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2005년 10월
  • 2005.10.01
  • 546
탈냉전 이후 미국은 떠오르는 중국을 잠재적국으로 상정하는 아시아 중시전략과 동북아시아의 전쟁 억지, 전쟁 발생시 신속한 승리를 추구하는 군사전략의 성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주한미군 재배치 계획’을 추진하면서 평택으로 한반도의 모든 미군기지를 모으려 하고 있다.

2002년 한미연합토지관리계획(LPP)과 2003년 미군기지 재배치계획이 발표되면서 평택참여자치시민연대를 비롯한 이 지역 15개 시민사회단체가 미군기지확장반대 평택대책위원회를 결성, 지금도 평택지역 457만여 평의 땅이 미군기지로 사용되고 있는 현실에서 더는 내줄 수 없다는 의지로 미군기지확장반대 활동을 벌이고 있다. 2005년 2월에는 전국의 150여 단체가 평택 미군기지확장저지 범국민대책위원회를 결성하고 지난 7월 10일 1만2,000여 명의 시민이 확장 예정지인 대추리에 모여 미군기지 확장을 반대하는 국민의 목소리를 드높였다. 미군기지 확장은 평화를 사랑하는 국민 모두의 문제로 확대되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한미양국은 이러한 주민들과 시민사회의 뜻을 애초부터 아예 무시하면서 2004년 12월 연합토지계획과 용산기지이전협정안의 국회 통과 이후 미군기지확장을 위한 수순을 일방적으로 밟아 나갔고, 지난 8월 31일로 미군기지확장 예정부지에 대한 협의매수기간이 끝나자 기다렸다는 듯이 강제 토지 수용 절차에 들어갔다. 이곳 주민들은 정부의 폭압적인 행정으로 인해 강제연행, 폭행, 인권 유린 등을 이미 숱하게 당해왔는데 강제수용은 본격적으로 공권력을 동원해 주민들을 몰아내겠다는 뜻이 아니고 무엇이겠는가.

평택으로의 미군기지확장이 어찌 평택만의 문제일까? 평택미군기지확장은 한반도를 비롯한 동북아 평화 위협과 주한미군의 영구 주둔, 평택주민들의 생존권 유린과 인권 침해, 굴욕적인 이전 비용 부담 등 수많은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 그러기에 평택미군기지확장은 한 지역의 문제가 아니라 우리 모두의 안전과 평화와 직결된 문제다. 미군기지확장을 저지하는 것은 우리의 미래를 지키는 일인 것이다.

한가위 전날인 9월 17일 대추리에서 ‘주민노래한마당’ 행사가 열렸는데 참가자의 상당수는 흙과 함께 평생을 살아온 노인들이었다. 이들로부터 땅을 빼앗는 것은 생존권을 박탈하는 것이다. 그러기에 평택미군기지확장 저지 투쟁은 안보를 위해서라면 주민들의 권리와 생존은 아무래도 좋다는 무자비한 논리를 극복하고 마을 공동체를 지키는 생명운동인 것이다.

작년 9월 1일부터 하루도 빠지지 않고 촛불을 켜 정부의 토지수용 방침에 대해 완강히 거부하고 있는 주민들의 투쟁에 시민사회단체가 힘을 보태고 있다. 오는 12월 11일에는 황새울 들녘에서 미군기지확장 저지를 위한 문화제를 열 계획이다. 강제수용절차에 들어간 정부를 상대로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더 많은 지지와 연대를 이끌어내는 것이다.

우리가 바라는 것은 다른 것이 아니다. 평택을 생명이 넘치는 아름다운 공동체로 지켜나가는 것, 한반도를 전쟁의 전진기지가 아니라 화해와 평화의 요람으로 가꾸어나가는 것뿐이다.
이은우 평택참여자치시민연대 사무처장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닫기
닫기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