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월간 참여사회    since 1995

  • 소개
  • 2019.04.01
  • 3785

※ 캠페인 기간이 종료되었습니다. 참여해주신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립니다. 캠페인 결과는 <참여사회> 7-8월 합본호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동네에서 시작하는 참여사회 만들기 시즌2

사회복지관에 <참여사회> 보내기 캠페인

"공공도서관 캠페인으로 보내주신 <참여사회>를 제가 근무하는 도서관 정기간행물실에서 읽게 됐습니다. 참여연대가 정부보조금도 안 받고 활동한다는 사실이 신선한 충격이었어요. 평소 비리가 만연하고 청렴하지 못한 것에 문제의식이 많았는데 참여사회를 읽으면서 가입을 결심하게 됐습니다. 비록 작은 힘이지만 직접 참여하여 세상을 바꾸는 데 동참하고 싶습니다." - 공공도서관 사서로 일하는 진경희 회원 
 
2015년 9월 <참여사회> 공공도서관에 보내기 캠페인을 시작으로 매월 공공도서관 487곳에 참여사회를 배포하고 있습니다. 시즌2로 <참여사회> 사회복지관에 보내기 캠페인을 시작합니다. 전국에는 아동, 청소년, 노인 등 사회 취약계층이 이용하는 463개의 사회복지관이 있습니다. 이들과 <참여사회>를 함께 읽을 수 있도록 회원님들의 많은 참여 바랍니다. 
 

참여기간 2019년 4월 1일~6월 30일  

신청 bit.ly/2UBZMA6

문의 참여연대 미디어홍보팀 02-725-7105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닫기
닫기
제목 날짜
[안내] 참여사회 '생활의 광고' 싣습니다 2017.04.27
[안내] 참여사회 정기구독 및 광고 2017.02.01
러브호텔 신축 막은 부천 네티즌   2001.10.01
마포구 유일녹지,성미산을 살려주세요   2001.10.01
가난한 아이들에게 방과후학교를   2001.10.01
국가를 넘어 평화의 이름으로 아시아연대를   2001.10.01
증오의 뿌리   2001.10.01
청계고가도로의 그늘 아래   2001.10.01
햄버거에 대한 명상,획일화와 다양성 사이에서   2001.10.01
[목차] 참여사회 2001년 9월호 통권 58호   2001.09.02
빵과 선교   2001.09.01
기득권의 추악한 음모, 시민단체 죽이기   2001.09.01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