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2014년 09월
  • 2014.09.01
  • 376

창그림 임종진의 삶 사람 바라보기

 

사진은 사랑입니다.

참여사회 2014년 9월호 (통권 214호)

 



사진은 사랑입니다.

사각의 프레임 안에 놓인 ‘것’이 무엇인지를 살펴보면 바로 알 수가 있습니다.

사람이든

사물이든

그리고 삶이든,

 

사랑하지 않으면 자신의 가슴도 데워지지 않습니다.

 

그래서 사진은,

사랑입니다.

 

임종진  사진 NGO 달팽이사진골방 주인장

<한겨레> 등에서 오랫동안 사진기자로 일했으며 퇴직 후 캄보디아에서 몇 년간 자원활동을 하기도 했다. 현재는 작품으로서가 아닌 타인의 삶이 지닌 존엄적 가치를 찾는 일에 사진의 쓰임을 이루고 있으며 같은 의미의 사진 강좌를 여러 곳에서 진행하고 있다.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닫기
닫기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