 노동정책대안을 제시합니다

  • 노동행정
  • 2019.09.20
  • 2355

고용노동부, 탄력근로제 확대 요청 철회하라

50~299인 사업장 노동시간 실태조사 결과,
주 52시간 상한제 준비 완료·준비 중인 기업 92.8%로 시행 준비 충분해

고용노동부, 준비 미흡한 일부 사업장 지원책 강구해야

 

고용노동부는 어제(9/19) 내년부터 주 52시간 상한제가 적용되는 50~299인 사업장의 노동시간 실태조사 결과를 공개하였다. 고용노동부의 실태조사에 따르면 주 52시간 상한제 시행을 위한 준비가 완료되었거나 준비 중인 기업은 92.8%에 달하여 대부분의 기업들이 주 52시간 상한제를 시행할 준비를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는 제도 안착을 구실로 국회에 탄력근로제 확대 입법을 요청하였지만, 이번 실태조사 결과와 고용노동부의 연구 자료를 살펴보면 50~299인 사업장의 주 52시간 상한제 안착을 위해 탄력근로제를 확대해야 한다는 고용노동부의 주장은 어불성설이다. 고용노동부는 주 52시간 상한제를 무력화하는 탄력근로제 확대 요청을 철회하고, 주 52시간 상한제가 안착될 수 있도록 준비가 미흡한 일부 사업장에 대한 지원책을 강구해야 할 것이다.

 

고용노동부가 2018.11. 발표한 <탄력적 근로시간제 실태조사 및 개선방안 연구> 자료에 따르면, 기업규모별 탄력근로제 활용도는 50~99인 사업장이 1.63%, 100~299인 사업장이 9.38%, 300인 이상 사업장이 23.84%로 50~299인 사업장의 탄력근로제 활용도는 매우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50~299인 사업장의 주 52시간 상한제 안착을 위해 탄력근로제 확대가 필요하다는 고용노동부의 주장은 설득력이 떨어진다. 탄력근로제 확대는 이미 주 52시간 상한제를 적용 중인 일부 대기업의 노동비용 절감 효과로만 귀결될 가능성이 높다. 이번 고용노동부의 실태조사에서 50~299인 사업장은 ‘정부 지원 필요 사항’으로 인건비 지원(59.4%), 생산 설비 확충·개선 비용 지원(13.7%), 채용 지원 서비스(13.1%) 등을 뽑은 바 있다. 50~299인 사업장에 주 52시간 상한제가 안착되기 위해 필요한 것은 탄력근로제 확대가 아니다.

 

주 52시간 상한제는 한국 사회에 만연한 장시간 노동을 해소하기 위해 도입되었고, 탄력근로제 확대는 주 52시간을 초과하는 장시간 노동을 가능케 하여 주 52시간 상한제를 무력화한다. 정부는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 주 52시간 상한제 시행유예 등 경영계의 요구에 휘둘려 주 52시간 상한제 도입 취지를 훼손해서는 안 될 것이다. 300인 이상 사업장에서 노동시간 상한제가 도입되면서 연간 노동시간이 소폭 줄었지만, 한국은 여전히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가입국 중 노동시간이 가장 긴 편에 속하는 초장시간 노동국가이다. 문재인 정부는 연간 노동시간 1,800시간을 임기내에 달성하겠다는 공약을 파기한 것이 아니라면 300인 미만 사업장에 주 52시간 상한제를 차질없이 시행해야 할 것이다.

 

논평 [원문보기/다운로드]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성과] 우리나라도 생활임금 도입! 2014.05.14
참여연대 노동사회위원회를 소개합니다 2019.02.23
[입장] CJ대한통운 발표문에 대한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 입장   2020.10.22
[기자회견] 택배노동자 죽음의 행렬을 끊기 위한 각계 대표단 공동선언!   2020.10.21
[기자회견] 택배노동자 과로사 아니라 처참한 심야배송이 부른 타살입니다   2020.10.19
[이슈리포트] 모든 일하는 사람들의 고용⋅소득안전망 전국민고용보험 도입 방안   2020.10.06
[기자회견] 국민동의청원 10만의 요구, 이제 국회가 답할 때입니다   2020.09.28
[의견서] 구직촉진수당 지급대상을 확대해 고용위기에 대응해야 합니다   2020.09.25
[기자회견] 약속한 분류작업 인력투입 외면하고 일요일 근무까지 강요하는 택배사 규탄...   2020.09.23
[입장] 정부 발표에 따른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 입장   2020.09.18
[기자회견] 택배노동자, 공짜노동 분류작업 전면거부 선언   2020.09.17
[성명] 죽어간 자리에서 또다시 죽는 일, 이제는 멈춰야 한다   2020.09.11
[토론회] 택배노동자 과로사 실태조사 결과발표 및 대책 마련   2020.09.10
[캠페인] 전태일 50주기 "시민참여위원"으로 참여해 주세요   2020.09.10
[논평] ‘전교조 법외노조 처분 무효’ 대법원 판결 환영합니다   2020.09.03
[기자회견] 정부와 택배사는 택배노동자 과로사 막기 위해 분류작업 인력투입 결단하라   2020.09.01
[기자회견] 중대재해기업처벌법 10만 국민동의청원 선포   2020.09.01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